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전기장판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17 추천 수 0 2020.03.19 23:48:52
.........

l_2019022101001849400153161.jpg

배고픈 호랑이가 참다못해 마을로 내려왔어. 두둥게둥실 애기를 키우는 집에서 말소리가 났지. “이놈의 징글징글한 가난. 떨어지지도 않고 벗어날 길도 없소. 호랑이보다 무서운 이 가난. 아이고 팔자야.” 엄마랑 애기가 우는 소리. 듣자하니 저보다 무서운 가난이란 게 있다는데 고건 뭘까. 요전날 서당 마당을 어슬렁거릴 때 훈장이 내뱉은 소리도 기억났다. “적을 모르면 백전백패 진다. 그러나 적을 알면 백전백승 이긴다.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그놈이 어떤 놈인지 알면 살 수가 있지. 쫄지 말고 정신을 바짝 차리면 된단다.” 이 말에 덜컥 놀랐던 일. 호랑이는 ‘알지 못하는 적 가난’이 두려웠다. 주린 배를 움켜쥐고서 다시 산으로 돌아갔다는 얘기.
입춘 지나자 보일러 기름을 아껴보자며 전기장판 한 쪼가리 등에 대고 누운 어르신들. 깔밋한 새집에 전기장판이 놓인 방은 드물다. 대개 거우듬하고 울퉁불퉁한 방바닥. 냉기로 썰렁한 방은 어쩌다 한 번씩 기름보일러를 돌린다. 아랫목이 자글거리던 옛집은 꿈속만 같아라. 나무를 해올 기운도 없고, 기름 값은 호랑이보다 무섭지.
땟거리 장만하여 동태나 된장국으로 끼니를 삼는다. 전기장판에 누워 솜이불에 체온을 실으면 스르르 눈이 감긴다. 늙으면 초저녁잠이 많아지는 법. 봄 아지랑이가 필 때까지 빨간 내복과 전기장판으로 의연하게 견디는 분들.
“전기장판에 누워 겨울을 난다. 어떤 추위에도 끄덕하지 않는다. 부연 입김이 터져 나오는 꿈이라도 따뜻하다…. 종일 떨다 돌아온 날에는 온도조절기에 빨갛게 불이 들어온 것만으로 안심이 된다. 세상 끝 옥탑에 보일러가 도는 기분.” 박소란 시인의 ‘전기장판’이란 시다. “전기장판에 누워 겨울을 난다. 어떤 슬픔에도 끄떡하지 않는다.”
간난이 할머니가 누워 잠든 전기장판. 생각하노라니 민들레의 사투리가 ‘말똥굴레’라 일러주신 권정생 샘의 오두막이 떠오른다. 민들레는 전기장판에 납작 누워 있는 사람들 같다고도 하셨다. 나는 그다음부터 민들레를 보면 똥을 굴리던 말똥구리가 하늘을 향해 기도하는 모습, 전기장판에 누워 하얀 솜이불을 덮은 할매들 모습을 동시에 상상하게 되었다.
임의진 목사·시인
2019.02.20


댓글 '1'

나무

2020.03.19 23:49:49

나는 전자파에 민감해서
온수매트로 산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79 임의진 [시골편지] 가면 올빼미 newfile [1] 임의진 2020-04-05 2
9878 임의진 [시골편지] 망명객 newfile 임의진 2020-04-04 4
9877 임의진 [시골편지] 노루 궁뎅이 newfile [1] 임의진 2020-04-03 26
9876 임의진 [시골편지] 중국 영화 newfile [1] 임의진 2020-04-01 18
9875 임의진 [시골편지] 전화 소동 file [1] 임의진 2020-03-31 21
9874 김남준 창조 목적에 기여 김남준 2020-03-31 17
9873 김남준 서로 사랑하라 김남준 2020-03-31 16
9872 김남준 신자는 사랑의 사람입니다. 김남준 2020-03-31 16
9871 김남준 양보할 수 없는 사명 김남준 2020-03-31 19
9870 김남준 교회 공동체 안에서 김남준 2020-03-31 12
9869 김남준 공동체와 함께 김남준 2020-03-31 9
9868 김남준 끝까지 사랑 김남준 2020-03-31 16
9867 김남준 교통적 사랑 김남준 2020-03-31 11
9866 김남준 보이는 교회가 어려움을 당할 때 김남준 2020-03-31 15
9865 임의진 [시골편지]성냥불 file 임의진 2020-03-30 12
9864 임의진 [시골편지] 북한 여행 회화 file 임의진 2020-03-29 19
9863 임의진 [시골편지] 개그맨 file 임의진 2020-03-28 19
9862 임의진 [시골편지] 실업자 file [1] 임의진 2020-03-25 16
9861 임의진 [시골편지] 마음의 크기 file 임의진 2020-03-24 31
9860 임의진 [시골편지] 흉가 file 임의진 2020-03-22 12
9859 임의진 [시골편지] 교회 없는 마을 file 임의진 2020-03-20 35
9858 김남준 고난의 흔적 김남준 2020-03-20 70
9857 김남준 예수의 흔적 김남준 2020-03-20 66
9856 김남준 공동생활을 통하여 얻는 유익 김남준 2020-03-20 28
9855 김남준 공동체적 지평 김남준 2020-03-20 14
9854 김남준 공동체적 구원 김남준 2020-03-20 12
9853 김남준 사랑의 질서 아래 김남준 2020-03-20 12
9852 김남준 하나님 나라의 질서 김남준 2020-03-20 20
9851 김남준 교회의 고통은 김남준 2020-03-20 32
» 임의진 [시골편지] 전기장판 file [1] 임의진 2020-03-19 17
9849 임의진 [시골편지] 짜라빠빠 file 임의진 2020-03-18 16
9848 임의진 [시골편지] 세 가지 자랑 file [1] 임의진 2020-03-17 21
9847 임의진 [시골편지] 공기청정기 file [1] 임의진 2020-03-16 19
9846 김남준 사랑의 일치를 위해 부름받은 공동체 김남준 2020-03-15 14
9845 김남준 밤하늘에 떠 있는 별 김남준 2020-03-15 23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