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535호

20191214일에 띄우는 육천오백서른다섯번째 쪽지! ◁이전l 다음▷ 지난

------------------------------

후원감사

월간 새벽기도 구독하시려면 누르세요

------------------------------

갓피플-책은 이곳에서 햇볕같은이야기 채널 햇볕같은이야기 채널 햇볕같은이야기 채널 햇볕같은이야기 채널 갓피플-책은 이곳에서  

------------------------------

매일 바뀌는 기독교 바탕화면

Jesus365 설치하세요(무료)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되었네요

□회복과 개혁

만일 내게로 돌아와서 내 계명을 지켜 행하면...(느1:9) 다시 회복(回復)될 것입니다. 우리는 별 생각 없이 개혁(改革)이라는 말을 유행처럼 사용하는데, 어떻게 보면 혁명(革命)보다도 더 무서운 것이 개혁입니다. 혁명은 단번에 판을 뒤집어버리면 되지만, 개혁은 그 생각의 뿌리까지 바꾸는 것이라 쉽지 않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의 타락을 두고 보실 수 없으셨던 하나님은 그들을 포로가 되었다가 다시 풀려나게 하셨음에도 그들은 개혁되지 않았습니다. 그리하여 서기 70년에 예루살렘성이 완전히 무너져버렸고 73년 마사다(Masada)에서 유대인 최후 항전 이후로 지난 1900년 동안 그들은 나라 없이 전 세계를 떠도는 민족이 되었습니다.
예수님이 오시어 이방인들을 중심으로 영적인 이스라엘을 다시 세우셨습니다. 그러나 그렇게 탄생한 카톨릭도 세월이 지나면서 극심한 타락에 빠져 하나님께서 다시 ‘종교개혁’을 통해 새롭게 하심으로 탄생한 것이 ‘개혁교회’입니다.
토머스 칼라일은 ‘루터가 없었더라면 프로테스탄트도, 독일 분열도, 프랑스혁명도, 미국의 독립도 없었다’는 식의 책을 써서 유명해지긴 했지만, 그러나 루터 이전에 이미 카톨릭 안에서 수많은 개혁운동이 일어났었습니다. 카톨릭의 견고한 교권주의에 막혀 불이 붙지 않았을 뿐이죠. 루터는 그 정점에 불을 붙인 것 뿐입니다.
그렇다면 우리가 속해있는 오늘날 ‘개혁교회’의 모습은 어떠한가요? 수많은 사람들이 개혁교회는 다시 개혁되어야 할 만큼 타락해 버렸다고 말을 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나 카톨릭이나 개혁교회나 뭐가 다른가요? 우리는 지금 도대체 뭐가 타락했고 무엇을 개혁해야 할까요? 우리는 지금 진짜로 하나님을 잘 믿고 있습니까? ⓒ최용우 more...

 이메일을 적어주시면 매일아침 따끈한 말씀의 밥상을 차려서 정성껏 보내드려요.

 

클릭하세요. 입력할 수 있는 창이 뜹니다

구독자: 14만명

 6149bb3d112debfe67d0ae918a72202b.jpg

●김남준 2625 <성찬과 언약/말씀사>중에서지난글

새 언약의 자비를 맛본 사람들은

새 언약의 자비를 맛본 사람들은 언약의 수혜자답게 살아야 합니다
언약의 수혜자가 되기 위해 우리가 한 일은 없습니다. 언약의 수혜자가 된 이후의 삶은 하나님 나라의 백성으로서의 삶입니다. 그에 합당한 삶이 이어질 때, 새 언약 안에 허락된 축복을 향유하며 살 수 있을 것입니다. ⓒ김남준 (열린교회 목사)

 

●한희철520 -얘기마을  지난글

□할머니의 낙

한동안 마을 사람들이 진부로 일를 하러 나가 있었습니다. 당근을 캐는 일이었는데 왔다 갔다 하며 일을 하는 게 아니라 아예 그곳에서 먹고 자면서 일을 했습니다.
진부란 곳은 차를 타고 한참을 가야하는 ‘아주 먼 곳’입니다. 그래도 꼬박꼬박 일당을 챙겨 얼마만큼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기회, 마을 사람들 중 몇 사람이 진부로 떠났습니다. 윗작실 영미 아버지가 중간상을 해 그를 생각해서 간다는 사람도 있었고 오랜만에 바깥 바람이나 쐬러 간다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작실 속회 예배를 마쳤을 때 진부 당근 캐는 얘기가 나왔습니다. 왜 할머니는 안 가셨냐고 한 교우가 허석분 할머니께 묻자 할머니가 뜻밖의 대답을 합니다.
“난 안가, 까짓 거 가서 돈 번다 해도 그게 어디 밤에 자식들 전화 받는 것에 대. 밤마다 전화할 텐데 내가 안 받으면 애들이 얼마나 걱정을 하겠어.”
할머니는 전화를 받기 위해 진부로 가지 않았습니다. 자식들 전화를 받는 일, 그건 무슨 일과도 바꾸고 싶지 않은 할머니의 가장 큰 낙이었던 것입니다  (1992)

 

●명랑일기 - 사랑해야지 이 소중한 삶의 흔적들 지난일기

□내가 걷는 이유

오늘은 절기상으로 눈이 많이 온다는 대설(大雪)인데, 눈은 안 오고 비가 내릴 듯 말 듯 흐린 날씨이다. 산책용 가방을 주워 매고 집을 나섰다. 그냥 정해진 코스 없이 여기저기 정처 없이 뚜벅뚜벅 걷고 왔는데 기록을 보니 6.77km를 한 시간 반 동안 걸었다.
나는 왜 걷는가? 첫째는 ‘운동’이다. 운동기구 위에서 다람쥐처럼 걷는 것은 대근육만 움직이는 것이기 때문에 사실 운동효과가 거의 없다. 그러나 산이나 들에서 돌부리에 걸리고, 나무뿌리를 딛고, 험한 길을 뛰어넘고, 큰 바위를 올라타면서 걸으면 소근육과 미세근육이 움직여서 온 몸을 골고루 단련시켜준다.
둘째는 다양한 사색에 빠질 수 있다. 아마도 나는 운동 보다는 생각하는 것이 좋아 날마다 걷는 것 같다. 뚜벅이는 몸운동, 머리운동을 같이하는 일거양득 운동이다. ⓒ최용우

   ●만생록-마음속에 오만가지 생각이 바글바글 지난생각

2013.죄악된 세상
죄악으로 가득 찬 세상에서 사람들은 무슨 선한 것을 찾고 싶은 것일까요? 긴긴 인류의 역사 가운데 수많은 법과 제도와 여러 가지 방법을 통해 천국 같은 세상을 만들고 싶었지만, 이 세상이 천국이 된 경우는 지금까지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럼에도 사람들은 여전히 이 세상을 천국으로 만들 수 있다고 굳게 믿고 있는 것 같습니다. ⓒ최용우(전재및 재배포 대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