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실업자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23 추천 수 0 2020.03.25 23:53:16
.........

l_2019032101002408400196301.jpg

뒷산 절집엔 고목 매화들이 듬뿍한 꽃들을 내밀고 있더라. 입술연지처럼 고운 꽃을. 지난겨울 동치미가 먹고 싶었나 캥캥 울던 고라니도 간데없고 외따롭게 지붕을 인 암자엔 노승의 기침소리만 뎅그렇다. 같이 나들이한 친구가 “나 절에 들어가서 살까?” 실없는 소리를 했다. 하지만 절집도 장기 투숙자는 골라서 받는다. 또 행자스님이라도 아무나 받는 게 아니지. 피식하면 하는 소리가 ‘고향에 내려가서 살겠다, 절에 들어가 살고프다’ 어쩐다 하지만 그게 말만큼 쉽나. 만만한 게 절집이다. 정치인이 선거운동을 하면서 “유권자 여러분. 일단 저를 실업자로 만들지만 말아주세요. 실업에서 구해 주시면 반드시 유권자 여러분에게 구직으로 보답해 드리겠습니다.” 능청도 좋아라. 그래놓고는 몰라요로 하세월이렷다.
구름이 비를 꾹 참고 있다. 꾸물꾸물하다. 전화기 저편에서 한 아이가 실업자 신세가 되었노라 하소연을 했다. 짐마차를 모는 근면한 노동자처럼 하루도 쉬지 않고 달려온 아이. 이제 뭘 할 거냐 물으니 실업급여를 받으면서 다시 구직활동을 해보겠노라고. 그 아이 생각하면 마음이 짠하다. 혼자 벌어 월세를 내고 햇반을 데워 먹으며 살아간다. 친구들 다 가는 대학도 가지 못했다. 복날에 술 취한 개도 “개장수들 다 나오라고 그래!” 허풍을 떤다고 하지. 이 아이는 항상 마음을 움츠리고 어깨도 굽어 있다. 목소리도 모기소리만 하다.
지금은 실업급여라도 있어 다행이어라. 전에는 당장 나가라고 하면 나가야 했고, 당일부터 알거지였다. 그러고 보면 시인은 정년도 뭣도 없고 좋아. 다만 시집이 팔리지 않는다는 점. 실업자 아닌 실업자라는 점. 누가 그랬다. 아직도 원고료 몇 푼이라도 받고 사는 작가가 몇이나 되겠냐고. 운 좋은 거라고. 쥐꼬리만 한 원고료를 한번은 동생 스님이 계시는 절집에 시주했다. 스님도 시를 쓴다. 실업자 시인들, 모두 원고료를 받는 세상이 속히 오기를 바라면서 살짝 밀어드렸다. 그 덕분인지 요즘 시가 솔솔 써진다.

임의진 목사·시인
2019.03.20


댓글 '1'

나무

2020.03.25 23:55:54

나도 시가 솔솔 나오면 을매나 좋을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031 이현주 방금 new 이현주 2020-07-11 23
10030 이현주 고맙다 new 이현주 2020-07-11 15
10029 이현주 불쌍한 사람 new 이현주 2020-07-11 17
10028 이현주 누구한테도 new 이현주 2020-07-11 10
10027 이현주 철부지 둘째 아들 new 이현주 2020-07-11 9
10026 임의진 [시골편지] 침 튀김 newfile 임의진 2020-07-11 9
10025 임의진 [시골편지] 예쁜 조약돌 file 임의진 2020-07-09 18
10024 임의진 [시골편지] 오줌싸개 file 임의진 2020-07-04 20
10023 임의진 [시골편지] 미나리 싹 file [1] 임의진 2020-07-03 21
10022 임의진 [시골편지] 잔정 file 임의진 2020-07-02 19
10021 임의진 [시골편지] 땅거미 file 임의진 2020-07-01 20
10020 이현주 떨어지는 꽃잎처럼 이현주 2020-06-30 26
10019 이현주 덕분에 이현주 2020-06-30 29
10018 이현주 오늘 이현주 2020-06-30 15
10017 이현주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 이현주 2020-06-30 23
10016 이현주 허허허 이현주 2020-06-30 21
10015 이현주 기침 이현주 2020-06-24 31
10014 이현주 먼저 손을 펴라 이현주 2020-06-24 40
10013 이현주 암만 봐도 이현주 2020-06-24 23
10012 이현주 핸드폰 시대 이현주 2020-06-24 25
10011 이현주 돈 세다가 이현주 2020-06-24 21
10010 이현주 금빛 화살 이현주 2020-06-24 22
10009 이현주 눈이 좁아서 이현주 2020-06-19 42
10008 이현주 늙은이들에게 이현주 2020-06-19 34
10007 이현주 젊은이들에게 이현주 2020-06-19 27
10006 이현주 그런데 이현주 2020-06-15 30
10005 이현주 알 수 없어라 이현주 2020-06-15 30
10004 이현주 이현주 2020-06-15 24
10003 이현주 나뭇잎 되어 이현주 2020-06-14 29
10002 이현주 아무도 말이 없다 이현주 2020-06-14 34
10001 이현주 안 보이는 중심 이현주 2020-06-11 35
10000 이현주 남자는 울면 안 된다는 말에 대하여 이현주 2020-06-11 20
9999 이현주 저마다 제 꿈에서 이현주 2020-06-09 53
9998 이현주 거참 신통하다 이현주 2020-06-09 36
9997 이현주 참회에 대하여 이현주 2020-06-09 38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