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분홍 스웨터 구름과 별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10 추천 수 0 2019.04.15 23:53:18
.........

l_2017091401001742500144491.jpg

구름이 없다가 오늘은 다시 구름이 꼈다. 낮에는 하얗다가 노을이 스며드는 저녁때면 분홍빛으로 바뀌는 구름. 바라보자니 분홍 스웨터를 입은 윤 초시네 증손녀딸이 생각난다. 갈밭 사잇길을 갈꽃 꺾어 들고 함께 걷던 소년과 소녀. 황순원의 단편소설 <소나기> 이야기. “산이 가까워졌다. 단풍잎이 눈에 따가웠다. ‘야아!’ 소녀가 산을 향해 달려갔다… ‘이게 들국화, 이게 싸리꽃, 이게 도라지꽃…’ ‘도라지꽃이 이렇게 예쁜 줄은 몰랐네. 난 보랏빛이 좋아! 근데 이 양산같이 생긴 노란꽃이 뭐지?’ ‘마타리꽃.’ 소녀는 마타리꽃을 양산 받듯이 해 보인다… 따가운 가을 햇살만이 말라가는 풀냄새를 퍼뜨리고 있었다.” 소녀는 병상에서 죽으며, 땅에 묻힐 때 분홍 스웨터 그대로 입혀 달라고 했었다지. 스웨터에는 풀냄새 꽃냄새, 소년의 등에 업혔다가 옮은 검붉은 진흙물도 함께.
밤에는 구름 뒤로 수십억광년 먼별이 반짝거린다. 황순원의 다른 소설 <별>은 엄마 생각에 눈물나게 한다. “하늘에 별이 별나게 많은 첫가을 밤이었다. 아이는 전에 땅위의 이슬같이만 느껴지던 별이 오늘 밤엔 그 어느 하나가 꼭 어머니일 것 같은 생각이 들어, 수많은 별을 뒤지고 있었다.”

먼별이 우리 눈앞에 보이는 것은, 고작 6000년이 아니라 6억년, 60억년 오랜 세월을 빛의 속도로 부지런히 달려온 것이렷다. 상식 밖의 얼토당토않은 유사과학 창조과학이 아니라 오래 묵은 사랑인 은하의 별들. 수수한 꽃별들의 사랑 얘기. 분홍 스웨터 입은 소녀도 별이 되어 수십억광년 성운 속에서 반짝거린다. 교리나 교조가 아닌 사랑들로 세상엔 노란 마타리꽃이 피어나고, 그 노란 양산과 우산으로 따가운 햇살과 소나기를 피했던 인생. 소녀는 분홍 스웨터 구름이 반짝거리는 서녘에 서서 ‘해로운 신앙’이 아닌 ‘온기 있는 사랑’으로 소년을 기다려주겠지. 사랑하는 사이들은 결국 만나게 되어 있다. 그립고 그리운 것들마다 은총 있으라. 만나면 볼이 발갛게 달아오르는 내 사랑. 노란빛 분홍빛 꽃들과 별과 구름으로 벙그러진 대우주. 눈에 보이지 않는 백색왜성, 중성자 별이라도 분홍 스웨터 입은 소녀를 서녘 노을에서 만나듯 결국엔 깜짝이야, 만나게 되리.

임의진 목사·시인
 2017.09.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51 임의진 [시골편지] 별이야! 눈이야! newfile 임의진 2019-04-26 5
9250 임의진 [시골편지] 하나님 newfile [1] 임의진 2019-04-24 19
9249 김남준 외면당한 메시아 김남준 2019-04-22 18
9248 김남준 연약한 예수 안에 있는 구원 김남준 2019-04-22 18
9247 김남준 자기 소견대로 판단함 김남준 2019-04-22 16
9246 김남준 세상이 예수를 거절함 김남준 2019-04-22 15
9245 김남준 메시아에 대한 약속 김남준 2019-04-22 14
9244 임의진 [시골편지] 치통 불통 file 임의진 2019-04-22 13
9243 임의진 [시골편지]폴라로이드 즉석 사진기 file 임의진 2019-04-21 15
9242 임의진 [시골편지] 삼십육계 file 임의진 2019-04-20 18
9241 임의진 [시골편지] 치유하는 약 file 임의진 2019-04-19 24
9240 임의진 [시골편지] 불바다 불산 file 임의진 2019-04-18 22
9239 임의진 [시골편지] 백조의 호수 빵집 file 임의진 2019-04-17 17
9238 임의진 [시골편지] 재방송 file 임의진 2019-04-16 16
» 임의진 [시골편지] 분홍 스웨터 구름과 별 file 임의진 2019-04-15 10
9236 김남준 그리스도 없이 기독교는 없다 김남준 2019-04-15 19
9235 김남준 믿지 않는 세대 김남준 2019-04-15 11
9234 김남준 마음의 닻을 내려야 할 곳 김남준 2019-04-15 13
9233 김남준 오직 예수 그리스도 김남준 2019-04-15 20
9232 김남준 그리스도인이라는 고백은 김남준 2019-04-15 11
9231 김남준 불꽃은 보지 못한 사람 김남준 2019-04-15 12
9230 김남준 초월적인 하나님의 사랑 김남준 2019-04-15 10
9229 김남준 십자가 사건 file 김남준 2019-04-12 89
9228 김남준 기독교 신앙의 중심 file 김남준 2019-04-12 51
9227 김남준 이사야서 53장 file 김남준 2019-04-12 43
9226 김남준 인생의 목표 김남준 2019-04-09 30
9225 김남준 존재의 울림으로 선포하라 김남준 2019-04-09 16
9224 김남준 공동체가 해야 할 일 김남준 2019-04-09 17
9223 임의진 [시골편지] 에코백 천가방 file 임의진 2019-04-08 17
9222 임의진 [시골편지] 흙집에 흙 얼굴 file 임의진 2019-04-07 18
9221 임의진 [시골편지]오리알 file [1] 임의진 2019-04-02 35
9220 임의진 [시골편지] 택시운전사 file 임의진 2019-04-01 42
9219 김남준 불러야 할 찬송 김남준 2019-03-31 75
9218 김남준 덕이란 무엇인가 김남준 2019-03-31 52
9217 김남준 하나님의 덕을 선포하라 김남준 2019-03-31 48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