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게릴라 쥐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22 추천 수 0 2020.05.21 23:53:31
.........

l_2020010201000107600005851.jpg
다리에 쥐가 난다고 할 때 쥐가 있고 굴을 파서 드나드는 긴 꼬리 들쥐가 있다. 다람쥐나 박쥐는 쥐하고는 한패가 아니지만 도리 없이 이름표를 붙이고 산다. 물속에도 쥐가 사는데 쥐포를 해서 먹는 쥐치가 그것이다. 주둥이가 쥐처럼 길어서 아마 쥐를 갖다가 붙인 거 같다.
한번은 목사관 내 처소 다락에 다글다글 쥐가 살았다. 하도 시끄럽게 뛰노는 통에 잠을 이루기가 힘들었다. 쥐 끈끈이를 놓기도 하고 백방으로 노력해 보았으나 가히 신출귀몰이었다. 퇴치 기도를 해도 전혀 안 먹혔다. 아무튼 나는 목사로서도 자질이 여러모로 부족. 쥐가 조용한 순간은 사람이랑 매우 비슷했다. 첫째, 내 이야기에 귀를 모으는 중이거나 아니면 둘째, 내 이야기가 지루하여 조는 중. 셋째는 이제 저 차례, 다른 할 말을 준비하는 순간. 그러던 어느 날 슬그머니 쥐가 사라졌다. 밖에 한가득 놓인 개밥그릇을 치우고, 매달아 놓던 옥수수까지 죄 대피시킨 때문 같았다. 게다가 들고양이가 찾아오면 참치 캔을 따서 공손하게 바쳤다. 사냥꾼에게 대접을 했더니 효과가 금방 생겼다. 쥐들도 별수 없어 줄행랑.
그래도 끝내 고집을 부린 놈이 있었는지 고양이가 놈을 물어다 마당에 보란 듯 놓아둔 적도 있었다. 그냥 이사를 가지 왜 고집을 피워 죽임을 당했을꼬. 고집불통의 장례를 치러주었다. 목수도 절대 고칠 수 없는 집이 바로 ‘고집’이라지 않던가. 고집 센 놈치고 잘되는 꼴을 본 기억이 없다. 이후에도 가끔씩 쥐와 밀고 당기는 동거는 계속되었다.
산골에 살면 쥐와 대면은 일상에 가깝다. 쥐꼬리가 스윽 지나가거나 들쥐가 낸 구멍들을 발견한다. 쥐가 살면 뱀도 살고 고양이도 따라 산다. 높은 하늘에서 정찰하는 매도 보인다. 떼어놓고 나만 혼자 사는 세상이 아님이렷다. 쥐들 가운데는 게릴라 쥐들도 있다. 일개 이름 없는 쥐들의 승전보를 기대하는 새해다. 크고 이름난 쥐들이 세상을 온통 갉아먹고 있다.

임의진 목사·시인
2020.01.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93 김남준 교회를 위한 가장 큰 기도 제목 김남준 2020-05-27 560
9992 김남준 복음의 일꾼이 되어야 합니다 김남준 2020-05-27 23
9991 김남준 기도를 배움 김남준 2020-05-27 29
9990 김남준 그 힘의 능력으로 강건하여지고 김남준 2020-05-27 27
9989 김남준 성령 충만 사랑 충만 김남준 2020-05-27 46
9988 김남준 성령 충만하기 위한 삶의 정비 김남준 2020-05-27 36
9987 김남준 성령으로 충만하기를 구하라 김남준 2020-05-27 38
9986 김남준 우리는 비판에 너무 익숙해졌습니다. 김남준 2020-05-25 27
9985 김남준 기도의 대적은 죄입니다. 김남준 2020-05-25 26
9984 임의진 [시골편지] 토끼굴 file 임의진 2020-05-24 18
9983 임의진 [시골편지] 때밀이 file [1] 임의진 2020-05-23 20
» 임의진 [시골편지] 게릴라 쥐 file 임의진 2020-05-21 22
9981 임의진 [시골편지] 자작자작 file 임의진 2020-05-20 16
9980 임의진 [시골편지] 세밑 덕담 file 임의진 2020-05-19 12
9979 임의진 [시골편지] 거비거비의 프러포즈 file 임의진 2020-05-18 12
9978 임의진 [시골편지] 세상의 눈, 카타추타 file 임의진 2020-05-17 18
9977 임의진 [시골편지] 세상의 중심, 울루루 file 임의진 2020-05-16 21
9976 임의진 [시골편지] 비밀기지 file 임의진 2020-05-14 21
9975 임의진 [시골편지] 기억 상실 file 임의진 2020-05-13 20
9974 김남준 가슴을 찢어놓는 기도 제목 김남준 2020-05-12 43
9973 김남준 열렬한 기도 김남준 2020-05-12 20
9972 김남준 하나님의 나라에 대한 소망 김남준 2020-05-12 24
9971 김남준 기도의 자리 김남준 2020-05-12 19
9970 김남준 마음이 무너졌다면 김남준 2020-05-12 27
9969 김남준 말씀을 깨달아야 기도가 변합니다. 김남준 2020-05-12 30
9968 김남준 움켜쥐었던 손을 펴게 될 때 김남준 2020-05-12 25
9967 김남준 하나님의 영광에 대한 사모 김남준 2020-05-12 24
9966 김남준 무엇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20-05-12 23
9965 김남준 기도는 우리를 영적으로 성숙하게 합니다. 김남준 2020-05-12 19
9964 임의진 [시골편지] 월간지 인연 file 임의진 2020-05-11 9
9963 임의진 [시골편지] 자유인 file 임의진 2020-05-10 19
9962 임의진 [시골편지] 밤과 추위 file 임의진 2020-05-09 18
9961 홍승표 [시골편지] 영혼이 찾아온 날 file 임의진 2020-05-08 23
9960 임의진 [시골편지] 시인의 근심걱정 file 임의진 2020-05-07 25
9959 임의진 [시골편지] 파리의 불심 file 임의진 2020-05-06 19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