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목탁과 암자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18 추천 수 0 2021.11.26 21:23:20
.........

[시골편지] 목탁과 암자


딱따구리가 사는 뒷산엔 조석간 목탁 소리가 낭랑해라. 법력이 높은 딱따구리 스님이 사시나봐. 언젠가 친구 스님 왈 자신은 국중이며 나는 목사이니 양중이라더만, 아무튼 이래저래 스님들이 흔한 이 산골짝. 내게도 암자가 하나 생겼다. 지난달 또닥또닥 소나무에 기대어 지은 트리하우스. 지붕은 없고 그저 높고 푸른 하늘. 마당 한구석 전망 좋은 곳에 앉아 멍때리고 싶었다. 가끔 햇볕 아래 요가도 하고 싶었고, 그래 나무판자 마루를 깐 원두막 같은 걸 만들고야 말았다. 이름을 지었는데, ‘아불암’이라 하였다. 내가 곧 부처임을 아는 일. 또 구약성서의 아브라함을 아불암으로…. 수메르의 작은 도시 갈대아 우르 출신. 고향 친척과 아버지 집을 떠나 약속의 땅 가나안으로 먼 순례 여행을 떠났다지. 아브라함은 유대교, 이슬람교, 기독교의 공통 조상이 되었다. 아시아에 그것도 내 집에 와서는 불교와 만나 아불암이 되었구나. 암자의 목탁 예불은 딱따구리나 청개구리 차지. 소나기가 내리면 토란 잎사귀에 토독 토도독, 이도 영락없는 목탁 소리렷다.
갠지스 강가에 바바라는 도력 높은 수행자가 살고 있었대. 하루는 한 젊은이가 찾아와 묻기를 “어떻게 해야 신을 만날 수 있습니까?” 바바는 그 젊은이를 물속에 빠트려 머리를 짓누르고선 기절 직전에야 건져냈어. “사… 사람 살려!” 바바가 빙긋이 웃더니 “이보게 젊은이. 물속에서 간절히 숨쉬고 싶지 않던가? 그만큼 간절하게 신을 찾아야 한다네.”
법정 스님의 벗 수연 스님에 관한 이야기를 <무소유>에서 읽은 뒤 오랜 날을 큰 울림으로 간직하고 산다. 두 분은 동안거를 같이 났다. 수연 스님은 구례까지 왕복 80리길을 걸어 탁발을 하고, 약을 사와 달여내 법정 스님의 병구완을 했다. “그토록 간절한 정성에 낫지 않을 병이 있겠는가.” 암자의 목탁 소리, 누군가의 염원과 기도. 보살핌과 자비로 우리 모두가 오늘도 ‘무사히’ 살고 있다.
임의진 목사·시인
2021.07.1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023 이현주 아이들 머리에(마19:13-15) 이현주 2022-01-24 7
11022 이현주 이혼의 조건(마19:1-12) 이현주 2022-01-24 4
11021 이현주 빛 (마18:23-35) 이현주 2022-01-24 5
11020 이현주 용서 (마18:21-22) 이현주 2022-01-24 6
11019 이현주 한마음으로(마18:19-20) 이현주 2022-01-24 5
11018 이현주 형제의 죄(마18:15-18) 이현주 2022-01-24 3
11017 이현주 길 잃은 어린 양(마18:10-14) 이현주 2022-01-24 1
11016 이현주 넘어지게 (마18:6-9) 이현주 2022-01-24 3
11015 이현주 큰 사람 (마18:1-5) 이현주 2022-01-24 3
11014 이현주 세금 (마17:24-27) 이현주 2022-01-24 2
11013 이현주 재 예고(마17:22-23) 이현주 2022-01-12 13
11012 이현주 아이를 고쳐주심(마17:14-21) 이현주 2022-01-12 18
11011 이현주 산상변화(마17:1-8) 이현주 2022-01-12 14
11010 이현주 죽음 예고(마16:21-28) 이현주 2022-01-12 9
11009 이현주 누룩(마16:5-12) 이현주 2022-01-12 9
11008 이현주 불쌍한 사람들(마16:1-4) 이현주 2022-01-12 11
11007 이현주 빵 일곱 개로(마15:32-39) 이현주 2022-01-12 13
11006 이현주 호숫가에서(마15:29-31) 이현주 2022-01-12 13
11005 이현주 가나안 여인의 딸(마15:21-28) 이현주 2022-01-12 13
11004 이현주 바리새 사람들(마15:1-20) 이현주 2022-01-12 14
11003 이현주 온갖 병든 자들(마14:34-35) 이현주 2021-12-29 33
11002 이현주 물위를 걸으신 예수(마14:22-33) 이현주 2021-12-29 21
11001 이현주 빵과 생선(마14:13-21) 이현주 2021-12-29 19
11000 이현주 처형된 세례요한(마14:1-12) 이현주 2021-12-29 11
10999 이현주 고향 사람들(마13:53-58) 이현주 2021-12-29 18
10998 이현주 그물로 고기를 잡는(마13:47-52) 이현주 2021-12-29 16
10997 이현주 진주를 찾아다니는(마13:45-46) 이현주 2021-12-29 15
10996 이현주 묻혀있는 보물(마13:44) 이현주 2021-12-29 24
10995 이현주 가라지(마13:36-43) 이현주 2021-12-29 20
10994 이현주 비유로만 말씀하신 예수(마13:34-35) 이현주 2021-12-29 20
10993 임의진 [시골편지] 금메 말시 임의진 2021-12-20 20
10992 임의진 [시골편지] 찬 공기 임의진 2021-12-19 21
10991 임의진 [시골편지] 수도원의 겨울나기 임의진 2021-12-18 14
10990 임의진 [시골편지] 누나 이름 임의진 2021-12-17 14
10989 이현주 누룩 비유(마13:33) 이현주 2021-12-16 19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