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느릿느릿 사시는 홍승표 목사님

홍승표 홍승표............... 조회 수 12418 추천 수 0 2001.12.23 14:38:19
.........


홍승표 : 1965년 충북 충주에서 태어나 장로회 대전신학교를 졸업했다. 도시 강단을 떠나 생명을 지향하는 목회를 위해 1990년부터 충복 보은군 회남면 조곡리 회남교회를 섬기고 있다. 몇 해 전부터 손글씨로 만든 주보(기림틀)에 자시의 살아가는 모습을 담은 '목회 이야기'를 써왔고 <공동선> <작은 것이 아름답다> 등에 글을 실어왔다. 지금은 어린아이의 그림일기처럼 솔직하고 순수한 그의 마음과 글맛이 알음알음 소문이 나서 그의 글을 기다리는 독자들이 꽤 많다.
======================================================
아침에 일어나자 마자 아내가 꿈 꾼 이야기를 했습니다.
어떤 산이었답니다. 저와 함께 한무리의 사람들이 산을 올라가는데 둘러보니 모두 우리나라 기독교회에서 아웃사이더로 분류하는 특이한(?)사람들 뿐이더랍니다.  그중에 회남교회 홍목사님도 계셨는데, 산을 올라 가면서 계속 나무를 정성들여 심으면서 산 정상까지 갔답니다.
  산 정상에는 기도원 비슷한 무슨 집회시설이 있었는데, 누군지는 잘 모르겠고 전국적으로 굉장히 알려진 사람 같은 느낌이 드는 사람이 시설의 주인이었습니다. 그런데 그 사람이 하는 일은 나무를 무차별적으로 베어 버리고 어린 나무는 밟아버리며 무섭게 날뛰더랍니다.
  우리가 애써 심었던 나무들도 많이 상했고, 우리는 서둘러서 그 산을 내려왔는데, 높은 낭떠러지를 훌쩍 뛰어 내려오기도 하고 하늘을 날기도 하고...(..정말 틀림없는 꿈입니다.^^)
  
  꿈 이야기를 마치고, 나무를 심는 사람들 이야기를 한참동안 했습니다. 성경에서 나무는 '성도'를 의미하고, 홍목사님과 한편이 되어서  나무를 심었으니 서로 하는 일이나 생각하는 마음이 같을거라는 둥~

  그 홍목사님께서 그동안 주보에 목회이야기를 써온 것을 이번에 한 권의 책으로 만들었습니다. 한 잡지사에서 사진이 필요하다며 급히 찍어 이메일로 보내달라  해서, 잠시 나의 디지탈 카메라가 좋은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진기를 들고 사진을 찍을 때 창을 통해 찍을 대상의 어디를 주로 보느냐 하면 눈을 봅니다. 아무리 잘 찍은 사진이라도 눈을 감고 찍은 사진은 좋은 사진이 아닙니다.
사진기의 작은 창을 통해 바라 본  눈!  세상에 이렇게 착한 눈이 다 있을까. 마치 천진난만한 어린아이의 눈같다! 홍목사님은 그렇게 착한 눈 처럼, 마음씨도 삶도 착하디 착한 사람입니다.  가까이서 교제를 나누며 만날때마다 저는 그 착함에 전염되어 제발 나도 개과천선하고 착하게 살아야지 하고 다짐에 다짐을 합니다.

  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면서 무슨이야기를 한 줄 아십니까? 홍목사님께서 마치 아침에 우리 부부의 이야기를  엿듣기라도 한 것 처럼 똑같이 나무이야기를 하시는게 아닙니까!
  참 신기하지요? 이런것을 두고 하나님 안에서 성도가 서로 교제를 나눈다(교통한다)라고 하는 것입니다. 우연은 없습니다. 아내의 꿈은 개꿈이 아니고, 여기에서는 밝힐 수 없는  어떤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홍목사님께서 매주 손으로 써서 주보를 만듭니다. 1면에는 짧은 시와 느낌 그리고 뒷면에는 목회이야기를 쓰시는데 그게 꽤 읽을만 합니다. 전국에서 그 주보를 받아보는 사람도 상당합니다.  일일히 편지봉투를 손글씨로 직접 쓰고 우표도 한통한통 직접 붙여서 보내십니다.  주보를 받아 보실 분들은   hsp0924@hanmail.net  홍목사님 이메일로 신청!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309 이현주 내란 new 이현주 2021-01-22 4
10308 이현주 쉬운 길 new 이현주 2021-01-22 4
10307 이현주 죽지 않는 물건 new 이현주 2021-01-22 3
10306 이현주 new 이현주 2021-01-22 1
10305 이현주 전체와 부분 new 이현주 2021-01-22 5
10304 이현주 여기와 거기 new 이현주 2021-01-22 2
10303 이현주 죽음 이현주 2021-01-12 22
10302 이현주 성경 이현주 2021-01-12 16
10301 이현주 선택 이현주 2021-01-12 13
10300 이현주 어떻게 믿는가? 이현주 2021-01-12 13
10299 이현주 처음부터 이현주 2021-01-12 11
10298 이현주 견해 이현주 2021-01-12 8
10297 이현주 이현주 2021-01-12 10
10296 이현주 강물처럼 구름처럼 [1] 이현주 2021-01-12 20
10295 이현주 다르게 살기 이현주 2021-01-12 12
10294 이현주 하늘의 말 이현주 2021-01-05 33
10293 이현주 이천식천以天食天 이현주 2021-01-05 19
10292 이현주 눈 다음에 귀 이현주 2021-01-05 17
10291 이현주 죽기 전에 죽기 [1] 이현주 2021-01-05 28
10290 이현주 이현주 2021-01-05 15
10289 이현주 예수의 길 이현주 2021-01-05 26
10288 이현주 미투 이현주 2020-12-29 28
10287 이현주 은사 이현주 2020-12-29 21
10286 이현주 범아일여2 이현주 2020-12-29 15
10285 이현주 범아일여1 이현주 2020-12-29 17
10284 이현주 생명의 논리 [1] 이현주 2020-12-29 19
10283 이현주 하나님의 일 이현주 2020-12-20 34
10282 이현주 최고의 직업 [1] 이현주 2020-12-20 32
10281 이현주 시선 이현주 2020-12-20 20
10280 이현주 지금 여기 이현주 2020-12-20 26
10279 이현주 불경죄 이현주 2020-12-20 18
10278 이현주 마지막 순간 이현주 2020-12-20 33
10277 이현주 분명히 말해둔다 이현주 2020-12-13 36
10276 이현주 슬픈 날 이현주 2020-12-13 31
10275 이현주 세상에 원... 이현주 2020-12-13 31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