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땅거미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24 추천 수 0 2020.07.01 23:38:54
.........

l_2020012301002497900203631.jpg

캐나다 북쪽 원주민 검은 발족의 추장 까마귀 발의 노래다. “삶은 이와 같은 거라네. 어둔 밤을 밝히는 반딧불이. 겨울 한복판에 들소가 뿜어내는 거친 숨소리. 푸른 초원을 달려가다가 땅거미 지는 노을에 사라져가는 작은 그림자.” 들소의 코에서 훅훅 나오는 콧김이 떠오른다. 그리고 땅거미. 거대한 평지 대륙에 드리운 어스름이 그립다.
저녁의 느낌은 늘 찌릿하다. 가수 김목인은 말했다. “밤이 오기 전 하늘은 살짝 밝아져 있었다. 슈퍼 앞 평상의 아저씨는 맥주 한 컵을 들고 아이들이 게임하는 걸 지켜보고 있었다. 놀던 아이들이 집으로 돌아오고 있었고, 엄마들이 아이들을 타이르는 소리. 저녁이 인생의 어느 한 지점을 암시하고 있었다.”
다세대주택 골목 어딘가 드리운 저녁. 옥상에서 보이는 건너 공터의 땅거미. 개가 누런 똥을 한 덩어리 누고 뒷발질을 해대는 소리. 아직도 골목을 누비는 두부장수와 칼갈이 아저씨. 창틀과 방충망을 고치는 용달 트럭의 반복되는 스피커 소리. 장 자크 상페의 그림책에 나올 법한 장난꾸러기 아이들이 달음질치며 내뱉는 소리들. 명절이 다가오면 떡 방앗간이 분주해지지. 세상이 암만 빵빵 빵집만 생겨나도 변두리는 아직 떡떡, 찰떡 시루떡 좋아하는 이들이 살지. 땅거미가 지면 검은 깨떡이 생각난다. 예전엔, 병든 자여 내게로 오라! 외치고 다니던 고물상 엿장수가 해가 저물기 전에 떨이로 다 팔고, 엿장수 맘대로 가위질을 하면서 집으로 돌아갔다. 엿장수의 노래가 구성지던 순간을 기억한다.
젊어서 고생은 늙어서 신경통. 에구구 비명을 지르며 일어서는 할매는 저녁밥을 짓는다. 혼자 밥 먹은 지도 수수십년은 된 거 같아. 물을 말아 먹는 밥에 김치 한 조각. 호물호물 씹지도 않고 삼킨다. 이 동네에서는 삼킨다고 안 하고 생킨다고 해. 물도 마신다가 아니라 생킨다고 하고. 어둠을 삼키는 땅거미. 현대인들은 너무 오랫동안 어스름 시간을 못 느끼고 산다. 푸른 들판을 달리는 땅거미. 내 작은 그림자. 또 당신이라는 인생. 새해에도 부디 평안하시길.

임의진 목사·시인
2020.01.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54 이현주 저 모든 눈송이마다 new 이현주 2020-08-08 21
10053 이현주 이 세상 끝자리 new 이현주 2020-08-08 17
10052 이현주 춤추는 눈발 사이로 new 이현주 2020-08-08 7
10051 이현주 쏟아지는 눈발 new 이현주 2020-08-08 2
10050 이현주 출렁출렁 바다 혼자 이현주 2020-08-03 20
10049 이현주 갈매기가 바다에 떠 있는 이유 이현주 2020-08-03 14
10048 이현주 세상아, 세상아 이현주 2020-08-03 23
10047 이현주 와온 앞바다인들 이현주 2020-08-03 9
10046 이현주 누이의 참말 이현주 2020-07-27 26
10045 이현주 아하, 그랬구나! 이현주 2020-07-27 25
10044 이현주 우리 어머니 이현주 2020-07-27 17
10043 이현주 모를 것이다 이현주 2020-07-27 12
10042 이현주 커튼과 햇빛 이현주 2020-07-27 14
10041 이현주 그러니 하늘아 이현주 2020-07-27 6
10040 이현주 원주민 이현주 2020-07-27 13
10039 이현주 희한한 일 이현주 2020-07-20 29
10038 이현주 바람과 사람 이현주 2020-07-20 24
10037 이현주 알렐루야 이현주 2020-07-20 16
10036 이현주 괜찮다 이현주 2020-07-20 14
10035 이현주 알밤 이현주 2020-07-20 10
10034 이현주 그림자 이현주 2020-07-17 25
10033 이현주 나보고 이현주 2020-07-17 14
10032 이현주 노을빛 이현주 2020-07-17 11
10031 이현주 방금 이현주 2020-07-11 31
10030 이현주 고맙다 이현주 2020-07-11 29
10029 이현주 불쌍한 사람 이현주 2020-07-11 22
10028 이현주 누구한테도 이현주 2020-07-11 12
10027 이현주 철부지 둘째 아들 이현주 2020-07-11 16
10026 임의진 [시골편지] 침 튀김 file 임의진 2020-07-11 22
10025 임의진 [시골편지] 예쁜 조약돌 file 임의진 2020-07-09 28
10024 임의진 [시골편지] 오줌싸개 file 임의진 2020-07-04 25
10023 임의진 [시골편지] 미나리 싹 file [1] 임의진 2020-07-03 25
10022 임의진 [시골편지] 잔정 file 임의진 2020-07-02 27
» 임의진 [시골편지] 땅거미 file 임의진 2020-07-01 24
10020 이현주 떨어지는 꽃잎처럼 이현주 2020-06-30 34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