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여기는 동네사람들의 정담이 오고 가는 사랑방입니다

.........
1920년대, 불과 몇 년 어간에 우리나라의 기독교인 수가 30% 급감했다. 교회지도자들은 심각한 위기의식을 느꼈다. 이러다가는 기독교가 사라질 것 같은 위기감이 팽배했었다. 1919년 3.1운동의 실패, 영‧미세계에 대한 실망, 무엇보다도 공산주의의 기독교 비판으로 지식인들이 빠르게 빠져나갔다. 그들이 왜 빠져나갔나? 그들은 기독교신앙을 가진 뚜렷한 목적이 있었는데 기독교가 그 목적에 부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떠나지 않고 남은 이들은 목적 없이 그냥 믿은, 어찌 보면 무지한 이들이었다. 굽은 나무가 선산을 지키듯, 못난 자식이 효도하듯 무지한 이들이 교회를 지켰다. 해방될 때까지 간신히 명맥만 유지하고 있었다.

해방 후 한국기독교는 빠르게 성장했다. 미국, 이승만장로, 반공, 그리고 군부독재 시대에 “하면 된다.”, “안 되면 되게 하라”, “적극적 사고방식” 등의 철저히 자본주의 가치관과 함께 한국기독교는 성장에 성장을 거듭했다. 그리고 1993년 이후 한국기독교인 수는 줄고 있다.
교인수가 줄고 있는 이유가 무엇일까? 진보진영의 분석은 한국기독교의 문자주의, 근본주의, 기복주의 등과 같은 무지, 반민족적 행태, 강한 배타성과 같은 독선으로 들고 있다. 반면 보수진영의 분석은 기독교의 세속화, 좌경화를 원인으로 들고 있다.

나는 한국기독교인수가 줄고 있는 원인은 없다고 생각한다. 교인 수가 주는 것이 아니라 조정되고 있다고 생각한다. 빠르게 성장했으니 거품이 빠져야 한다. 상대적으로 소외되었던 불교를 비롯한 여러종교들이 재평가되는 것이다. 기독교인 수가 어느 정도 줄고 나면 안정화될 것이다. 일부 극단의 사람들이 우려하는 기독교의 심각한 쇠퇴는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오로지 기독교만이 전부인 것처럼 한국 사회를 휘젓던 광풍노도와 같은 시대에도 불교가 살아남았고 기타 종교들도 살아남았듯이 기독교도 역시 살아남을 것이다.

기독교는 2천 년의 역사를 가진 세계적인 고등종교다. 세계적인 고등종교라면 인간세상은 물론 온 우주의 모든 문제에 대해서 묻고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 인간세상의 모든 문화와 사상을 담고 있어야 한다. 즉 기독교 내에 극우에서 극좌까지, 지극히 물질적인 가치관에서부터 지극히 비현실적인 초월신앙까지 품을 수 있어야 한다. 문자주의, 근본주의 신앙도 있을 수 있고 자유주의 신앙도 있을 수 있어야 한다. 모두를 품을 수 있는 기독교임을 모르기에 기독교내에서 서로가 서로를 적대시 한다. “기독교의 정체성”은 흐려져야 한다. 소수이고 보편적이지 못할 때 정체성이 강한 것이지 세계적인 고등종교는 정체성이 강할 수 없다.

한국기독교인 수는 좀 더 줄 것이다. 소위 잘난 사람들, 비판적 지식인들이 교회를 떠날 것이다. 그들이 잘나서 떠나고 지식인이어서 떠나는 것이 아니라 성숙치 못하기 때문에 떠날 것이다. 뚜렷한 목적을 가지고 신앙생활 하는 이들도 교회를 떠날 것이다. “뚜렷한 목적”이란 사실 “뚜렷한 욕망”이다. 세계적이고 보편적인 종교는 결코 욕망을 채워주지는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72 가족글방 치유하는 한의사 new 브니엘 2021-11-27 6
11071 광고알림 다음세대 큐티학교 지도자 세미나』에 동역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new 국제제자훈련원 2021-11-26 4
11070 광고알림 치유와 축사 축귀 사역 주님사랑 2021-11-23 10
11069 광고알림 난치병 때문에 고민하시는분 참조하셔요 (신비한 벌침의 효능) 전도자 2021-11-23 8
11068 칼럼수필 자세가 인생을 바꿀수 있을까? 문요한 2021-11-23 11
11067 광고알림 (제93기) 무료 전인치유학교 (2021년 12월 13-15일) 주님사랑 2021-11-22 12
11066 무엇이든 지저스 웨이 - 편견을 깨뜨린 책! 정성학 목사 2021-11-21 11
11065 칼럼수필 설교는 모든 목회자에게 가장 힘이 나는 일이면서도 이민규 목사 2021-11-18 19
11064 광고알림 제194회 구멍가게 -비교할 걸 비교해야지 Navi Choi 2021-11-15 13
11063 광고알림 교회사회연구소 영성모임 안내 -예수영성운동과 사회변혁 세광교회 2021-11-14 11
11062 무엇이든 일단 걸어라! 김광복 목사 2021-11-12 30
11061 광고알림 제193회 구멍가게 - 꿈꾸지 않으면 갈 수 없는 길 Navi Choi 2021-11-08 17
11060 칼럼수필 신학은 종합예술이에요. 이민규 2021-11-03 20
11059 광고알림 [종교개혁504주년 기념강좌] 삶에 색을 입히다 최용우 2021-10-31 25
11058 칼럼수필 위드 코로나와 교회 회복 최주훈 목사 2021-10-26 39
11057 가족글방 자꾸 기어오른다 김홍한 목사 2021-10-25 26
11056 광고알림 제191회 구멍가게 -열반에 이른자는 열반에 이를 수 없다 Navi Choi 2021-10-25 11
» 가족글방 나는 한국기독교인수가 줄고 있는 원인은 없다고 생각한다. 김홍한 목사 2021-10-24 29
11054 칼럼수필 우리 시대의 영적 전투 김요한 2021-10-23 37
11053 가족글방 나이가 들수록 꼭 필요한 10명의 친구 김광복 목사 2021-10-21 35
11052 가족글방 정말 힘들어요? 하나님 저의 가정에 빛을 갚아주세요? 이종용집사 2021-10-19 19
11051 가족글방 내가 살면서 제일 못하는 것 김요한 2021-10-18 26
11050 칼럼수필 무는 개, 먹는 개, 개 안수, 개 장례 김경렬 목사 2021-10-17 29
11049 광고알림 신비한 벌침의 효능 51년간 벌침하나로 난치병을 봉사 하시는 전직 장로님! 정수연 2021-10-16 33
11048 칼럼수필 한국교회가 다시 교회 본연의 존재 이유를 찾으려면 김요한 2021-10-16 38
11047 광고알림 영적 성장을 향한 첫걸음 세미나』에 동역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leadershipnet 2021-10-15 32
11046 광고알림 히즈스토리 묵상자료 나눔(Next 김영한) next세대ministry 2021-10-15 28
11045 무엇이든 † 주사랑 작은나눔 공동체 세상을 아름답게 하는 삶의 작은 이야기~† 이종용집사 2021-10-13 20
11044 가족글방 아수라장 같은 한국사회의 현실을 방치할 수는 없다. 김요한 2021-10-06 34
11043 칼럼수필 현재의 한국교회에 희망이 있을까? 김요한 2021-10-06 37
11042 광고알림 제188회 구멍가게 -부끄러움을 알아야 사람이다 Navi Choi 2021-10-04 30
11041 가족글방 영웅 십자가 김홍한 목사 2021-10-01 40
11040 칼럼수필 호들갑 김홍한 목사 2021-09-27 38
11039 광고알림 비대면 시대 소그룹 사역의 실제, 이렇게 하세요 한국ncd 2021-09-26 35
11038 칼럼수필 평화, 화해 외에는 길이 없다 김요한 2021-09-23 3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