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595호

2020228일에 띄우는 육천오백아흔다섯번째 쪽지! ◁이전l 다음▷ 지난호

월간 새벽기도 구독하시려면 누르세요

------------------------------

------------------------------
최용우의 저서-목록으로 보기
------------------------------

갓피플-책은 이곳에서 햇볕같은이야기 채널 햇볕같은이야기 채널 햇볕같은이야기 채널 햇볕같은이야기 채널 갓피플-책은 이곳에서

------------------------------

매일 바뀌는 기독교 바탕화면

Jesus365 설치하세요(무료)

벌써 시간이 이렇게 되었네요

□절두산 언덕

골고다 즉 해골의 곳이라는 곳에 이르러 (마27:33)
유유히 흐르는 한강 마포나룻터 옆에 잘린 머리들이 굴러다녀 ‘절두산(切頭山)’이 있습니다. 절두산 언덕 곳곳에는 예수님의 이름을 끝까지 배반하지 않고 죽어간 순교자들의 피가 묻어있습니다. 땅의 법으로는 그들은 대역 죄인들이지만, 하늘의 법으로는 그들은 ‘착하고 충성된 종’들입니다.
예수님께서 바리새인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회칠한 무덤 같으니 겉으로는 아름답게 보이나 그 안에는 죽은 사람의 뼈와 모든 더러운 것이 가득하도다”(마23:27) 서기관과 바리새인들은 율법으로 선악을 판단하여 무수히 많은 사람들을 죽였다는 것입니다. 겉으로는 마음이 한량없이 넓은 것처럼 보이나 그 안에는 고정관념, 편견, 시기, 질투, 미움, 다툼, 교만, 분열등의 악한 감정으로 죽인 사람들의 해골로 가득한 절두산 언덕이라는 말입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달려 죽는 순간 어떤 일이 벌어졌습니까? 에덴동산에서 마귀에게 속아 죄를 짓는 순간 죽어버렸던 ‘생명’이 다시 살아난 것입니다. 우리가 죽음에서 구원을 받아 ‘새 생명’을 얻게 된 것입니다. 그래서 ‘죽음’을 상징하는 그 현장 골고다에 ‘생명’을 상징하는 십자가가 세워진 것입니다.
예수님을 믿는다는 것은 마귀가 세팅해 놓은 ‘선과 악’으로 세상을 정죄하고 판단하는 일에서 떠나, 예수님이 새롭게 제정하신 ‘생명’으로 세상을 내 몸처럼 사랑한다는 뜻입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요3:16) ⓒ최용우
more...

 이메일을 적어주시면 매일아침 따끈한 말씀의 밥상을 차려서 정성껏 보내드려요.

 

클릭하세요. 입력할 수 있는 창이 뜹니다

구독자: 14554명

 f524ffa518f03b174c575cff9d9261f7.jpg

●김남준2685 <교회와 하나님의 사랑/잌투스>중에서지난글

신자는 특별한 사람입니다

신자는 특별한 사람입니다. 그는 인간의 힘으로는 벗어버릴 수 없는 죄의 굴레에서 벗어난 사람입니다. 신자는 회개함으로써 자기 안의 옛사람을 죽이고 새사람을 살립니다. 자기중심의 삶에서 돌이켜 하나님 중심의 삶을 삽니다.
또한 신자는 영혼과 마음이 쇄신됨으로써 죄에 대해 순결해지고, 사랑의 감화를 받음으로써 하나님을 향해 살아가게 됩니다. 이러한 모든 과정을 통해서 하나님이 누구신지를 알아갑니다.
신자는 하나님의 성품과 시행 방식에 대해 배움으로써 인간의 위치가 어디이고 인간의 본분이 무엇인지를 자신의 온 삶으로 배워갑니다.   ⓒ김남준 (열린교회 목사)

 

●한희철580 -얘기마을  지난글

□뜻 모를 물음

토요일 밤, 경림이와 주보를 접으며 이런 저런 얘기를 나눕니다. 경림이의 꿈과 마음 속 고민을 듣습니다. 몇 번 물었을 터면서도 같은 질문을 다시 합니다. 버릇처럼 묻는 이유를 나도 모릅니다.
단강이 좋으냐는, 단강에 살고 싶냐는 질문입니다. 경림이도 이젠 고등학생입니다. 대답 속에 한껏 자기 마음을 담습니다.
“한 여름에 엄마 아빠 일하는 거 보면 나가고 싶어요.”
“왜?”
“그 뜨거운 데 일하는 거 보면...”
“그렇구나...”
“쌀 못 팔구 쩔쩔 매는 거 보면 농촌에 남아있는 엄마 아빠가 미련해 보여요.”
알면서도 묻는, 처음인 듯 묻는, 애써 그 이유를 알려하지 않습니다. (얘기마을1992)

 

●바보일기 - 사랑해야지 이 소중한 삶의 흔적들 지난일기

□자발적 교회 시설 폐쇄

코로나 전염병 감염자가 우리 주변에서 나타남에 따라 우리 교회도 이번 주 예배를 중단한다는 결정이 내려졌다. 각자 집에서 가정예배를 드리라는 문자가 날아왔다. 주일 아침이 되었다. 난감했다. 다른 교회들은 ‘인터넷 예배’를 드리는데, 우리교회는 그런 시스템이 안 되어 있어서 아무것도 없으니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했다.
“그냥 교회 가자. 죽든지 살든지 그거야 하나님 뜻에 달려있지... 아무도 없으면 그냥 그 시간에 우리끼리 교회에서 기도하고 오자. 목사님께 교회 문만 열어 놓으시라고 하자.”
다시 문자가 왔다. 교회에서 예배를 드리는데 오실분만 오라는 문자였다. 다행이다. 아내와 함께 평소와 다름없이 교회에 갔다. 그리고 집사님 두 가정과 함께 총 9명이 주보도 ppt도 없는 예배를 드렸다. 인터넷에 뜬 각 교회의 공지에 <교회 시설 폐쇄> <교회 문을 닫고 출입 통제> 이런 단어들을 보니 무섭다. 공산주의에서 교회를 탄압할 때 쓰던 단어들이다. ⓒ최용우

   ●만생록-마음속에 오만가지 생각이 바글바글 지난생각

2089.속이는 자들
예수님이 재림하실 때가 다가오면 많은 가짜 그리스도와 거짓 예언자들이 나타나서 이적과 놀라운 일들을 행하며 하나님의 자녀들을 속여서 그들의 단체로 끌고 갈 것입니다. 그 사람들은 ‘이 분이 재림하신 예수님이다.’ ‘우리가 말세에 추수꾼들이다.’ ‘우리가 천년왕국을 건설하여 신천지를 만들 것이다.’하고 대놓고 거짓말을 할 것입니다. 그런 일을 보고 속으면 안 됩니다.(막13:21-23)

2090.구원
베드로가 성령이 충만하여 이렇게 말하였습니다. “예수님 외에는, 다른 어떤 이에게서도 구원을 받을 수 없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온 세상에 우리가 구원 받을 만한 다른 이름을 주신 적이 없습니다. ”하나님께서 또 다른 이름을 주셨는지 안 주셨는지는 모르겠지만, 아직까지는 ‘예수’ 외에 다른 이름으로 구원을 받는 방법은 없는 것 같습니다.(행4:12) ⓒ최용우(전재및 재배포 대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