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향내 나는 손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49 추천 수 0 2019.07.11 23:55:57
.........

l_2018051001001111900090741.jpg
동무들이랑 눈싸움하고 들어온 밤. 어머니는 동동구루무를 손에 잔뜩 발라주셨다. 트고 갈라진 손에 기름기가 물큰하니 퍼졌다. “아가. 손은 밥 먹을 때와 일할 때, 사랑하는 사람을 만질 때, 기도할 때도 이렇게 두 손을 모으잖니. 몸 중에서 가장 성스러운 게 손이란다.” 노랗고 노란 달빛 아래서 어머니는 내 손을 오래도록 만지셨다. 함박눈이 내리다가 그치고 또 내리다가 그치고 하던 밤이었다. “낼 누가 오실랑가부네.” 아니나 다를까 먼 나라에 일하러 가셨던 외삼촌이 불쑥 찾아오셨고, 어머니는 편찮으시다는 외할머니 소식에 눈물 지으셨다. 두 분이 조금씩 흘린 소금들로 간이 맞아선지 저녁밥은 정말 풍성하고 맛있었다. 눈이 그치자 달이 둥시럿 떴다. 봉창엔 따스한 불빛이 어렷다. 갓방에서 외삼촌이랑 같이 잤는데, 오들오들 추운 밤에 삼촌은 사우디 사막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모래가 산처럼 쌓인 나라. 물이 없이도 길고 먼 여행을 한다는 낙타라는 동물. 하얀 천을 뒤집어쓰고 다니는 사람들 이야기. “저도 가보고 싶어요.” “그러면 손을 꼭 모으고 기도해봐. 뭐든 손을 모으고 기도하면 언젠가 백 프로 이루어진단다.” 삼촌은 미신 같은 알쏭달쏭한 말을 남기고 다음날 일찍 새벽길을 떠나셨다. 그런데 삼촌 말이 자꾸 맘에 걸렸다. 기도할 때마다 손을 모으게 되었다.
붓다께서 여행하실 때 전다라 신분의 사람, 게다가 똥치기인 한 청년의 집에 찾아간 일이 있었다. 청년은 붓다를 한번 뵙고자 간절히 바라 왔었다. 붓다는 제자들과 함께 그를 갠지스 강으로 데려갔다. 악취로 코를 찌르는 몸을 친히 닦아주었다. “이제부터는 나를 따라오라. 너를 제도하여 사문을 만들겠다.” 천민 신분으론 수행자가 되는 일조차 허용되지 않았는데, 붓다는 완전히 달랐다. 출요경에 따르면 “똥치기 청년은 스스로 마음을 가다듬고 부지런히 수행한 끝에 열흘이 못 되어 번뇌를 완전히 끊어버린 성자가 되었다”. 똥을 치던 손으로 스님들의 밥을 짓고, 스승 붓다를 따라 걸으면서 손을 모아 정진했다. 이후 청년의 손에선 세상에 없는 가장 아름다운 향내가 났다. 아무도 그가 똥치기임을 눈치채지 못했다.

임의진 | 목사·시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474 임의진 [시골편지] 된장국 newfile 임의진 2019-08-21 11
9473 김남준 나태한 생활과 싸우고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08-20 14
9472 김남준 회심의 은혜 안에 살고자 힘쓰고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08-20 10
9471 김남준 영혼의 상태에 대해 바로 알고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08-20 6
9470 김남준 교리를 알고자 애쓰고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08-20 6
9469 김남준 하나님의 용서를 확신할 수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08-20 6
9468 김남준 구원받았는데 왜 여전히 죄가 좋을까요? new 김남준 2019-08-20 11
9467 임의진 [시골편지] 조을라고 file 임의진 2019-08-18 14
9466 임의진 [시골편지] 돌아온 입맛 file 임의진 2019-08-17 18
9465 임의진 [시골편지] 소설가의 집 file 임의진 2019-08-16 18
9464 임의진 [시골편지] 인력시장 file 임의진 2019-08-15 22
9463 임의진 [시골편지] 싫어, 아니야 file [1] 임의진 2019-08-14 19
9462 김남준 죄와 싸우는 것은 싫고 은혜의 경험만 바랍니까? 김남준 2019-08-12 27
9461 김남준 자신의 구원을 낙관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12 13
9460 김남준 회심을 반복적으로 경험하고 싶습니까? 김남준 2019-08-12 9
9459 김남준 매일 새로운 회심의 은혜를 누립니까? 김남준 2019-08-12 15
9458 김남준 회심하기를 바라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12 13
9457 김남준 하나님의 영광에 대한 감각이 살아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12 19
9456 김남준 하나님의 깊은 사랑을 경험하였습니까? 김남준 2019-08-10 34
9455 김남준 하나님의 용서를 개념적으로만 생각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10 19
9454 임의진 [시골편지] 멜갑시 file 임의진 2019-08-10 20
9453 임의진 [시골편지] 소다데, 머나먼 섬들 file 임의진 2019-08-09 11
9452 임의진 [시골편지] 하늘 우럭 file 임의진 2019-08-07 22
9451 임의진 [시골편지] 시인과 등대 file 임의진 2019-08-06 21
9450 임의진 [시골편지] 계엄령 file 임의진 2019-08-05 19
9449 김남준 거듭나지 않았는데, 그저 은혜가 떨어졌을 뿐이라고 생각하는 것은 아닙니까? 김남준 2019-07-30 31
9448 김남준 회심의 은혜를 누리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7-30 38
9447 김남준 하나님의 뜻대로 살고 싶습니까? 김남준 2019-07-30 49
9446 김남준 의무가 아닌 사랑에 붙들린 삶입니까? file 김남준 2019-07-30 29
9445 김남준 영혼을 돌보기에는 삶이 너무 바쁩니까? file 김남준 2019-07-30 24
9444 임의진 [시골편지] 까막눈 할매 file 임의진 2019-07-30 24
9443 임의진 [시골편지] 알로하오에! 하와이 file 임의진 2019-07-29 19
9442 임의진 [시골편지]하쿠나 마타타 file 임의진 2019-07-28 29
9441 임의진 [시골편지] 성자가 된 청소부 file 임의진 2019-07-26 43
9440 임의진 [시골편지]아침 점심 수박 저녁 file 임의진 2019-07-25 37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