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여기는 동네사람들의 정담이 오고 가는 사랑방입니다

책을 읽으십시오

칼럼수필 김인숙 소설가............... 조회 수 86 추천 수 0 2019.04.08 23:40:58
.........

[김인숙의 조용한 이야기] 책을 읽으십시오


김인숙 소설가
2019.04.07 


‘책점들은 모두 도심지 쪽으로, 종각에서 출발하여 남대문에 이르기까지 구부정하게 뻗어 있는 큰 길가에 모여 있는데 (…) 책방 주인이 목판 위에 비스듬히 늘어놓은 책 뒤, 가게 안쪽에 높직이 웅크리고 앉아 (…)’


모리스 쿠랑의 <조선서지학 서론>에 나오는 내용이다. 언어학자이자 동양학자이던 모리스 쿠랑은 1890년 프랑스 공사관의 통역 신분으로 내한한 후 조선의 서책들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 후 우리나라 고서에 관한 한 역사적으로 가장 유명한 서양인이 되었다. 후대의 많은 학자들이 이 서양인으로부터 도움을 받았다.


‘나는 서울의 책점은 거의 다 뒤지고 서점의 책은 다 훑어보았으며, 점차적으로 가장 흥미 있어 보이는 것은 사고 그 밖의 것에 관하여는 간명하게 적어두었다.’ 그의 말처럼 얼핏 간명해 보이는 일이나, 사실 그가 서지로 작성한 책은 3821종에 이른다. 조선 서책에 관한 그의 관심은 조선의 역사와 문화, 경제로까지 확장된다. 당연한 일이다. 책은 그 자체로 하나의 세계이므로. <독서의 역사>를 쓴 알베르토 망구엘은 ‘오히려 세계, 그 안에 존재하는 모든 것이 일종의 책’이고 ‘세상은 책처럼 해석이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책 <독서의 역사>는 <파이 이야기> <포르투갈의 높은 산>으로 유명한 작가 얀 마텔이 자국의 총리에게 독서를 권하는 서한문 형식의 책 <각하, 문학을 읽으십시오>에 소개되기도 했다. 캐나다의 전임 총리인 스티븐 하퍼가 그 주인공이다. 얀 마텔은 100여차례에 걸쳐 책과 함께 그 책을 소개하는 편지를 보냈다. 이것이 한 권의 책으로 묶여 한국에서 번역 출판될 때, 그는 책의 서문을 대신해 당시의 우리나라 대통령에게도 편지 한 통을 썼다. 역시 독서를 권하는 내용이지만, 어쩐 일인지 자국의 총리를 욕하는 부분이 더 눈에 띈다. ‘그분에 대해서 이것만은 알아두십시오. 스티븐 하퍼 총리는 절대 문학작품을 읽지 않습니다. 따라서 하퍼 총리는 똑똑하지만, 재미는 없는 사람입니다.’


심지어 스티븐 하퍼 전 총리가 책을 읽지 않는 사람이니 본받지 말라고까지 말한다. 요즘 도서관에 자주 가는데 서가 사이를 거닐다보니 우리나라 대통령의 독서를 소개한 책도 눈에 띈다. 서문에 의하면 대통령이 엄청난 독서가라고 하는데 그 말을 믿지 않을 이유가 없다. 대통령이 읽은 다양한 책을 볼 수 있겠다 싶어 흥미로웠다. 그러나 내가 골라 든 책에는 몇 권의 책만 집중적으로 소개되어 있다. 그중에 소설은 보이지 않는다. 대통령의 기준인지, 저자의 기준인지는 모르겠다. 반면 국민들이 대통령에게 소개한 책들의 목록도 보인다. 역시 국민들의 시선이 다양하고 다채롭다.


다시 모리스 쿠랑의 <조선서지학 서론>으로 돌아가보자. 책을 빌려주는 사람, 즉 세책가에 대한 묘사가 흥미롭다. 좀 길게 인용해보도록 하겠다. ‘책을 볼 수 있는 곳은 서점에서만이 아니고, 세책가(貰冊家)도 꽤 많이 있는데, 이들이 가지고 있는 것은 특히 이야기책이나 노래책과 같은 평범한 책들이고, 이것들은 거의 모두가 한국어로 쓰여 있으며, 어떤 것은 인본(印本)이고 또 다른 것은 수사본(手寫本)이다. (…) 주인은 이런 책들을 매우 헐값으로 빌려 주는데, 하루 한 권에 10분의 1, 2푼 정도이다. 흔히 그는 보증금이나 담보물을 요구하는데, 예컨대 현금으로 몇 냥이라거나, 현물로 화로나 냄비 같은 것들이다. 이런 종류의 장사가 옛날엔 서울에 꽤 널리 퍼져 있었으나, 이젠 한결 귀해졌다고 몇몇 한국 사람들이 나에게 말해주었다. 이 직업은 벌이는 좋지 않지만, 점잖은 일로 인정되어 있기 때문에 가난해진 양반들이 기꺼이 택하는 바가 되었다. 책을 빌려간 사람들은 빌려준 책을 잘 돌려주지 않으므로 세책가의 책은 급속히 줄어들어 도서목록을 대신하고 있는 조잡한 일람표와 매우 불완전하게밖에 일치하지 않는데, 내가 그러한 일람표를 믿고 어떤 책을 달라고 하면 번번이 그것은 분실되었다고 대답하는 것이었다.’


인용문을 길게 소개한 것은 책이 귀했던 시절에 그 책을 빌려주고 또 빌려 읽는 사람들의 마음이 다가와서이기도 하거니와, 그 책들을 역사에 전하기 위해 한권 한권 찾아다녔던 모리스 쿠랑의 마음이 귀해서이다.


오늘날, 책은 귀하지도 않고 오히려 넘쳐나는 듯 보이는데, 그 미래가 마냥 밝은 것 같지만은 않다. 도서관의 서가를 거닐다보면 ‘책의 미래’라는 제목이 붙은 책들도 보이는데, 그 미래라는 말에는 쇠퇴, 혹은 종말이라는 의미까지도 종종 들어 있는 듯하다. 책은 늘어나도 책을 읽는 사람들은 점점 줄어들기 때문이겠다. 곧 책의날이 다가온다. 4월23일이다. 일년 열두 달 무슨 날 아닌 날이 없기는 하지만, 그래도 기념해야 할 날이니 책을 사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좀 길게 소개해 보았다.


책이 예전같은 대접을 받지 못할지 몰라도, 그 책이 담고 있는 세계는 여전하다. 그 세계를 해석해 더 나은 세계를 만들기 위한 노력도 여전하다. 책을 읽으면서 동시에 내가 그 세계가 되니, 책을 읽는 동안 나의 세계가 깊어지고 은근해지기도 하겠다.


조선서지학 서론 (모리스쿠랑 저, 정기수 옮김, 탐구당)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4072053025&code=990100#csidxe505cd4492f6bfeb35349a4960376a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806 드립니다 하나님사랑 이웃사랑 주여도우소서 new 주님사랑 2020-06-02 3
10805 묵상나눔 [윤용 목사] 승산 없는 오랜 싸움 file 김체다 2020-05-20 38
10804 묵상나눔 [윤용 목사] 신자의 행복과 기쁨은? file 김체다 2020-05-17 23
10803 가족글방 주님의 사랑과 행복을 나누어요 주님사랑합니다 2020-05-15 21
10802 광고알림 [신간도서] 헤르만 바빙크, 『믿음의 확신』_세계기독교고전40 file 츠롸 2020-05-15 18
10801 묵상나눔 [윤용 목사] 언제까지 file 김체다 2020-05-14 22
10800 묵상나눔 [윤용 목사] 하나님은 숨어 계실까? file 핵콩E 2020-05-10 18
10799 광고알림 '일대일 제자양육 성경공부' 지도자반 온라인 세미나 첫 학기 file 핵콩E 2020-05-09 13
10798 무엇이든 [윤용 목사] 하나님의 공평과 정의란? file 츠롸 2020-05-09 17
10797 묵상나눔 [윤용 목사] 하나님의 구원을 요청할 때 주의할 점 file 김체다 2020-05-07 28
10796 묵상나눔 [윤용 목사] 살아야 할 이유 file 조한빈잉 2020-05-06 29
10795 묵상나눔 [윤용 목사] 기도와 응답에 대한 오해 file 조한빈잉 2020-05-06 29
10794 묵상나눔 작설_"교회 밖에도 구원이 있다" file aa 2020-05-05 24
10793 무엇이든 [윤용 목사] 잠이 오지 않을 때 file 핵콩E 2020-05-03 24
10792 무엇이든 에반젤린 이야기를 아십니까? 츠롸 2020-05-02 23
10791 묵상나눔 [윤용 목사] 사람은 둘 중 하나를 묵상한다 file 핵콩E 2020-05-02 22
10790 무엇이든 [윤용 목사] 망함 vs. 형통 file 제임스 2020-05-02 33
10789 드립니다 조엘 비키, 청교도의 지혜로 가장 아름답고 존귀한 결혼을 말하다 file 혜겨 2020-05-02 32
10788 광고알림 신간 『리얼 코셔 예수』 file ss 2020-05-01 19
10787 광고알림 나이 들어도 인기있는 사람들이 꼭 지키는 생활 습관 file 더퀘스크 2020-04-30 28
10786 무엇이든 [윤용 목사] 새롭게 회복될 공동체의 특징 file 혜겨 2020-04-28 25
10785 무엇이든 성경을 몇 번 읽으면 아무나 선생질 하려는 페이스북 요지경-김준수 목사 file LAvey 2020-04-28 30
10784 무엇이든 힘내라 대한민국 미술로 하나되다 file 혜겨 2020-04-28 29
10783 묵상나눔 [윤용 목사] 닫힌 동쪽 바깥 문 file 츠롸 2020-04-27 21
10782 무엇이든 코로나바이러스로부터 북한 어린이를 지켜주세요 file 호성 2020-04-25 26
10781 묵상나눔 [윤용 목사] 성전의 비밀을 풀어야 할까? file LAvey 2020-04-25 18
10780 자료공유 문명 비판적으로 본 코로나 바이러스, 그 신학적 재해석과 교회 -이정배 교수 file 핵콩E 2020-04-24 17
10779 무엇이든 내 옆에 있다 페퍼민트 2020-04-24 26
10778 광고알림 코로나19이후 진단과 한국교회 세움 세미나 (선착순 500명) 조한빈잉 2020-04-23 32
10777 칼럼수필 겸손과 처세술 -김홍한 목사 츠롸 2020-04-23 36
10776 묵상나눔 [윤용 목사] 7년의 땔감, 7개월의 시체 묻기 file 핵콩E 2020-04-23 29
10775 무엇이든 말씀묵상 기본반 세미나 file 호성 2020-04-22 17
10774 광고알림 흔들리지 말라! -체리 힐 ㅇㄴㅁㅁ 2020-04-20 32
10773 묵상나눔 [윤용 목사] 이 뼈들이 살아날 수 있겠느냐?] file 김체다 2020-04-20 26
10772 무엇이든 이번 선거를 통해서 설교자들은 얻어야 할 교훈이 있다고 봅니다. 핵콩E 2020-04-19 2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