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예수께서 잡히시던 날 밤에 성찬을 행하신 것은

김남준 김남준............... 조회 수 15 추천 수 0 2020.01.16 10:21:01
.........

6149bb3d112debfe67d0ae918a72202b.jpg♥김남준2652-<성찬과 언약/말씀사>


33.예수께서 잡히시던 날 밤에 성찬을 행하신 것은 구속의 예언을 성취하시기 위함이었습니다
 
모세가 이스라엘을 그 종 되었던 신분에서 풀어 줄 것을 애굽의 바로왕의 요구했으나 마음이 오히려 강퍅하여 풀어 주지 않았고 하나님께서는 애굽 땅에 10가지 재앙을 내리십니다. 그 10가지 재앙 중 마지막 재앙이 애굽의 모든 초태생이 죽는 것이었습니다. 이때 하나님께서는 언약의 백성들인 이스라엘의 초태생을 보호하기 위해 그들의 집 문 좌우 설주와 인방에 어린 양의 피를 바르라고 명하셨습니다. 이 피는 하나님과 이스라엘의 맺은 언약의 피를 상징했고, 초태생의 생명을 앗아갈 죽음의 사자는 그 피를 보고 지나갔습니다. 이것은 앞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보혈로 말미암아 하나님의 백성들이 구원받을 일을 예표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이런 예식이 행해지던 유월절에 죽으심으로 구약이 바라보던 모든 구속의 예언들을 완전히 성취하길 원하셨던 것입니다. ⓒ김남준 (열린교회 목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23 김남준 예수님께서는 거저 주시는 자신의 잔을 받을 자를 기다리고 계십니다 new 김남준 2020-01-22 14
9722 김남준 그리스도의 피를 마신 자는 그분과 생명적인 연합을 이룬 것입니다 new 김남준 2020-01-22 17
9721 김남준 그리스도의 피는 구원의 열매를 맺게 하였습니다 new 김남준 2020-01-22 10
9720 김남준 예수 그리스도의 피는 그분의 죽음을 의미합니다 new 김남준 2020-01-22 8
9719 김남준 그리스도인의 혈관을 타고 흐르는 것은 그리스도의 피입니다 new 김남준 2020-01-22 13
9718 김남준 예수님께서 자신의 몸을 축사하시고 우리에게 양식으로 김남준 2020-01-16 24
9717 김남준 예수님께서 떼어 주신 떡은 그리스도의 몸을 의미합니다 김남준 2020-01-16 17
» 김남준 예수께서 잡히시던 날 밤에 성찬을 행하신 것은 김남준 2020-01-16 15
9715 김남준 예수께서 잡히시던 날 밤에 성찬을 행하신 것은 김남준 2020-01-16 11
9714 김남준 십자가를 묵상할 때 우리의 마음은 치유를 받습니다 김남준 2020-01-16 21
9713 김남준 예수 죽인 것을 몸에 짊어짐의 두 번째 의미는 하나님의 용서하시는 김남준 2020-01-09 18
9712 김남준 예수 죽인 것을 몸에 짊어짐의 첫 번째 의미는 예수님께서 십자가에 못박혀 김남준 2020-01-09 9
9711 김남준 성도는 예수 죽인 것을 몸에 짊어져야 합니다 김남준 2020-01-09 19
9710 김남준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죽으신 두 번째 이유는 사람들을 위한 것입니다 김남준 2020-01-09 11
9709 김남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죽음은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삶의 연장선상에 있습니다 김남준 2020-01-09 9
9708 김남준 그리스도께서 십자가에 죽으신 첫 번째 이유는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것입니다 김남중 2020-01-02 18
9707 김남준 성찬은 주의 영광을 기리는 것이 아니라 주의 고난을 기리는 것입니다 김남중 2020-01-02 16
9706 김남준 성찬은 십자가 사건을 경험하게 하는 효과적인 방편입니다 김남중 2020-01-02 13
9705 김남준 십자가 진리에 대한 생생한 경험은 지속되어야 합니다 김남중 2020-01-02 13
9704 김남준 십자가는 기독교의 가장 핵심적인 사건입니다 김남중 2020-01-02 23
9703 김남준 성찬은 초대교회의 규칙적 신앙 행위로 자리 잡았으며 초대교회 성도들은 김남중 2020-01-02 10
9702 김남준 성령의 역사 없이 성찬에서 은혜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김남준 2019-12-19 31
9701 김남준 성찬은 성찬일 뿐입니다 김남준 2019-12-19 25
9700 김남준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은혜를 잊지 않게 하시려고 절기를 정하셨습니다 김남준 2019-12-19 17
9699 김남준 설교와 성례는 분리되어서는 안됩니다 김남준 2019-12-19 16
9698 김남준 성례는 하나님께 대한 신앙 고백의 표지입니다 김남준 2019-12-19 12
9697 김남준 성례인 성찬을 통해 신자는 실제적인 유익을 누립니다 김남준 2019-12-19 11
9696 김남준 성찬이 표하는 그리스도의 죽으심에 우리도 동참해야 합니다 김남준 2019-12-19 9
9695 김남준 성례로서의 성찬은 표(sign)이며, 동시에 인(seal)입니다 김남준 2019-12-19 9
9694 김남준 성찬은 그리스도께서 친히 제정하사 교회에 주신 은혜의 방편입니다. 김남준 2019-12-19 10
9693 김남준 화목제는 하나님과의 평화뿐 아니라 성도의 아름다운 교통이 이루어지는 김남준 2019-12-10 24
9692 김남준 화목제 예물은 제사 이후, 예물을 드리는 자, 제사장, 하나님이 모두 함께 김남준 2019-12-10 22
9691 김남준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의 죄를 위하여 영원한 제사를 드리셨습니다 김남준 2019-12-10 21
9690 김남준 성찬을 합당하게 받은 자들은 성찬을 통해 제사의 일반적 목적들의 김남준 2019-12-10 10
9689 김남준 새 언약의 자비를 맛본 사람들은 언약의 수혜자답게 살아야 합니다 김남준 2019-12-10 18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