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중국 영화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34 추천 수 0 2020.04.01 23:50:16
.........

l_2019042501003039000250061.jpg

살고 있는 동네가 대나무로 유명한 고장이라 가끔 축제 때 판다 분장을 보게 된다. 어린 대나무 잎사귀를 입에 달고 사는 판다. 대숲에서 판다가 굴러떨어질 거 같다. 주민들만 해도 중국 구경을 안 해본 분이 없을 정도. 회갑 때도 가고 칠순 때도 간다. 누구 집 노총각 아들은 중국 동포랑 가약을 맺었는데, 친정 식구들이 건너와 농사일을 거들어 살림이 폈다. 임시정부 청사를 찾아갈 필요가 없는 게 그런 모양으로다가 반은 한국식, 반은 중국식으로 살아가는 집들이 있다. 이곳 외딴 데까지 배달음식은 오로지 중국요리뿐. 누가 중국 댕겨왔다며 백주 한 병 들고 오면 요리 하나를 시켜서 나눠 마신다. 조금만 마셔도 판다처럼 방구석을 뒹굴게 된다. 어려서 성룡의 취권 흉내를 내고 놀았지. 동네 아재들 중에 이미 취권을 터득한 분들도 꽤 되었어. 막걸리 몇 잔이면 주먹질을 해대고, 경운기와 함께 수로에 빠지기도 했다. 그런데도 멀쩡하게 기어 나오는 것을 보면 취권을 마스터했기 때문이렷다.
홍콩의 왕가위 감독이 만든 영화들은 깔린 음악이 좋다. 보고도 또 찾아보게 된다. 공추하가 부르는 ‘사방에 핀 장미’와 같은 명곡이 흐르는 영화. 여명, 장만옥, 장국영, 양조위, 공리 같은 명배우들의 대사가 흐르면 가슴이 촛농처럼 녹아들고 만다.
일제 식민이나 분단이 없었다면 우리는 중국이랑 형제 나라로 오래전부터 잘 지냈을 것이다. 중국이랑 사이가 틀어지는 일이 생기면 두 눈 감고 외면하더니만 요샌 일본이랑 사이가 안 좋다며 오두방정을 떤다. 일제 순사집안 씨앗들인가.
가수 김정호의 외가가 이곳 담양이다. 판소리꾼 집안. “사랑해선 안될 사람을 사랑하는 죄이라서 말 못하는 내 가슴은 이 밤도 울어야 하나. 잊어야만 좋을 사람을 잊지 못한 죄이라서 말 못하는 이 가슴은 이 밤도 울어야 하나” 이 노래 ‘몽중인’을 처음 부른 가수도 공추하다. 그러니까 원곡은 중국 노래. 1940년. 우리가 임시정부를 중국에 두었을 때 흐르던 노래. 공추하의 노래를 들었을 임시정부 식구들을 떠올려본다. 내가 영화를 너무 많이 봤나?
임의진 목사·시인
2019.04.24


댓글 '1'

나무

2020.04.01 23:53:01

담양 어느 인간문화재인가 하는 분 집에서
바구니 만드는 일을 잠깐 해 보았었다.
내 젊은 날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93 김남준 교회를 위한 가장 큰 기도 제목 김남준 2020-05-27 220
9992 김남준 복음의 일꾼이 되어야 합니다 김남준 2020-05-27 20
9991 김남준 기도를 배움 김남준 2020-05-27 24
9990 김남준 그 힘의 능력으로 강건하여지고 김남준 2020-05-27 22
9989 김남준 성령 충만 사랑 충만 김남준 2020-05-27 39
9988 김남준 성령 충만하기 위한 삶의 정비 김남준 2020-05-27 32
9987 김남준 성령으로 충만하기를 구하라 김남준 2020-05-27 35
9986 김남준 우리는 비판에 너무 익숙해졌습니다. 김남준 2020-05-25 24
9985 김남준 기도의 대적은 죄입니다. 김남준 2020-05-25 19
9984 임의진 [시골편지] 토끼굴 file 임의진 2020-05-24 13
9983 임의진 [시골편지] 때밀이 file [1] 임의진 2020-05-23 15
9982 임의진 [시골편지] 게릴라 쥐 file 임의진 2020-05-21 19
9981 임의진 [시골편지] 자작자작 file 임의진 2020-05-20 13
9980 임의진 [시골편지] 세밑 덕담 file 임의진 2020-05-19 9
9979 임의진 [시골편지] 거비거비의 프러포즈 file 임의진 2020-05-18 9
9978 임의진 [시골편지] 세상의 눈, 카타추타 file 임의진 2020-05-17 15
9977 임의진 [시골편지] 세상의 중심, 울루루 file 임의진 2020-05-16 16
9976 임의진 [시골편지] 비밀기지 file 임의진 2020-05-14 19
9975 임의진 [시골편지] 기억 상실 file 임의진 2020-05-13 17
9974 김남준 가슴을 찢어놓는 기도 제목 김남준 2020-05-12 36
9973 김남준 열렬한 기도 김남준 2020-05-12 18
9972 김남준 하나님의 나라에 대한 소망 김남준 2020-05-12 22
9971 김남준 기도의 자리 김남준 2020-05-12 17
9970 김남준 마음이 무너졌다면 김남준 2020-05-12 25
9969 김남준 말씀을 깨달아야 기도가 변합니다. 김남준 2020-05-12 27
9968 김남준 움켜쥐었던 손을 펴게 될 때 김남준 2020-05-12 21
9967 김남준 하나님의 영광에 대한 사모 김남준 2020-05-12 20
9966 김남준 무엇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20-05-12 19
9965 김남준 기도는 우리를 영적으로 성숙하게 합니다. 김남준 2020-05-12 16
9964 임의진 [시골편지] 월간지 인연 file 임의진 2020-05-11 6
9963 임의진 [시골편지] 자유인 file 임의진 2020-05-10 16
9962 임의진 [시골편지] 밤과 추위 file 임의진 2020-05-09 16
9961 홍승표 [시골편지] 영혼이 찾아온 날 file 임의진 2020-05-08 20
9960 임의진 [시골편지] 시인의 근심걱정 file 임의진 2020-05-07 22
9959 임의진 [시골편지] 파리의 불심 file 임의진 2020-05-06 14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