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마음의 크기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31 추천 수 0 2020.03.24 23:13:51
.........

l_2019031401001574500127561.jpg

꽃샘추위에도 바람막이숲이 있어 양지마다 쑥이 쑥쑥. 나는 벌써 쑥버무리를 해먹고 쑥국도 끓였단다. 봄이면 어머니가 해주시던 쑥떡 생각이 간절해라. 쫄깃한 떡을 뜯어 콩고물에 찍고 입에 물려주시던 그 손. 당신도 기억하실 게다. 쑥떡을 떼어주시던 우리 어머니들.
친구가 낚시를 가자는 걸 나는 쑥 캐러 가자고 그랬다. “아니 아줌마들 속에 끼여서 쑥을 캐자고?” “칫! 낚시 가봐라. 새까만 사내들뿐이지. 들에 가보면 쑥 캐는 여인들이 콧노래를 부른당.” 내 말에 어이가 없어한다.
“푸른 잔디 풀 위로 봄바람은 불고, 아지랑이 잔잔히 끼인 어떤 날. 나물 캐는 처녀는 언덕으로 다니며 고운 나물 찾나니 어여쁘다 그 손목. 소 먹이던 목동이 손목 잡았네. 새빨개진 얼굴로 뿌리치고 가오니 그의 굳은 마음 변함없다네. 어여쁘다 그 처녀. 들과 언덕 지나서 시냇가에 가니, 꼬리 치는 금붕어 뛰고 있었다. 버들 꽃을 뜯어서 봄바람에 날리니 허공 위에 닿는 꽃. 어여쁘다 그 처녀. 나무하던 목동이 손목 잡았네. 새빨개진 얼굴로 뿌리치고 가오니 그의 굳은 마음 변함없다네….” 새빨개진 얼굴로 지종지종 지지배배 노래를 불러본다.
쑥에서 시작해 봄나물이 곧 산동네에 범람하리라. 봄도 사랑도 이렇게 확대되고 커가야 한다. 사랑을 증명하는 단계에서들 주변을 정리하고 오직 한 사람에게 속박되려 하지만, 둘의 사랑을 키우되 그간의 우정들 또한 이어갈 줄 알아야 한다. 남자의 친구들과도 잘 지내고, 여자의 친구들과도 잘 지내야 한다. 마음의 크기를 키워야 한다. 지팡이를 짚던 할머니가 병원에서 나올 때 보니 허리를 곧게 펴고 나타나셨다. 깜짝들 놀라 “수술을 받으신 거예요?” “아니여. 지팡이를 좀 긴 걸루 써보라 해서 말이여.” 작은 지팡이를 짚고 쑥만 캐러 다닐 일은 아니다. 봄누리엔 납작 엎드린 달래 냉이 씀바귀만 있는 게 아니다. 이제 곧 키만 한 두릅나무에 쌉싸름한 두릅이 영글면 저기 산자락 너럭바위에 앉아 동동주 한 잔 마셔야지. 마음도 커가고 사랑도 커가고, 모두가 함께 커가는 봄.
임의진 목사·시인
2019.03.1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79 임의진 [시골편지] 가면 올빼미 newfile [1] 임의진 2020-04-05 2
9878 임의진 [시골편지] 망명객 newfile 임의진 2020-04-04 4
9877 임의진 [시골편지] 노루 궁뎅이 newfile [1] 임의진 2020-04-03 26
9876 임의진 [시골편지] 중국 영화 newfile [1] 임의진 2020-04-01 18
9875 임의진 [시골편지] 전화 소동 file [1] 임의진 2020-03-31 21
9874 김남준 창조 목적에 기여 김남준 2020-03-31 17
9873 김남준 서로 사랑하라 김남준 2020-03-31 16
9872 김남준 신자는 사랑의 사람입니다. 김남준 2020-03-31 16
9871 김남준 양보할 수 없는 사명 김남준 2020-03-31 19
9870 김남준 교회 공동체 안에서 김남준 2020-03-31 12
9869 김남준 공동체와 함께 김남준 2020-03-31 9
9868 김남준 끝까지 사랑 김남준 2020-03-31 16
9867 김남준 교통적 사랑 김남준 2020-03-31 11
9866 김남준 보이는 교회가 어려움을 당할 때 김남준 2020-03-31 15
9865 임의진 [시골편지]성냥불 file 임의진 2020-03-30 12
9864 임의진 [시골편지] 북한 여행 회화 file 임의진 2020-03-29 19
9863 임의진 [시골편지] 개그맨 file 임의진 2020-03-28 19
9862 임의진 [시골편지] 실업자 file [1] 임의진 2020-03-25 16
» 임의진 [시골편지] 마음의 크기 file 임의진 2020-03-24 31
9860 임의진 [시골편지] 흉가 file 임의진 2020-03-22 12
9859 임의진 [시골편지] 교회 없는 마을 file 임의진 2020-03-20 35
9858 김남준 고난의 흔적 김남준 2020-03-20 70
9857 김남준 예수의 흔적 김남준 2020-03-20 66
9856 김남준 공동생활을 통하여 얻는 유익 김남준 2020-03-20 28
9855 김남준 공동체적 지평 김남준 2020-03-20 14
9854 김남준 공동체적 구원 김남준 2020-03-20 12
9853 김남준 사랑의 질서 아래 김남준 2020-03-20 12
9852 김남준 하나님 나라의 질서 김남준 2020-03-20 20
9851 김남준 교회의 고통은 김남준 2020-03-20 32
9850 임의진 [시골편지] 전기장판 file [1] 임의진 2020-03-19 17
9849 임의진 [시골편지] 짜라빠빠 file 임의진 2020-03-18 16
9848 임의진 [시골편지] 세 가지 자랑 file [1] 임의진 2020-03-17 21
9847 임의진 [시골편지] 공기청정기 file [1] 임의진 2020-03-16 19
9846 김남준 사랑의 일치를 위해 부름받은 공동체 김남준 2020-03-15 14
9845 김남준 밤하늘에 떠 있는 별 김남준 2020-03-15 23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