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머시락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33 추천 수 0 2019.01.08 23:53:52
.........

l_2017012601003448300280021.jpg

전라도에선 꾸지람을 “머시락 한다”고 표현한다. 아이가 말을 안 들을 때, 지청구를 좀 해야겠다 싶으면 “자네가 자꼬자꼬 머시락을 잔 해야 안쓰겄능가. 아조 이참에 버르쟁이를 단다니 고채놔야 쓰네잉. 항시 그라고 싸고만 동께로 아그들이 저 모냥 아닝가배.” 아부지 어무니가 앉아서 이런 말씀을 나눌 때는 잽싸게 자리를 피하고 보는 게 상책이겠다. 거시기 머시기 할 때 그 머시기가 머시락이 되기도 하는데, 머시락 할 때 마음을 닫아걸고 삐져버린 아이는 부처님도 대책이 없는 것이다.

제 자식이라고 끼고돌며 버르장머리 없이 키우면 큰 화근덩어리가 된다. 따끔하게 꾸중을 듣고 자란 아이들이 반듯하고 성실하다. 아이를 망치려면 칭찬을 트럭으로 갖다가 해주고, 원하는 대로 청을 다 들어주고, 버르장머리 없이 살게코롬 두둔해주면 된다. 입에 욕을 달고 사는 아이들을 보면 그 부모들의 입이 궁금해진다. 국정농단 사태의 한 축이 된 아이도 줄줄이 욕 사탕이더군. 엄마 아빠 이모 삼촌 아저씨님들 입들은 거기다가 곱빼기 짜장 짬뽕이겠지. 교양은 스테이크 고기나 썰 때 나오는 것일 테고.

눈보라가 뿌려놓고 간 설경 위로 철새들 날고 별은 배나 붉어졌어라. 시와 노래로 입을 헹구고 새와 별로 눈을 씻는다. 곧 설 명절. 꼬까옷 입고 가족들 만나 같이 밥 한 끼 먹다가 괜한 말 한마디에 울상이 되고. 누가 좀 머시락 했다고 삐지고 그러지 말고 “넹! 알았엉!” 하고 웃어넘기면 다 인생에 좋은 보약이 된다. 좋아하고 그러니까 잔소리도 하고 머시락도 하는 것이지. 밉고 싫으면 포기해버리고 납부닥(얼굴)을 안 봐버리는 것이다. 날 넘어 가부렀다, 날 넘 묵었다, 날 넘어가꼬 어쩌고 할 때 ‘날 넘다’라는 말도 재미있다. 칼날을 너무 잘 갈아도 문제. 날 넘었다는 건 그런 뜻. 지나침은 모자람과 같다고 귀한 조언을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리면서 어영부영 살다보면 인생 망가지는 거 그거 급행열차다.

임의진 목사·시인  2017.01.25


댓글 '1'

최용우

2019.01.09 07:18:44

저도 머시라고 좀 해 주세요.
나이가 들어가니 머시락을 들을 기회보다 머시라고를 할때가 많네요.
머시라고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19 임의진 [시골편지] 잔소리꾼 newfile 임의진 2019-05-18 10
9318 임의진 [시골편지] 유행가 newfile 임의진 2019-05-16 29
9317 임의진 [시골편지] 차력사 newfile 임의진 2019-05-15 18
9316 임의진 [시골편지] 신문지 한 장 file 임의진 2019-05-14 7
9315 임의진 [시골편지] 귀하고 귀한 것 file 임의진 2019-05-13 14
9314 김남준 누가 대속하셨나-메시아 김남준 2019-05-13 5
9313 김남준 대속은 무엇인가-하나님의 구원의 방법 김남준 2019-05-13 8
9312 김남준 인간으로 살아가는 것 김남준 2019-05-13 7
9311 김남준 하나님의 생각을 가르쳐 줄 사람 김남준 2019-05-13 8
9310 김남준 우리 시대의 오해 김남준 2019-05-13 4
9309 김남준 메시아에 대한 오해 김남준 2019-05-13 3
9308 김남준 희망은 바른 이해로부터 나온다 김남준 2019-05-11 27
9307 김남준 우리를 위한 고난 김남준 2019-05-11 22
9306 임의진 [시골편지] 요롤레이 요롤레이 file 임의진 2019-05-11 19
9305 임의진 [시골편지] 강강술래와 윷놀이 file 임의진 2019-05-10 17
9304 임의진 [시골편지] 강원도 팝콘 file 임의진 2019-05-09 20
9303 임의진 [시골편지] 참새와 까마귀의 마을 file 임의진 2019-05-08 25
9302 임의진 [시골편지] 농민가 file 임의진 2019-05-07 18
9301 임의진 [시골편지] 어촌 겨울풍경 file 임의진 2019-05-06 20
9300 임의진 [시골편지] 눈썰매 file 임의진 2019-05-05 19
9299 임의진 [시골편지] 통일 올림픽 file 임의진 2019-05-04 20
9298 임의진 [시골편지] 솔로 천국 file 임의진 2019-05-02 25
9297 김남준 예수를 안 사람으로 살자 김남준 2019-05-01 47
9296 김남준 홀로 감당해야 할 십자가 김남준 2019-05-01 29
9295 김남준 믿음의 눈으로 보아야 하는 그리스도 김남준 2019-05-01 33
9294 김남준 멸시를 당하는 예수 김남준 2019-05-01 20
9293 김남준 아픔과 슬픔을 아는 예수 김남준 2019-05-01 23
9292 김남준 부당하게 대접받는 예수 김남준 2019-05-01 16
9291 김남준 배척받는 예수 김남준 2019-05-01 23
9290 임의진 [시골편지] 동계 캠핑장 file 임의진 2019-05-01 18
9289 임의진 [시골편지] 손난로 같은 사람 file 임의진 2019-04-30 12
9288 임의진 [시골편지]늑대가 우는 겨울밤 file 임의진 2019-04-29 14
9287 임의진 [시골편지] 시인의 사랑 file 임의진 2019-04-28 12
9286 임의진 [시골편지] 별이야! 눈이야! file 임의진 2019-04-26 21
9285 임의진 [시골편지] 하나님 file [1] 임의진 2019-04-24 30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