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자작자작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16 추천 수 0 2020.05.20 22:55:25
.........

l_2019122601003054500245031.jpg

자작나무가 타는 소리는 자작자작. 눈밭에 선 자작나무가 보고 싶은 겨울이야. 올해는 말이 늦터진 아이처럼 눈다운 눈이 안 내리니 속이 다 답답해라. 자작나무를 바라보면서 뜨거운 술을 자작하고 싶구나.
혼밥 혼술을 하는 것도 자작이라 한다. 만화가이자 수필가인 쇼지 사다오는 혼밥 혼술의 대가. 그의 ‘자작 감행’이라는 수필 한편을 읽었다. “자작할 때는 병맥주보다 도쿠리(목이 잘록한 술병) 쪽이 좋다. 도쿠리를 집어 든다. 적당량을 술잔에 따르고 원래 있던 곳에 도쿠리를 내려놓는다. 엄지와 검지로 술잔을 쥔다. 흘리지 않도록 조심하며 술잔을 입 쪽으로 가져간다. 그와 동시에 입술도 술잔을 마중 나간다. 쭉 들이켠다. 일련의 이 느긋한 동작들이 좋다. 약간 적적한 부분이 좋다. 고독이 느껴지는 부분이 좋다. 어딘가 내버려진 느낌이 좋다. 이를 제대로 맛보기 위해서는 ‘군중 속에서 혼자 마신다’는 것이 전제가 되어야 한다(단, 자작으로 마실 때는 침울해지지 않도록 유의한다).”
연말이라 사람들 틈에서 어지럽게 살았다. 군중 속에서 때론 괴로웠다. 누구도 관심 없는 제 지난한 사업 이야기를 떠든다. 정치 토크는 점쟁이들도 홰를 치는데 밤새 끝이 없다. 먹고살기 힘들어 죽겠다는 소리보다는 나으니 참아보다가 자작으로 혼술 아닌 혼술을 하게 된다. 게다가 내 에코 천 가방에는 월트 휘트먼의 글 쪼가리가 오랜 날 들어 있다. “해변에서 아버지의 손을 잡고 있는 여자아이는, 모든 것 곧 집어삼킬 듯 승리에 우쭐대며 낮게 드리운 묘지 같은 구름, 그 구름들 바라보며, 조용히 운다. 울지 마라, 얘야. 울지 마라, 내 사랑… 나는 별들이 환히 빛나는 모습 바라보며, 밤의 해변에서 혼자, 온 우주와 미래의 비밀을 풀 열쇠에 대해 생각한다.” 도쿄의 술집을 전전하는 애주가 쇼지 사다오, 필라델피아 항구 어디 밤의 해변을 혼자 거니는 휘트먼을 생각한다. 자작나무가 타는 모스크바의 밤 도스토옙스키는 또 어디서 혼자 보드카를 들이켰을까. 그들의 외로운 두 눈이 ‘자작자작’ 별빛처럼 타오른다.
임의진 목사·시인
2019.12.2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93 김남준 교회를 위한 가장 큰 기도 제목 김남준 2020-05-27 563
9992 김남준 복음의 일꾼이 되어야 합니다 김남준 2020-05-27 23
9991 김남준 기도를 배움 김남준 2020-05-27 29
9990 김남준 그 힘의 능력으로 강건하여지고 김남준 2020-05-27 27
9989 김남준 성령 충만 사랑 충만 김남준 2020-05-27 46
9988 김남준 성령 충만하기 위한 삶의 정비 김남준 2020-05-27 36
9987 김남준 성령으로 충만하기를 구하라 김남준 2020-05-27 38
9986 김남준 우리는 비판에 너무 익숙해졌습니다. 김남준 2020-05-25 27
9985 김남준 기도의 대적은 죄입니다. 김남준 2020-05-25 26
9984 임의진 [시골편지] 토끼굴 file 임의진 2020-05-24 19
9983 임의진 [시골편지] 때밀이 file [1] 임의진 2020-05-23 20
9982 임의진 [시골편지] 게릴라 쥐 file 임의진 2020-05-21 22
» 임의진 [시골편지] 자작자작 file 임의진 2020-05-20 16
9980 임의진 [시골편지] 세밑 덕담 file 임의진 2020-05-19 12
9979 임의진 [시골편지] 거비거비의 프러포즈 file 임의진 2020-05-18 12
9978 임의진 [시골편지] 세상의 눈, 카타추타 file 임의진 2020-05-17 18
9977 임의진 [시골편지] 세상의 중심, 울루루 file 임의진 2020-05-16 21
9976 임의진 [시골편지] 비밀기지 file 임의진 2020-05-14 21
9975 임의진 [시골편지] 기억 상실 file 임의진 2020-05-13 20
9974 김남준 가슴을 찢어놓는 기도 제목 김남준 2020-05-12 44
9973 김남준 열렬한 기도 김남준 2020-05-12 20
9972 김남준 하나님의 나라에 대한 소망 김남준 2020-05-12 24
9971 김남준 기도의 자리 김남준 2020-05-12 19
9970 김남준 마음이 무너졌다면 김남준 2020-05-12 27
9969 김남준 말씀을 깨달아야 기도가 변합니다. 김남준 2020-05-12 30
9968 김남준 움켜쥐었던 손을 펴게 될 때 김남준 2020-05-12 26
9967 김남준 하나님의 영광에 대한 사모 김남준 2020-05-12 24
9966 김남준 무엇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20-05-12 23
9965 김남준 기도는 우리를 영적으로 성숙하게 합니다. 김남준 2020-05-12 19
9964 임의진 [시골편지] 월간지 인연 file 임의진 2020-05-11 9
9963 임의진 [시골편지] 자유인 file 임의진 2020-05-10 19
9962 임의진 [시골편지] 밤과 추위 file 임의진 2020-05-09 18
9961 홍승표 [시골편지] 영혼이 찾아온 날 file 임의진 2020-05-08 23
9960 임의진 [시골편지] 시인의 근심걱정 file 임의진 2020-05-07 25
9959 임의진 [시골편지] 파리의 불심 file 임의진 2020-05-06 19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