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하늘 우럭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33 추천 수 0 2019.08.07 23:52:29
.........

l_2018080201000076900010041.jpg
생사 따위 초월하고 사는 자. 생판 모르는 나라에서 엄벙덤벙 렌터카를 빌려 타고 비포장도로를 쌍지팡이 짚고 달리는 나. 담뱃갑의 비극적인 사진을 보고도 생사해탈 애연가에 비하면 하수급이겠다. 그걸로 위안을 삼고, 오빠 달려~. 멀리 서쪽 부둣가, 싱싱하다는 말에 속아 ‘오늘의 생선’ 한 접시를 주문. 기대와는 달리 뻔한 ‘피시 앤 칩스’였다. 밍밍하고 심심한 요리. 깨작깨작 먹다보니 얼큰한 우럭매운탕이 간절해라. 한인 식당 한 군데 없는 나라에 찾아온 내가 잘못이지.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럭 한 점 부끄럼이 없는 우럭 매운탕.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묻어나는 매운탕 냄새에 나는 괴로워했다. 별을 노래하는 마음으로 모든 죽어가는 우럭을 사랑해야지. 그리고 나한테 주어진 길을 걸어가야겠다.” 이제는 우럭 매운탕을 먹으러 한국으로 돌아가야지. 출장도 뭣도 아니고 출가가 너무 길었나보다.
바이킹은 더러 해적도 있었지만 기본이 어부들. 초기 예수 무리도 물고기와 어선 마크를 달고 다니던 주로 어부들. 아랫녘에는 ‘이크티오파기’라 불리는, ‘물고기 먹는 사람들’이 살았는데, 홍해와 아라비아해에 자리를 잡은 족속들. 늑대 동굴이나 고래 뼈다귀로 지은 천막집에 살며 고기잡이가 주업이었다. 말리고 염장하고 훈제를 통한 대량보관이 가능해지자 단순한 생계형 어부들에서 졸부들이 되어갔다. 암만 농협 축협 하지만 수협 조합장이 으뜸 아니던가. 청어와 대구를 잡으러 덴마크와 노르웨이 어선들이 북해를 뒤지고 다닐 때 도둑갈매기나 귀염둥이 퍼핀은 일용할 양식이면 족했다. 피시 앤 칩스를 일용 양식으로 주신 하늘에게 반기를 든 한국인. 난데없이 우럭 매운탕을 탐하고 있어라. 하늘을 우러러 하늘 우럭. 둥둥동동 우럭이 떠다니넹.

슈퍼마켓에서 반가운 건어물을 만났다. ‘하르드 피스쿠르’라는 대구포. 요게 짭짤하면서도 고소하다더라. 몇 봉지 쟁여놓고 마른안주 삼아 맥주 세례식. 선수 용어로 멱을 감고 있다. 귀한 사람을 덜컥 잃으면 대신할 누가 있겠느냐만, 주전부리야 무엇으로든 대체가 가능하지. 이걸로다가 어떻게든 몇 밤은 더 버텨보자꾸나.
임의진 목사·시인 2018.08.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76 김남준 날마다 마음을 지키려 애쓰고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10-15 15
9575 김남준 자기의 생각과 의지를 꺾고 하나님의 뜻에 따르고자 합니까? new 김남준 2019-10-15 9
9574 김남준 진리를 따라 살고자 몸부림치는 삶의 현장이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10-15 7
9573 김남준 어떤 예배를 드리고 있습니까? 예배가 은혜의 요람이 되고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10-15 9
9572 김남준 진리를 경험적으로 알아 가고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10-15 6
9571 김남준 지식 때문에 교만해집니까? new 김남준 2019-10-15 8
9570 김남준 진리에 의해 삶이 고쳐지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10-07 34
9569 김남준 지식을 통해 총명을 누리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10-07 16
9568 김남준 머리에 쌓인 지식이 가슴으로 내려오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10-07 27
9567 김남준 날마다 더 진리를 알아 가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10-07 18
9566 김남준 왜 진리를 알고자 합니까? 지적 호기심을 충족하기 위해서입니까? 김남준 2019-10-07 19
9565 김남준 실제의 삶 속에서 죄와 싸우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10-05 36
9564 김남준 삶의 전 방면에 걸쳐 순종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10-05 31
9563 김남준 성화의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10-05 27
9562 김남준 특정한 욕망에 대한 옹호와 합리화가 죄로 이어진 경험이 있습니까? 김남준 2019-10-05 18
9561 김남준 죄송하니까 이렇게라도’ 하는 보상 심리로 신앙생활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23 45
9560 김남준 나도 모르게 너그러워지는 특정한 죄가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23 30
9559 김남준 나를 공격하는 죄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23 23
9558 김남준 자주 넘어지는 부분은 무엇입니까? 김남준 2019-09-23 41
9557 김남준 죄를 짓고자 하는 욕구에 어떻게 반응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23 17
9556 김남준 나의 영혼은 빛 가운데 있습니까, 어두움 가운데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23 26
9555 김남준 날마다 더 총명해지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23 30
9554 김남준 버려야 할 생각과 취해야 할 생각을 분별하여 선택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18 39
9553 김남준 나의 영혼의 기능은 건강합니까? 김남준 2019-09-18 53
9552 김남준 생각을 정돈하여 예배에 참석하고 김남준 2019-09-18 29
9551 김남준 십자가에 대한 현재적인 감격이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18 30
9550 김남준 창조 세계의 아름다움을 묵상하며 삽니까? 김남준 2019-09-18 24
9549 김남준 하나님이 없어 허한 마음을 죄를 통해 달래려 합니까? 김남준 2019-09-12 44
9548 김남준 은혜가 사라져 마음이 허기질 때 어떻게 합니까? 김남준 2019-09-12 50
9547 김남준 죄가 주는 즐거움에 빠져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12 35
9546 김남준 명백히 죄임에도 불구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문제는 없습니까? 김남준 2019-09-12 30
9545 김남준 삶의 이유와 목적은 무엇입니까? 김남준 2019-09-06 79
9544 김남준 하나님을 향한 사랑이 삶으로 고백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06 56
9543 김남준 교회 출석, 헌금 등 일반적 의무에만 집중할 뿐 영혼의 상태에는 무관심합니까? 김남준 2019-09-06 51
9542 김남준 자신도 모르게 안일한 생각, 태만한 마음에 빠지지는 않습니까? 김남준 2019-09-06 37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