제6225호

2018년11월19일에 띄우는 육천이백스물다섯번째 쪽지! ◁이전l 다음▷ 지난호

찬양하라 내영혼아

월간 새벽기도 구독하시려면 누르세요

예수님을 따르는 삶(햇볕19)

------------------------------
인생최대의 행복(햇볕16)
나도 할 말 있다 냐옹(햇볕17)
하나님의 얼굴(햇볕18)

갓피플-책은 이곳에서

매일 바뀌는 기독교 바탕화면

Jesus365 설치하세요(무료)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되었네요

□성령세례

예수님을 믿습니다 -라는 고백은 “제가 ‘성령님’을 제 안으로 받아들였습니다.”라는 고백과 같습니다. 성령님이 내 안에 계시지 않으면 나는 예수님을 주라 시인할 수 없습니다. 그러므로 내가 예수님을 믿는 것 같지만 사실은 성령님이 먼저 내 안에 오셔서 나로 예수님을 믿고 주로 고백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왜 성령세례가 중요하냐 하면, 성령세례를 받아야 ‘권능’이 나타나기 때문입니다.(막1:27, 행1;5, 행1:8) 예수님도 성령세례 받는 것을 강조하셨고, 예수님 자신도 공생애 사역을 성령세례를 받고 권능을 받은 다음부터 시작하셨습니다. 예수님이 제자들을 파송하실 때도 성령세례를 받고 권능을 받은 다음에 파송하셨을 때, 귀신이 떠나가더이다...하고 제자들이 돌아와 신기해서 떠벌떠벌 말합니다.
내 안에 있는 성령님을 인식하고 밖으로 드러내는 것을 ‘성령세례’라고 합니다. 그런데 ‘성령세례’에 대해서 교단마다 약간 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습니다. 장로교회에서는 예수님을 믿을 때 이미 성령세례를 받은 것이기 때문에 이제는 그 성령님이 내 안에서 ‘성령충만’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합니다. 감리교, 성결교, 오순절교회에서는 성령세례의 증거가 ‘방언’이기 때문에 방언을 하는 순간이 성령세례를 받는 순간이고, 방언을 해야 ‘성령충만’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저는 장로교 신학을 공부한 장로교인이기는 하지만 방언도 잘합니다. 어느 때는 처음부터 끝까지 방언으로만 기도하기도 하고, 가끔 다른 사람의 방언이 해석(통변)되기도 합니다.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은 예수님처럼 ‘권능’도 행한다는 뜻입니다. 고로 우리는 예수님을 진짜 믿는다면 필히 ‘성령세례’를 받고 권능을 행하며 ‘성령충만’해야 합니다. ⓒ최용우 more...

 이메일을 적어주시면 매일아침 따끈한 말씀의 밥상을 차려서 정성껏 보내드려요.

 

클릭하세요. 입력할 수 있는 창이 뜹니다

구독자: 14453명

 하나님.jpg

●김남준 2315 <내 인생의 목적 하나님/말씀사>중에서지난글

□영적 성장의 필요성

어린아이는 판단과 이해에 있어 미숙하고 의지도 약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어린아이는 굳게 서 있지 못하고 흔들입니다. 어린아이와 같은 신앙을 가진 사람들은 옳지 않은 줄 알면서도 이 세상에서 소외될까 봐 혹은 무엇이 옳지 않은 것인지조차 분별이 되지 않아서 세상의 풍조에 휩쓸립니다. 그러나 신앙의 대의는 자기가 믿고 배우고 확신한 바를 따라 걸어가는 것입니다. ⓒ김남준 (열린교회 목사)

 

●한희철210 -얘기마을  지난글

□아가의 손을 잡아 주며

작고 고운 아가의 손을 마주 잡습니다.
품에 안겨 막 잠든 아기, 뜻하지 않은 소리 듣고 놀라지 않도록 가만히 잠든 손을 잡는 것입니다.
 사실이 그런지 마음이 그런지 그렇게 손을 잡아주면 아기가 놀라지 않는다고 어른들은 말합니다.
 누구일지요.
 따뜻한 손 건네 우리 생 마주 잡는 이, 누구일지요(1990)

 

●풍경일기 - 사랑해야지 이 소중한 삶의 흔적들 지난일기

□진짜 대단하다

우리 집 옆 버려진 짜투리 땅을 개간(?)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여기에 정자를 짓는다고 한다. 진짜 토목공사는 무(無)에서 유(有)를 창조하는 역사적인 일이라는 것을 직접 목도하고 있는 중이다.
웅이 할머니가 돼지감자 몇 알 던져놓고 해마다 캐거나, 태우 할아버지가 가시오가피나 도라지를 심어 먹던 버려진 공간이었는데, 어느 날 한전에서 나와 전봇대에 달라붙어 전선을 정리하였다. 그리고 포크레인이 와서 한 이틀 흙은 퍼내니 신기하게도 꽤 넓은 공간이 갑자기 짠 하고 생긴 것이다.
위에서 내려오는 하수관을 더 깊이 파서 땅속에 묻고 위쪽으로 난 길의 축대를 쌓는 작업을 하는 중이다. 올해 새로 이장님이 된 분이 자신의 치적을 쌓으려고 정자를 짓는다는 확인되지 않은 동네 뉴스가 떠돌아다닌다. 좋은이는 정자에서 자기 방이 다 들여다보일 거라며 불만이 한 가득이다. ⓒ최용우

   ●만생-마음속에 오만가지 생각이 바글바글 지난생각

55.보호를 감사
지난 세월을 돌아보면 목숨이 사라질 뻔한 아찔한 순간들이 얼마나 많았습니까? 정말 하나님이 지켜 주셨다고 밖에 설명이 안 되는 순간들이 많았습니다. 때로는 시련을 겪기도 했지만 그 시련이 오히려 나를 살리는 것이었습니다. 그 순간에는 잘 느껴지지 않았지만 지나고 보니 언제나 하나님이 나를 보호하고 계셨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56.희망을 감사
우리의 인생은 그렇게 길지 않습니다. 짧은 인생을 살면서 후회가 없어야 하지 않겠습니까? 후회는 현재가 불만이란 뜻이고 미래의 희망도 안 보인다는 뜻입니다. 그리스도인은 천국을 바라보며 살아가는 사람들입니다. 무슨 일이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한다는 뚜렷한 목적이 있는 사람들입니다. 이것이 우리의 변함없는 삶의 목표이고 ‘희망’입니다. ⓒ최용우(전재및 재배포 대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