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백진강 전설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14 추천 수 0 2019.03.10 22:54:35
.........

l_2017060101000049400352721.jpg

북에는 임진강, 남에는 백진강이 있었다. 영산강을 옛 담양 사람들은 ‘백진강’이라 불렀단다. 달밤에 보면 하얀 용이 흘러가는 형상이라 하여 백진강. 지금은 조그만 천변에 불과하지만 예전에는 제법 강폭이 넓고 큰 바위들이 부려 있으니 겉으로 보아서도 웅장한 강줄기였을 것이다. 강은 자주 범람했고 홍수피해가 막대했다. 원님은 팽나무, 음나무, 은단풍나무, 푸조나무 등을 강둑길에 가득 심게 했다. 이걸 관에서 주도했다하여 ‘관방제림’이라 하였다. 관이 마땅히 해야 할 일, 나라가 할 일을 제대로 할 때 두고두고 그 공적은 빛나게 되어 있는 것이다. 이 둑길을 따라 올라가면 용이 승천했다는 ‘가마골’이 나온다. 용소 주변 바위들이 쩍쩍 갈라져 있는데 용이 승천하면서 낸 자국들이란다. 영산강은 이곳이 시원지이고 굽이굽이 흘러가서 남해바다에 이르게 된다. 4대강 개발로 숨이 탁 막혔던 영산강. 다만 흉내, 시늉이라도 원상회복의 길을 텄다니 불행 중 다행이다.
백진강에는 하늘로 승천하지 못하고 오랜 날을 이무기로 살았던 구렁이 복녀 전설이 남아 있다. 백진강 북천에 살던 구렁이 두 마리는 부부였는데 남편은 용이 되어 승천하고 뒤따르던 아내는 부정을 타서 그만 이무기가 되고 말았다. 다시 용이 되려면 인간으로 둔갑해 사내와 정을 나누어야 했다. 이무기는 봉물장수로 변장하여 동정자마을 효자 바우에게 찾아갔다. 자신이 남장을 한 복녀라고 밝히고, 둘은 신방을 차렸다. 바우와 복녀는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겨울과 봄을 같이 살았다. 바우가 물난리 걱정을 하자 복녀는 금은보화를 쥐여주며 나중에 원님에게 바쳐 북천에 큰 둑을 세우고 나무도 많이 심으라 하였다. 이무기는 착한 바우의 혼을 결국 훔치지 못하고 차가운 강물로 돌아갔다. 바우는 복녀가 보고 싶어 같이 덮던 하얀 이불을 들고 강물로 뛰어들었다. 소설가 설재록은 <백진강 전설>에서 감동적인 마무리를 들려준다. “바우는 잡고 있던 이불을 물줄기 위에 펼쳐 놓았다. 이불이 너울거리며 떠내려가기 시작했다. 이불은 달빛을 받아 하얗게 빛나며 꿈틀거렸다. 바우의 눈에는 그 이불이 하얀 용처럼 보였다. 비로소 바우의 얼굴에는 잔잔한 미소가 번졌다.”

임의진 목사·시인
2017.05.31


댓글 '1'

나무

2019.03.12 23:20:42

백진강은 내려가면서 가장 먼저 장성에서 흘러오는 황룡강과 만나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69 임의진 [시골편지] 런던 시계탑 newfile [1] 임의진 2019-03-21 16
9168 임의진 [시골편지] 비틀스 팬 newfile 임의진 2019-03-20 20
9167 임의진 [시골편지] 치맥 피맥 newfile [1] 임의진 2019-03-19 21
9166 임의진 [시골편지] 구유 newfile 임의진 2019-03-18 13
9165 김남준 잠자던 교회를 깨워 김남준 2019-03-18 27
9164 김남준 구원의 은혜에 어울리는 삶 김남준 2019-03-18 18
9163 김남준 빛 가운데 행하라 김남준 2019-03-18 15
9162 김남준 여러분은 하나님의 보물입니다 김남준 2019-03-18 18
9161 김남준 세상을 사랑하지 말라 김남준 2019-03-18 16
9160 김남준 교만과 열등감 사이에서 김남준 2019-03-18 15
9159 김남준 교회의 아름다움 김남준 2019-03-18 19
9158 김남준 보물 같은 백성들 김남준 2019-03-15 43
9157 김남준 그의 소유’의 의미 김남준 2019-03-15 26
9156 김남준 하나님의 보물 김남준 2019-03-15 38
9155 임의진 [시골편지] 아라비아의 로렌스 file [1] 임의진 2019-03-14 23
9154 임의진 [시골편지] 평양 순안공항 file 임의진 2019-03-13 18
9153 임의진 [시골편지] 오월광장 회화나무 file [1] 임의진 2019-03-12 10
» 임의진 [시골편지] 백진강 전설 file [1] 임의진 2019-03-10 14
9151 김남준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서 김남준 2019-03-08 53
9150 김남준 거룩한 나라가 되기 위해 필요한 것들 김남준 2019-03-08 38
9149 김남준 하나님의 인정 김남준 2019-03-08 56
9148 김남준 거룩하심에 대한 인식 김남준 2019-03-08 32
9147 김남준 하나님과의 관계 김남준 2019-03-08 41
9146 임의진 [시골편지] 아꼼빠니에또 file 임의진 2019-03-08 18
9145 임의진 [시골편지] 세잔과 미세먼지 file 임의진 2019-03-05 40
9144 김남준 하나님께 바쳐진 구별 김남준 2019-03-05 36
9143 김남준 거룩함의 의미 김남준 2019-03-05 29
9142 김남준 신자의 정체 김남준 2019-03-05 33
9141 김남준 거룩한 나라 김남준 2019-03-05 24
9140 임의진 [시골편지] 달나라 file 임의진 2019-03-05 19
9139 임의진 [시골편지]꼬부랑 부처님 file 임의진 2019-03-03 25
9138 임의진 [시골편지] 저녁 예찬 file 임의진 2019-02-28 34
9137 임의진 [시골편지] 꼰대들 file [1] 임의진 2019-02-27 37
9136 김남준 승리의 확신 김남준 2019-02-26 68
9135 김남준 신자의 탁월한 지위 김남준 2019-02-26 36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