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이미자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22 추천 수 0 2020.10.17 22:58:37
.........
  l_2020030501000516500049061.jpg
요새 가장 실세라면 신인 트로트 가수 ‘송가인’씨라고 한다. 코로나19 때문에 공연 행사가 죄다 취소되어 파리 날리겠지만 이미 벌어 놓은 돈이 솔찬하겠다. 이 글을 혹시 본다면 사인본 음반이라도 보내주슈! 가인씨 손전화기 번호가 저장된 사람이라면 실세 중 실세 인정. 그렇지만 사실 나는 이미자 여사의 팬이니까 굳이 팬심을 바꾸고 싶진 않아라. 스캔들 사연이라곤 없는 가수 노사연, 절대로 통통배를 움직이며 해운 사업을 하면 안되는 배철수, 잠이 너무 많은 트로트 뽕짝의 여신 이미자. 누구 말마따나 잠이 보약이고 잠이 최고여서 이름도 이미자.
사회적 거리를 두라길래 집에 가만히 있는데, 막걸리를 받아놓고 파전 김치전에 매생이굴국 끓여먹으면서 국가 지침을 준행하며 지내고 있다. 살이 찐다. 확진자가 아니라 확찐자. 이 사태가 끝나면 살부터 빼야 한다. 심심하니 늘어진 테이프도 당겨서 들어보고 CD, LP 음반도 꺼내어 닦는다. 아는 사람은 아시겠지만, 월드뮤직 선생 소리를 듣고 사는 이 몸. 그러나 남도 친구들과 함께 지내면서 즐겨 듣고 부르는 노래는 <KBS 가요무대> 프로에 등장하는 구수한 옛 노래들이다. 산 너머 남촌에는, 마포종점, 향기 품은 군사우편, 과거를 묻지 마세요, 목포의 눈물, 번지 없는 주막, 동백 아가씨, 추억의 소야곡, 삼다도 소식, 하숙생, 단장의 미아리 고개, 홍도야 울지 마라… 좋아 미친다.
돌아가신 형님의 외아들 조카가 이번에 섬마을 학교로 발령이 났다. 비금도, 멀기도 한 섬이다. 섬마을 선생님이 된 거다. 이미자의 ‘섬마을 선생님’을 틀어놓고 가사를 음미한다. “구름도 쫓겨가는 섬마을에 무엇 하러 왔는가. 총각 선생님. 그리움이 별처럼 쌓이는 바닷가에 시름을 달래보는 총각 선생님. 서울엘랑 가지를 마오. 가지를 마오.” 찬송가보다 뽕짝을 더 애정하는 나는 밖에선 많은 사랑을 받는데, 교인들에겐 많은 미움을 사는 거 같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교주가 될 팔자는 절대로 아닌 것에.
임의진 목사·시인
2020.03.0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219 이현주 흐르는 개울 new 이현주 2020-11-28 28
10218 이현주 새소리 new 이현주 2020-11-28 14
10217 이현주 몇 번이나? new 이현주 2020-11-28 16
10216 이현주 때로는 우주라 부르지만 new 이현주 2020-11-28 16
10215 이현주 험난한 길 new 이현주 2020-11-28 19
10214 이현주 산 속의 오케스트라 new 이현주 2020-11-28 13
10213 이현주 죽은 나무들 위에 이현주 2020-11-22 30
10212 이현주 가난한 사람이 복이 있다고 이현주 2020-11-22 13
10211 이현주 누가 말리겠느냐? 이현주 2020-11-22 13
10210 이현주 내가 너를 보는 것이 이현주 2020-11-22 8
10209 이현주 성남 가는 버스 이현주 2020-11-22 13
10208 이현주 이냥 이렇게 이현주 2020-11-22 11
10207 이현주 누군가? 이현주 2020-11-15 22
10206 이현주 아서라, 마라 이현주 2020-11-15 13
10205 이현주 퉁소 이현주 2020-11-15 10
10204 이현주 고요한 현기증 이현주 2020-11-15 8
10203 이현주 영원한 오늘 이현주 2020-11-15 19
10202 이현주 오랜 이야기 이현주 2020-11-15 11
10201 임의진 [시골편지]피카 약속 file [1] 임의진 2020-11-09 27
10200 이현주 눈 깜박할 순간 이현주 2020-11-08 20
10199 이현주 소슬한 바람결에 이현주 2020-11-08 6
10198 이현주 젊은이들아 이현주 2020-11-08 13
10197 이현주 아서라 이현주 2020-11-08 9
10196 이현주 늙은 소나무 이현주 2020-11-08 13
10195 이현주 눈 하나 이현주 2020-11-08 8
10194 이현주 숨 쉬고 움직이는 순간마다 이현주 2020-10-27 33
10193 이현주 누가 말리느냐? 이현주 2020-10-27 16
10192 이현주 싸울 줄 몰라서 이현주 2020-10-27 16
10191 이현주 너지금 어디에 있는 거냐? 이현주 2020-10-27 19
10190 이현주 강이 바다로 흘러가는 게 아니다 이현주 2020-10-27 18
10189 이현주 이 맹추들아 이현주 2020-10-27 13
10188 이현주 어뢰나무, 멀고 먼 가지 끝에서 이현주 2020-10-27 6
10187 이현주 비 오면 비에 젖고 이현주 2020-10-27 12
10186 이현주 인류의 초상화 이현주 2020-10-27 9
10185 임의진 [시골편지]홀쭉 지갑 file 임의진 2020-10-26 14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