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여기는 동네사람들의 정담이 오고 가는 사랑방입니다

[십자가] 선비

칼럼수필 김홍한 목사............... 조회 수 42 추천 수 0 2021.03.02 00:09:31
.........
선비
서양은 騎士(기사)의 나라,
일본은 武士(무사)의 나라,
중국은 君子(군자)의 나라,
우리나라는 선비의 나라다.
무사는 사람에 복종하고 선비는 義에 복종한다. 무사는 주군에게 복종하고 선비는 나라에 복종한다. 무사는 주군의 신하이고 선비는 義의 신하다.
선비는 비록 윗사람이라 하더라도 잘못된 것이 있으면 좌시하지 않는다. 조선을 이끌어온 정신적 줏대는 선비정신이었다. 조선이 500년을 넘게 나라를 유지한 것은 선비가 있었기 때문이고 역시 망한 것은 선비가 없어서다. 조선시대 최고의 존칭이 “선비”였다. 누군가가 말했다.
“사람들은 선비 대하기를 虎皮(호피)와 같이 한다. 선비를 보면 두려워서 잡아 죽이고는 그 주검을 보고 아름답다고 한다.” 선비에 대해서 참 잘 표현했다.
선비정신이 죽어 없어진 우리나라에 일본의 무사정신, 그나마도 무사정신의 타락인 조폭문화가 자리 잡았다. 정치계, 관료사회, 교육, 군, 경제, 종교계 등 모든 곳에 보스정치, 밀실정치가 판치고 있다. 일제의 잔재라는 것이 바로 무사문화, 조폭문화다.
토인비는 사회를 경기장에 비유했다. 경기를 하는 정치인, 관중으로서의 국민, 그 사이에서 장사를 하는 경제인이 있다고 했다. 그러나 거기에 하나가 빠진 것이 있는데 심판이다. 경기장에서 매우 중요한 이가 심판이다. 심판은 공명정대함은 기본으로 갖추어야 한다. 외부의 압력과 회유에 굴복해서는 안 될 것이며 관중들(정치에서는 국민이라 할 수 있다.)의 일방적인 응원에 굴복해서도 안 될 것이다. 그리고 심판은 경기의 규칙을 잘 알아야 하는 전문성(학문)을 갖추어야 한다. 경기 규칙을 모르는 이라면 아무리 양심적이고 공명정대한 이라 하더라도 그 전문성의 부족으로 심판의 자격이 없다. 심판은 또한 경기의 흐름을 잘 알고 융통성이 있어야 한다. 규칙에 얽매여서 경기의 흐름을 끊을 수 있으며 엄격한 규칙적용으로 경기를 망쳐서는 안 되기 때문이다. 경기장에서의 심판의 역할이 바로 선비의 역할이다.
우리 사회에서 선비의 역할을 누가 할까? 특정인에 국한되지 않는다. 특정인, 특정분야의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오만함이다. 오늘날 우리나라 사람들의 지적 수준은 상당하다. 젊은이들의 대부분이 대학교육을 받았으니 각각의 분야에서 전문가적 소양을 갖춘 셈이다. 이제는 국민 다수가 선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79 묵상나눔 [윤용묵상] 말이 안되는 징표 윤용 목사 2021-04-10 17
10978 광고알림 미얀마 군부 구테타에 대한 우리의 입장 고난함께인천 2021-04-09 17
10977 광고알림 김석균 목사 찬양간증집회 이상호 목사 2021-04-09 17
10976 광고알림 영성강좌에 초대합니다 한상봉 2021-04-08 11
10975 광고알림 판데믹..너무 길게 갑니다 4차 대유행 전에 준비해 두세요 한국NCD 2021-04-08 18
10974 무엇이든 부활 인사 물멧돌 2021-04-07 18
10973 묵상나눔 개척할 때는 ‘회심’사역에 꽂혀있었고 손성찬 목사 2021-03-25 33
10972 칼럼수필 [십자가] 가죽을 남긴 호랑이는 불행한 호랑이다 김홍한 목사 2021-03-23 34
10971 광고알림 하이브리드 교회의 시대 ncd 2021-03-21 30
10970 광고알림 넥스트 세대 세미나 안내입니다 김영한 2021-03-21 17
10969 칼럼수필 [십자가] 고려 17대 국왕 인종이 김부식에게 말했다. 김홍한 목사 2021-03-15 25
10968 무엇이든 [십자가] 말이 신중하면 어눌하고 느릴 수밖에 없다. 김홍한 목사 2021-03-15 26
10967 무엇이든 ⭕⭕빅소식~~ 이양훈 목사 2021-03-11 41
10966 묵상나눔 시인의 하나님 Navi Choi 2021-03-10 41
10965 칼럼수필 책이야기 이상호 목사 2021-03-05 35
» 칼럼수필 [십자가] 선비 김홍한 목사 2021-03-02 42
10963 드립니다 하나님사랑 이웃사랑 주여도우소서 이종용집사 2021-02-26 46
10962 자료공유 키보드 특수문자 영문이름과 한글이름 및 별칭 녹두장군 2021-02-26 50
10961 가족글방 주여 도우소서 사랑합니다 2021-02-25 45
10960 가족글방 은혜의 힘 -담배를 즐기던 어느 여학생들 꺼벙이 2021-02-24 53
10959 칼럼수필 [십자가] 나는 늘~ 기도한다. 무엇을 기도하느냐고? 그냥 기도한다. 김홍한 목사 2021-02-24 42
10958 무엇이든 쿠팡은 어느나라 회사 인가요? 양주삼 2021-02-20 83
10957 광고알림 His Story 자료 첨부 및 봄에 할 세미나 안내 김영한 목사 2021-02-17 39
10956 묵상나눔 [십자가] 늙은이는 노래를 불러도 듣기 싫고 춤을 추어도 보기 싫다 [1] 김홍한 목사 2021-02-13 82
10955 무엇이든 담임목사 분석표 선한꺼벙이 2021-02-11 90
10954 드립니다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게 하옵소서 선한이웃 2021-02-11 52
10953 무엇이든 책 쓰지 마세요.. 김경열 목사 2021-02-07 64
10952 묵상나눔 [윤용묵상] 전도의 자세 : 겸손함과 당당함 윤용 목사 2021-02-01 56
10951 칼럼수필 교회의 연합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MinSoo Kim 2021-01-31 50
10950 칼럼수필 [십자가] 기독교는 우리종교다. 그런데 아직 유치하다. [2] 김홍한 목사 2021-01-31 70
10949 뉴스언론 코로나 1년’ 한국 교회 신뢰도 급락…76% “신뢰하지 않아” 한겨레 2021-01-30 70
10948 칼럼수필 [십자가] 학살당한 신들 김홍한 목사 2021-01-30 80
10947 칼럼수필 병의 90%는 걷기만 해도 낫는다 이상호 목사 2021-01-30 83
10946 광고알림 『116기 제자훈련 지도자 세미나』에 동역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디사이플 2021-01-29 54
10945 광고알림 (Online, Zoom) 한성열교수 (고려대 심리학과 명예교수) 전액장학금 한성열 교수 2021-01-29 5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