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계엄령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27 추천 수 0 2019.08.05 23:57:38
.........

l_2018071901002155800179641.jpg
더위의 계엄령이다. 꼬마 호떡이 엄마 호떡에게 너무 뜨겁다고 하자 엄마가 그랬다. “얘야! 그럼 얼른 뒤집어.” 평화로운 촛불을 총과 탱크로 뒤집겠다고 군인들이 아무개씨들이랑 머리를 짜냈다는 소문. 촛불광장이 뜨거우면 차가운 바닷물 쪽으로 수영이나 하러 갈 일이지 말이야.
알베르 카뮈는 연극쟁이여서 희곡을 쓰기도 했다. <계엄령>이라는 희곡은 증오와 공포의 도가니 속에서도 민중의 사랑과 저항을 눈여겨 따라간다. 디에고와 빅토리아는 계엄령 속에서도 사랑하고, 아리아를 합창한다. “디에고: 당신 머리칼은 밤의 공기처럼 신선해. 빅토리아: 밤마다 창문 앞에서 당신을 기다려. 디에고: 당신 몸에서 레몬 향내가 나. 서늘한 밤과 맑은 물 때문인가 봐. 빅토리아: 아냐. 당신 사랑이 나를 꽃으로 덮어주어 그래. 디에고: 꽃들은 결국 시들고 말 텐데…. 빅토리아: 그다음은 열매들이 있잖아! 디에고: 겨울이 오면 어떡해? 빅토리아: 그때도 우린 같이 있으니 무슨 상관. 당신이 들려준 노래처럼. 디에고: 이 노래? ‘내가 죽어 백년이 지난 뒤 대지가 그댈 잊었냐고 물으면 대답하려네. 어떻게 잊을 수 있겠느냐고.’ 이렇게 시작하는 노래? 디에고: 왜 말을 하지 않아? 빅토리아: 너무 행복해서, 목이 메어서….” 사랑의 힘은 강인하고 뜨거운 것. 동토처럼 차가운 계엄령, 빙하처럼 얼어붙은 땅에도 사랑하고 기억하며 옹기종기 모여든 마을의 위대함.

나는 지난주부터 대서양 가장 북쪽에 위치한 빙하의 섬나라 아이슬란드에 머물고 있다. 이곳의 서울은 레이캬비크. 곁에 ‘비데이’란 작은 섬이 있는데 존 레넌을 기념한 이매진 피스 타워가 있다. 존 레넌의 생일과 기일, 그리고 성탄과 봄날. 오노 요코의 생일에도 빛을 쏜다. 얼음의 계엄령 속에도 ‘이매진 피스’라 24개 국어로 적힌 평화의 탑에선 백야와 극야, 오로라와 함께 ‘빛의 춤’을 춘다. 여름엔 시규어 로스나 지역가수들이 공연을 하는데 ‘이매진’을 합창한다. 겨울엔 빙하 바다에 뛰어든다. 여름의 계엄령, 겨울의 계엄령에도 아랑곳 않는 빛의 춤, 촛불의 노래. 얼마간 이곳에 머물면서 한반도의 평화를 비는 춤과 노래를 보태보련다.

임의진 목사·시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17 김남준 버려야 할 생각과 취해야 할 생각을 분별하여 선택하고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09-18 17
9516 김남준 나의 영혼의 기능은 건강합니까? new 김남준 2019-09-18 23
9515 김남준 생각을 정돈하여 예배에 참석하고 new 김남준 2019-09-18 7
9514 김남준 십자가에 대한 현재적인 감격이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09-18 8
9513 김남준 창조 세계의 아름다움을 묵상하며 삽니까? new 김남준 2019-09-18 5
9512 김남준 하나님이 없어 허한 마음을 죄를 통해 달래려 합니까? update 김남준 2019-09-12 25
9511 김남준 은혜가 사라져 마음이 허기질 때 어떻게 합니까? 김남준 2019-09-12 32
9510 김남준 죄가 주는 즐거움에 빠져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12 17
9509 김남준 명백히 죄임에도 불구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문제는 없습니까? 김남준 2019-09-12 14
9508 김남준 삶의 이유와 목적은 무엇입니까? 김남준 2019-09-06 58
9507 이현주 하나님을 향한 사랑이 삶으로 고백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06 39
9506 이현주 교회 출석, 헌금 등 일반적 의무에만 집중할 뿐 영혼의 상태에는 무관심합니까? 김남준 2019-09-06 31
9505 김남준 자신도 모르게 안일한 생각, 태만한 마음에 빠지지는 않습니까? 김남준 2019-09-06 18
9504 김남준 은혜의 샘을 막는 일들에 대하여 경계합니까? 김남준 2019-09-06 33
9503 임의진 [시골편지] 앞으로의 삶 file 임의진 2019-08-31 34
9502 김남준 성경을 사랑하고 말씀에 순종합니까? 김남준 2019-08-27 35
9501 김남준 영혼의 싫증을 지성으로 합리화합니까? 김남준 2019-08-27 28
9500 김남준 교만한 가운데 자신의 영적 상태를 과신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김남준 2019-08-27 26
9499 김남준 속이는 영에게 혹은 자기 자신에게 속고 있지 않습니까? 김남준 2019-08-27 30
9498 김남준 그리스도인다운 삶을 살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7 38
9497 김남준 인생의 참된 만족이 주님께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7 49
9496 김남준 마음에서 일어나는 부패의 징후를 파악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7 33
9495 임의진 [시골편지] 점순이 file 임의진 2019-08-26 25
9494 임의진 [시골편지] 굴뚝연기 file 임의진 2019-08-24 33
9493 임의진 [시골편지] 단감과 맨드라미 file 임의진 2019-08-23 29
9492 임의진 [시골편지] 된장국 file 임의진 2019-08-21 39
9491 김남준 나태한 생활과 싸우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0 52
9490 김남준 회심의 은혜 안에 살고자 힘쓰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0 33
9489 김남준 영혼의 상태에 대해 바로 알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0 28
9488 김남준 교리를 알고자 애쓰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0 27
9487 김남준 하나님의 용서를 확신할 수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0 29
9486 김남준 구원받았는데 왜 여전히 죄가 좋을까요? 김남준 2019-08-20 38
9485 임의진 [시골편지] 조을라고 file 임의진 2019-08-18 35
9484 임의진 [시골편지] 돌아온 입맛 file 임의진 2019-08-17 39
9483 임의진 [시골편지] 소설가의 집 file 임의진 2019-08-16 37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