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여기는 동네사람들의 정담이 오고 가는 사랑방입니다

한국 기독교 어디로 갈까?

칼럼수필 오강남 박사............... 조회 수 55 추천 수 0 2020.08.24 17:32:10
.........

한국 기독교 어디로 갈까?


--전00 목사와 그를 추종하는 교인들을 보면서


영국에 유학 갔다 온 어느 신학생이 영국 교회에 가서 놀란 것이 두 가지 있었다고 한다. 교회 안에 교인이 거의 없는 것에 놀라고, 이어서 단에 올라온 목사가 교인들에게 “이렇게 좋은 날씨에 야외에 가서 주일을 지킬 일이지 어찌 교회에 와 계시냐?”하는 말에 놀랐다고 한다.


한국에 가서 목사님들을 만나면 그들에게서 자주 듣는 말이 있다. “유럽은 타락을 하여 기독교가 거의 소멸될 지경에 있다. 미국도 그 뒤를 따른다. 이제 기독교를 살리도록 하느님이 택하신 나라는 한국이다. 한국이 기독교 종주국이 되어, 한국에서도 선교를 열심히 할 뿐 아니라 여러 나라로 선교사를 많이 보내 기독교를 살려야 한다.”하는 식의 발언이다.


유럽이 정말로 타락을 하여 기독교가 몰락에 가까운 처지가 되었는가? 많은 신학자들이나 문명비평가들의 진단에 의하면 옛 패러다임에 입각한 재래식 기독교는 이제 현대인들에게 설득력을 잃었다는 것이다. 옛날 식 기독교라는 옷이 이제 정신적으로 몸집이 커진 유럽인들에게는 이제 맞지 않는 옷이 되었다는 것이다. 영어로 해서 유럽인들은 재래식 기독교 옷을 입기에 outgrow했다는 뜻이다. 종교적으로 한국보다 퇴행적인 타락이 아니라 우리보다 앞서 가는 선진적인 태도 때문에 거의 미신에 가까운 기독교 교리를 그대로 수용할 수 없게 된 것으로 본다는 뜻이다.


덴마크, 스웨덴, 노르웨이 등 실질적으로 “신 없는 사회”가 된 북 유럽 국가들을 보면 이런 말에 수긍하지 않을 수 없다. 이런 나라들은 범죄율에 있어서는 물론 거의 모든 면에서 세계에서 가장 훌륭한 나라들이라 할 수 있다.(최근 코로나19 방역의 경우를 제외하고.) 반대로 기독교가 판을 치는 한국 사회를 봐도 위의 말이 설득력 있게 들린다. 한국 사회에서 기독교가 사회에 공헌을 해야 하거늘 상당수의 기독교도들은 한국 사회에서 역기능으로 작용하고 있지 않는가? 사랑을 표방하는 교회가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이 아니라 오히려 ‘사망’을 가져다주는 웃지 못 할 비극이 벌어지고 있다.


한국 유네스코 초대 사무총장을 지내고 건국대학 총장을 거쳐 캐나다 칼톤 대학에서 종교학 교수로 은퇴한 후 한신대학 총장으로 봉직하셨던 정대위 박사님은, 그 전 1959년 예일대학 종교학과에서 한국에 기독교가 들어와 “선교역사에서 기적”이라 할 만큼 급속도로 성장했는데, 그 이유를 비교종교학적으로 고찰하고 분석하는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는데, 이분이 돌아가시기 전에 내게 자주 하신 말씀이 있다. 한국에 기독교의 본질을 망각한 기형적 기독교가 급성장하는 것은 세계인들에게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그 분의 말씀이 오늘 한국에서 현실로 나타나고 있지 않은가? 여기 캐나다 국영방송 CBC에서도 한국의 방역벽이 보수적 기독교에 의해 허물어졌다고 방송하는 걸 들었다.


오늘 우리가 목격하는 일부 한국 기독교인들의 광신적 행동은 표층적인 한국 기독교가 이제 종말을 고할 때가 되었음을 웅변적으로 말해주고 있다고 보아 과장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기독교에 관한 한 유럽을 비웃을 것이 아니라 유럽을 본받아야 하는 것이 정상적인 역사의 흐름이라 보아야 한다.
-----
*이 박사 논문은 오강남의 편집으로 뉴욕주립대학 출판부를 통해 David Chung, <Syncretism: The Religious Context of Christian Beginnings in Korea>라는 제목으로 2001년 출판되었다.


댓글 '1'

생명수

2020.09.16 08:13:42

제가 보기에는 왼쪽으로 기울어진 목사 같으네요.
어제나 오늘이나 변함없으신 하나님의 말씀이 시대에 따라 번화 된다면 나중에는 본질이 하나도 없을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13 광고알림 11월의 크리스마스 newfile 조성돈 목사 2020-10-30 7
10912 칼럼수필 [십자가] 한국기독교인 수는 좀 더 줄 것이다. file 김홍한 목사 2020-10-25 13
10911 무엇이든 목사는 목자가 아닙니다 file [1] 서상진 목사 2020-10-24 75
10910 광고알림 감사특밤 -너 하나님의 사람아! 힘을 내라 file 한소망교회 2020-10-20 27
10909 광고알림 종교개혁503주년 기념포럼- 판데믹과 교회 file 김현호 집사 2020-10-17 38
10908 광고알림 바스락콘서트에 초대합니다. file 김현호 2020-10-16 23
10907 광고알림 [아카데미동행세미나] 코로나 시대의 종교개혁 영성 file 오인용 목사 2020-10-15 15
10906 광고알림 학술대회안내- 뉴 노멀 시대의 한반도 평화 구상 file Navi Choi 2020-10-15 7
10905 묵상나눔 [윤용 묵상] 재물이 아니라 여러분 file 윤용 목사 2020-10-12 30
10904 무엇이든 광화문 현판 유감 file 노우호 2020-10-10 70
10903 광고알림 조심스럽게 초대합니다. file 이상호 목사 2020-10-10 30
10902 묵상나눔 회개와 회개기도의 차이 file 윤용 목사 2020-10-04 36
10901 가족글방 Love God by Loving Your Neighbours Lee Jongyong 2020-09-30 15
10900 무엇이든 정말 힘들어요? 하나님 저희 가정에 빛을 갚아주세요? 이종용 2020-09-28 35
10899 무엇이든 넓은문과 좁은문 file [1] Navi Choi 2020-09-27 43
10898 묵상나눔 [윤용 목사] 고난과 위로의 상관관계 file 윤용 목사 2020-09-26 27
10897 묵상나눔 [윤용 묵상] 용서의 세 가지 근거 file 윤용 목사 2020-09-25 28
10896 칼럼수필 지향만 하는 것은 하지 않는 것과 똑같습니다 양진일 목사 2020-09-23 26
10895 가족글방 개같은 자들을 주의하십시오 file Navi Choi 2020-09-23 44
10894 묵상나눔 [윤용 묵상] 가나안이 아니라 고센 땅 file 윤용 목사 2020-09-20 35
10893 무엇이든 얼른 세종에 국회의사당을 하나 더 짓자 김홍한 목사 2020-09-19 35
10892 무엇이든 치유사역 중풍병자를 고치시다 (막 2:1; 눅 5:17-26) 이종용집사 2020-09-18 41
10891 묵상나눔 [윤용 묵상] 낯선 여정 앞에서 어떡해야 할까? file 윤용 목사 2020-09-18 27
10890 무엇이든 미국이 삼성을 안 건드리는 이유 file 노우호 2020-09-17 53
10889 무엇이든 영어 혼자 쉽게 공부하기~, 질병 혼자 쉽게 치료하기~ 유익한 2020-09-14 36
10888 드립니다 코로나를 지혜롭게 이기는 목회자의 sns 에티켓 file 페이스북 2020-09-14 52
10887 칼럼수필 우리 목사님은 언제쯤이면 베푸는 삶을 살까? file [1] 김홍한 목사 2020-09-13 56
10886 칼럼수필 근현대를 이해하는 열쇠 - 진화론 file 김홍한 목사 2020-09-10 32
10885 칼럼수필 욕망 file 김홍한 목사 2020-09-10 41
10884 묵상나눔 [윤용 묵상] 영적 기근이 더 문제다. file 윤용 목사 2020-09-09 45
10883 뉴스언론 코로나19 이후 개신교 인식 ‘싸늘’ 노충헌 기자 2020-09-09 59
10882 광고알림 고정관점을 깨뜨리고 패러다임을 바꾸는 최고의 성경세미나 오은숙 전도사 2020-09-09 35
10881 칼럼수필 천하에 유도하면 말과 행동이 다소 과격하더라도 괜찮으나 file 김홍한 목사 2020-09-06 29
10880 묵상나눔 [윤용 묵상] 보이는 신 vs. 보이지 않는 신 file 윤용 목사 2020-09-06 28
10879 가족글방 어느덧 상쾌한 가을이다. file 김홍한 목사 2020-09-04 6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