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쑥국 쑥떡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24 추천 수 0 2019.02.10 20:57:05
.........

l_2017032301003117200265551.jpg

쑥이 쑥쑥 올라오는 쑥의 봄날. 쑥이 쑥 솟아난 뒤부터 쑥 캐는 처자들로 들에 산에 언덕바지에 울긋불긋 봄세상이다. 간만에 누이가 찾아와 쑥 캐다가 쑥국 끓여놓고 가면서 “오빠! 쑥국에다가 저녁밥까지 자시오. 고깃국보다 맛나오” 한다. 쑥국이 있는 걸 잊어버리고 읍내 누가 저녁밥이나 먹고 들어가라 해서 고개를 끄덕거렸지. 상차림 전, 찹쌀가루에 버무린 쑥버무리가 반가웠어. 쑥철이라 어디를 가나 쑥쑥 내오는 것마다 쑥떡 쑥범벅. 내 몸에서 쑥내가 날 지경이로군.
서해안 ‘가자미 쑥국’도 맛나지만 남해안 통영, 소설가 박경리의 고향 부두엔 ‘도다리 쑥국’이 있어 침을 꼴깍이게 만든다. 관광버스가 떼로 드나들게 된 뒤부터는 도다리 쑥국도 예전같지 않아 물어물어 맛집을 물색해야 한다.
멀리 바다 건너 왜의 땅에도 봄은 진즉 찾아왔겠구나. 나가이 가후의 소설 속 ‘스미다강’도 봄의 나날들일 것이다. “비온 뒤에 갠 하늘과 창가로 스미는 빛줄기. 마주 보이는 장어집 미야타가와 마당에 버드나무 한 그루엔 새순이 돋아 봄인 줄 비로소 알겠어라. (중략) 청명한 하늘 밑으로 흐르는 스미다강. 강둑 위로 핀 쑥들 지천의 풀들. 둑길로 길게 이어진 벚꽃길. (중략) 꽃구경을 하러 나온 행렬들로 나룻배 부두는 분주하기 시작했다.” 눈을 감고도 그려지는 쑥내 나는 풍경들.
퀴퀴한 지분 냄새가 맵기는 해도 밭고랑으로 쑥향이 알씬 피어오른다. 어머니가 장날 떡방앗간에서 해오셨던 쑥떡 생각이 간절하여라.

앞으로 어떤 아이들이 있어 풀내 풀풀 나는 푸른 쑥떡을 그리워할까. 숙덕대는 일들만 많아지고, 쑥떡 먹는 일들은 줄어들었다. 쑥국 아닌 고깃국, 쑥떡 아닌 고르곤졸라 피자로는 우리가 어떤 계절을 사는지 알 길이 있겠는가. 적폐청산 겨울을 걷어내고 영산강 능수버들 꽃바람에 춤추는 날. 춘삼월 꽃샘바람 뚫고 쑥을 한 소쿠리 캐 담은 아낙네가 떼어주는 쑥떡, 우리 어느 때까지 맛볼 수 있을까.

임의진 목사·시인
2017.03.2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31 김남준 신약의 왕같은 제사장들 new 김남준 2019-02-18 20
9130 김남준 하나님께서 특별히 아끼시는 족속 new 김남준 2019-02-18 20
9129 김남준 하나님과 인간들 사이의 중재자 new 김남준 2019-02-18 19
9128 김남준 하나님의 특별한 민족적 선택 new 김남준 2019-02-18 14
9127 김남준 제사장 나라의 은유 new 김남준 2019-02-18 18
9126 김남준 루터의 발견 new 김남준 2019-02-18 16
9125 김남준 왕 같은 제사장 new 김남준 2019-02-18 17
9124 김남준 하나님의 은혜가 필요합니다 김남준 2019-02-14 33
9123 김남준 이 세대를 본받지 말라 김남준 2019-02-14 20
9122 김남준 신자의 존재와 선포의 사명 김남준 2019-02-14 10
9121 임의진 [시골편지] 오거리파 고양이 file 임의진 2019-02-13 10
9120 임의진 [시골편지]과일장수 꿈 file 임의진 2019-02-12 17
9119 임의진 [시골편지] 빗소리 감상회 file 임의진 2019-02-11 13
» 임의진 [시골편지] 쑥국 쑥떡 file 임의진 2019-02-10 24
9117 김남준 보다 중요한 것 김남준 2019-02-09 38
9116 김남준 그리스도인의 구별, 존재적 특성 김남준 2019-02-09 21
9115 김남준 당시 그리스도인에 대한 인상 김남준 2019-02-09 16
9114 김남준 택하신 족속이란? 김남준 2019-02-09 19
9113 김남준 택하신 족속 file 김남준 2019-02-07 65
9112 임의진 [시골편지] 늘낙지 file 임의진 2019-02-06 28
9111 임의진 [시골편지] 인형 뽑기 file 임의진 2019-02-04 25
9110 임의진 [시골편지] 건전가요 file [1] 임의진 2019-02-03 24
9109 임의진 [시골편지] 새 학기 교과서 file [1] 임의진 2019-02-01 64
9108 임의진 [시골편지] 보온병과 별들 file [1] 임의진 2019-01-30 47
9107 임의진 [시골편지] 태극기 file 임의진 2019-01-29 25
9106 임의진 [시골편지]염병과 콜라병 file 임의진 2019-01-28 149
9105 김남준 그날을 기다리며 김남준 2019-01-28 197
9104 김남준 성경 최대의 약속이 이루어지는 곳 김남준 2019-01-28 190
9103 김남준 그리스도께서 계신 나라 김남준 2019-01-28 184
9102 김남준 해방이 있는 나라 김남준 2019-01-28 111
9101 김남준 영생이 있는 나라 김남준 2019-01-28 166
9100 김남준 위로가 있는 나라 김남준 2019-01-28 165
9099 김남준 죽음 이후의 인간 김남준 2019-01-28 157
9098 김남준 본향을 사모하며 김남준 2019-01-28 189
9097 김남준 환경이 문제가 아니다 김남준 2019-01-24 47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