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인력시장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45 추천 수 0 2019.08.15 23:36:59
.........

l_2018083001003391400281011.jpg

어지간한 개그보다 아재개그가 훨 재미나지. 오도깝스러운 몸짓으로 까불어봐야 이맛전이나 조금 펴질 뿐. 가게 간판이 ‘맥주날드’나 ‘스티브잡술’ 정도 돼야 들어가 볼까 호기심. 연세대학교 박물관에서 김봉준, 박은태, 이윤엽, 최병수, 기독교 선수로 나까지 다섯이 그림전시를 열었는데 제목이 ‘민중미술과 영성’. 쬐끔 거창하다. 그런데 내가 찍은 사진을 보니 ‘민중미’가 빠지고 ‘술과 영성’만 찍혀 있네. 불경하나 틀린 말도 아니다. 민중미술이 자라는 동안 얼마나 많은 술을 자셨을까. 기운 빠진 화가들은 짜장면과 짬뽕만 한 젓가락 뜨고 1차에서 굿바이. 순복음교회의 건너편엔 술폭음교회가 있었노라 농을 쳤다. 이젠 이 바닥도 간이 쓸모를 다해 주저앉은 형국인가. 비아그라보다 강력한 ‘웃기그라’를 사용해보았으나 상대방은 입술만 반쯤 벙긋. 무안해서라도 얼른 헤어졌다.
세발자전거를 몰고 마을을 누비던 어린 날엔 기운이 셌다. 어디서 그런 기운이 났는지 하루종일 뛰놀고도 힘이 남아돌았지. 술을 마시지 않아도 날마다 행복한 디즈니랜드였다. 이런저런 전시로 서울에 두어주 머물고 있는데 숨도 가쁘고 힘이 많이 달린다. 홍삼캔디라도 먹어야 하나. 사거리에 ‘인력시장’이라고 적힌 간판이 보인다. 인력이라 함은 사람의 힘, 사람의 노동력을 가리킴이겠다. 벽에 매대기라도 치게 할라치면 숭굴숭굴하게 생기고 살팍지게 생긴 사내를 하나 낚아와야 한다. 나를 글이나 쓰는 산송장으로 아는 사람도 있을 텐데, 시골생활이 오래라 팔뚝이 굵고 일손도 야무져서 부라퀴라 할 만하다. 인력시장에 나가도 빠질 몸은 아닌데, 도심의 공기는 내 다리를 잡아끌고, 다급한 사람들과 만나다보니 기운이 빠진다. 밖에 나갈 때는 자르르 빼입고 나가지만 바지라도 걷으면 무릎까지 상처투성이. 산골에 살고 집을 건사하려면 그렇게 된다. 믹스커피에 밥을 말고 재봉틀 발판을 베개 삼아 눕기도 했다는 미싱 노동자에 비하면 설렁설렁 사는 거지만. 솔길을 걷고 가을바람 불면 ‘인력’이 생길까. 인력시장에 팔릴 만큼 힘이 생기진 않더라도, 우리들 조금만 힘을 내자.
임의진 목사·시인
2018.08.2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517 김남준 버려야 할 생각과 취해야 할 생각을 분별하여 선택하고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09-18 17
9516 김남준 나의 영혼의 기능은 건강합니까? new 김남준 2019-09-18 23
9515 김남준 생각을 정돈하여 예배에 참석하고 new 김남준 2019-09-18 7
9514 김남준 십자가에 대한 현재적인 감격이 있습니까? new 김남준 2019-09-18 8
9513 김남준 창조 세계의 아름다움을 묵상하며 삽니까? new 김남준 2019-09-18 5
9512 김남준 하나님이 없어 허한 마음을 죄를 통해 달래려 합니까? update 김남준 2019-09-12 25
9511 김남준 은혜가 사라져 마음이 허기질 때 어떻게 합니까? 김남준 2019-09-12 32
9510 김남준 죄가 주는 즐거움에 빠져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12 17
9509 김남준 명백히 죄임에도 불구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문제는 없습니까? 김남준 2019-09-12 14
9508 김남준 삶의 이유와 목적은 무엇입니까? 김남준 2019-09-06 58
9507 이현주 하나님을 향한 사랑이 삶으로 고백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9-06 39
9506 이현주 교회 출석, 헌금 등 일반적 의무에만 집중할 뿐 영혼의 상태에는 무관심합니까? 김남준 2019-09-06 31
9505 김남준 자신도 모르게 안일한 생각, 태만한 마음에 빠지지는 않습니까? 김남준 2019-09-06 18
9504 김남준 은혜의 샘을 막는 일들에 대하여 경계합니까? 김남준 2019-09-06 33
9503 임의진 [시골편지] 앞으로의 삶 file 임의진 2019-08-31 34
9502 김남준 성경을 사랑하고 말씀에 순종합니까? 김남준 2019-08-27 35
9501 김남준 영혼의 싫증을 지성으로 합리화합니까? 김남준 2019-08-27 28
9500 김남준 교만한 가운데 자신의 영적 상태를 과신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김남준 2019-08-27 26
9499 김남준 속이는 영에게 혹은 자기 자신에게 속고 있지 않습니까? 김남준 2019-08-27 30
9498 김남준 그리스도인다운 삶을 살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7 38
9497 김남준 인생의 참된 만족이 주님께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7 49
9496 김남준 마음에서 일어나는 부패의 징후를 파악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7 33
9495 임의진 [시골편지] 점순이 file 임의진 2019-08-26 25
9494 임의진 [시골편지] 굴뚝연기 file 임의진 2019-08-24 33
9493 임의진 [시골편지] 단감과 맨드라미 file 임의진 2019-08-23 29
9492 임의진 [시골편지] 된장국 file 임의진 2019-08-21 39
9491 김남준 나태한 생활과 싸우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0 52
9490 김남준 회심의 은혜 안에 살고자 힘쓰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0 33
9489 김남준 영혼의 상태에 대해 바로 알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0 28
9488 김남준 교리를 알고자 애쓰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0 27
9487 김남준 하나님의 용서를 확신할 수 있습니까? 김남준 2019-08-20 29
9486 김남준 구원받았는데 왜 여전히 죄가 좋을까요? 김남준 2019-08-20 38
9485 임의진 [시골편지] 조을라고 file 임의진 2019-08-18 35
9484 임의진 [시골편지] 돌아온 입맛 file 임의진 2019-08-17 39
9483 임의진 [시골편지] 소설가의 집 file 임의진 2019-08-16 37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