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자영업자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24 추천 수 0 2021.10.23 21:55:23
.........

[시골편지] 자영업자


초면에 말을 붙이는 대다수가 무턱대고 ‘사장님’이라 부른다. 우리나라는 유독 자영업자들이 많다보니 중장년층에게 사장님이라고 불러도 뭐 대충 맞히게 된다. 또 사장님 우대 존칭은 물신의 염증이 촘촘하게 퍼진 사정이겠다. 건물 임대 장사를 하고 구멍가게 몇 개 꾸리면서들 ‘회장님 가마’에도 올라탄다. 회장님도 흔하디흔해. 동네 부녀회장도 회장님이라고 불러줘야 좋아하지 무슨 떡(댁), 누구 할매라고 불렀다간 눈 흘김을 당하게 되어 있다.
안동네에 신축주택을 사서 들어온 분이 계시는데, 흙 범벅인 차를 닦고 있는 날 붙들고서 신원조회 시작. “사장님은 무슨 사업을 하시는가요?” 묻길래 좀 성가셔서 “자유로운 영혼, 줄여서 자영, 자영업자입니다”라고 대답해주었다. “아하~ 프리랜서요.” 와따메, 그러한가.
사장도 회장도 아닌 나로서는 호칭이 거슬리나 한 귀로 흘릴밖에. 자유영혼 자영업자는 사람만이 아니다. 자연의 동물도 자유영혼들. 제 살림을 꾸리며 사는 날 동안 행복하게 살다가 죽었으면 좋겠다. 못살게 구는 인간들 소식에 내가 다 미안하고 부끄러워라.
지리산 자유영혼 반달곰이 요새 눈물바람 호소를 한다. 사장님들과 하동군이 산자락에다가 알프스 무엇인가 산악열차를 놓겠다던가. 그래놓으니 자유영혼 반달곰들이 추운데 데모를 하고 다니더라. 그 산자락엔 웅담 채취용이나 관람용으로 철창에 갇혀 지내는 반달곰들도 더러 있다. 천상의 반달이 지상에 내려와 반짝이는 이 신비. 반달곰에게 그러면 못쓴다. 잠깐 살다갈 뿐인데도 인간의 지저분한 욕망은 정말 끝이 안 보여. 하지 말라고 하면 오기로 더 하는 것 같다. 요새 유행어 “말 조심해 이놈아~” 자유영혼의 입을 틀어막는 군홧발들이 여전하다. 눈만 뜨면 돈돈돈 돈타령, 물욕의 나라, 사장님들의 나라.
임의진 목사·시인
2020.12.03


댓글 '1'

최용우

2021.10.24 08:13:15

요즘엔 식당에서도 '사장님~!' 하고 불러야 한다. 그러면 조선족 이모가 "네~'하면서 달려온다. 사장님이 너무 흔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951 임의진 [시골편지] 목탁과 암자 new 임의진 2021-11-26 3
10950 임의진 [시골편지] 물욕 new 임의진 2021-11-25 11
10949 임의진 [시골편지] 달달 식혜 new 임의진 2021-11-24 3
10948 임의진 [시골편지] 보사노바 보쌈논밭 new 임의진 2021-11-23 4
10947 임의진 [시골편지] 티라미수 임의진 2021-11-22 4
10946 임의진 [시골편지] 잃어버린 안경 임의진 2021-11-21 9
10945 이현주 두려워 말라(마1026-31) 이현주 2021-11-20 19
10944 이현주 제자가 스승보다(마10:24-25) 이현주 2021-11-20 9
10943 이현주 비둘기처럼 양순하게(마10:16-23) 이현주 2021-11-20 11
10942 이현주 아무것도 지니지 말라(마10:9-15) 이현주 2021-11-20 8
10941 이현주 열두 제자를 떠나보내심(마10:5-8) 이현주 2021-11-20 9
10940 이현주 열두 제자를 부르심(마10:1-4) 이현주 2021-11-20 6
10939 이현주 추수할 것은 많은데(마9:35-38) 이현주 2021-11-20 22
10938 이현주 벙어리 귀신을 쫓아내심(마9:32-34) 이현주 2021-11-20 6
10937 이현주 맹인 둘을 고쳐주심(마9:27-31) 이현주 2021-11-20 7
10936 이현주 회당장의 딸을 살리심(마9:18-26) 이현주 2021-11-20 8
10935 임의진 [시골편지] 여신의 십계명 임의진 2021-11-19 8
10934 임의진 [시골편지] 무담시 임의진 2021-11-18 15
10933 임의진 [시골편지] 절울소리 임의진 2021-11-17 14
10932 임의진 [시골편지] 아브라카다브라 임의진 2021-11-16 16
10931 임의진 [시골편지] 콧구멍 킁킁 임의진 2021-11-15 16
10930 임의진 [시골편지] 숨돌리기 임의진 2021-11-14 13
10929 임의진 [시골편지] 직업소개소 임의진 2021-11-13 14
10928 임의진 [시골편지] 케 세라 세라 임의진 2021-11-12 22
10927 임의진 [시골편지] 애갱이 왕자와 갱아지 임의진 2021-11-11 19
10926 임의진 [시골편지] 애비 로드 임의진 2021-11-10 18
10925 이현주 새 술은 새 부대에(마9:14-17) 이현주 2021-11-09 27
10924 이현주 세리 마태를 부르심(마9:9-13) 이현주 2021-11-09 18
10923 이현주 침상에 누운 중풍병자(마9:1-8) 이현주 2021-11-09 18
10922 이현주 돼지들이 비탈을 내달려(마8:28-34) 이현주 2021-11-09 18
10921 이현주 바람과 물을 꾸짖어 (마8:23-27) 이현주 2021-11-09 17
10920 이현주 여우도 굴이 있고(마8:18-22) 이현주 2021-11-09 13
10919 이현주 말씀으로 귀신들을 쫓아내심(마8:14-17) 이현주 2021-11-09 11
10918 이현주 그저 한 말씀만 하시면(마8:5-13) 이현주 2021-11-09 11
10917 이현주 나병환자를 고쳐주심(마8:1-4) 이현주 2021-11-09 14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