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노루 궁뎅이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45 추천 수 0 2020.04.03 21:46:27
.........

l_2019050201000119900009221.jpg

산고개 고개를 나 혼자 넘어서 토실토실 알밤을 주워 올 테야. 산고개 너머로 토끼가 뛰고 노루도 뛰어넘는다. 깊고 큰 산이 뒤로 쭉 늘어져 있는데, 호랑이만 없고 다 사는 거 같다. 노루 엄마와 아기가 행차를 하는 날엔 얼마나 조심스러운지 나도 숨을 꾹 눌러 참게 된다. 산비탈은 미끄럼틀이고 칡넝쿨은 천연 그네. 동물원 식물원 찾아갈 필요가 없다. 미국에 다녀온 할매에게 물었다.

“어디가 가장 재밌으셨나요?”

“으응. 디질년들이라고 아시오? 거기가 참말로 재미지고 좋등마.”

“아아. 디즈니랜드.”

“암만 좋대도 울 동리만 하겄소. 사람이 말이 통해야 쓰재잉. 당최 귀머거리론 못 살재.”

동네는 흥미만점 디즈니 수준. 거기다가 소일거리 밭일거리 손발이 착착 맞는 이웃들이 있다. 연장 창고에는 노루발못뽑이가 있고, 뒷산 언저리엔 노루발자국이 선명하다. 소들이 사는 아랫동네 우사엔 소들이 항상 웃는 낯. 소 우자를 써서 ‘우하하’ 웃는다. 강아지와 송아지가 뛰노는 풀섶엔 무당벌레가 기지개를 켜고 비행을 준비 중. 뭐든 제자리에 있을 때, 제 할 일을 하며 지낼 때 동네가 평안하다. 개도 똥을 늘 싸는 곳에 누고, 노루똥도 늘 같은 곳에만 보인다. 고라니와 노루는 울음소리도 다르고 얼굴 생김도 달라. 우는 건 알지만 웃는 건 모르겠다. 옛날에 아버지가 충청도 교회에서 집회를 하고 오셨는데, 아무리 웃기는 얘길 해도 반응이 싸늘하여 여쭤보니 “집에 가서 웃을라는디유.” 그랬다나 어쨌대나. 노루는 항상 웃는 표정이다. 궁뎅이는 하얀 털로 하트자가 새겨져 있다. 사랑을 아는 놈임이 분명해. 노루가 행복하면 산이 왼통 행복으로 물든다.
노루 궁뎅이를 보면 재수가 좋다 해서 산사람들은 비손을 모으고 합장. 칡 캐러 산을 타는 이들이 지렛대로 삼고자 노루발못뽑이, 속칭 ‘빠루’를 챙겨간다. 이 빠루가 네 빠루냐, 산신령이 금빠루로 바꿔주기도 하는 모양. 나도 노루 궁뎅이처럼 빼딱거리며 산책하다보면 금가루가 뿌려진 노을을 만나기도 한다. 오월은 푸르구나, 우리들 세상. 산짐승 아기들도 자장자장 잘 자렴.
임의진 목사·시인
2019.05.01


댓글 '1'

나무

2020.04.03 21:47:19

나는 언제나 디질년들에 가 볼까나?
거기가 참말로 재미지고 좋다는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93 김남준 교회를 위한 가장 큰 기도 제목 김남준 2020-05-27 220
9992 김남준 복음의 일꾼이 되어야 합니다 김남준 2020-05-27 20
9991 김남준 기도를 배움 김남준 2020-05-27 24
9990 김남준 그 힘의 능력으로 강건하여지고 김남준 2020-05-27 22
9989 김남준 성령 충만 사랑 충만 김남준 2020-05-27 39
9988 김남준 성령 충만하기 위한 삶의 정비 김남준 2020-05-27 32
9987 김남준 성령으로 충만하기를 구하라 김남준 2020-05-27 35
9986 김남준 우리는 비판에 너무 익숙해졌습니다. 김남준 2020-05-25 24
9985 김남준 기도의 대적은 죄입니다. 김남준 2020-05-25 19
9984 임의진 [시골편지] 토끼굴 file 임의진 2020-05-24 13
9983 임의진 [시골편지] 때밀이 file [1] 임의진 2020-05-23 15
9982 임의진 [시골편지] 게릴라 쥐 file 임의진 2020-05-21 19
9981 임의진 [시골편지] 자작자작 file 임의진 2020-05-20 13
9980 임의진 [시골편지] 세밑 덕담 file 임의진 2020-05-19 9
9979 임의진 [시골편지] 거비거비의 프러포즈 file 임의진 2020-05-18 9
9978 임의진 [시골편지] 세상의 눈, 카타추타 file 임의진 2020-05-17 15
9977 임의진 [시골편지] 세상의 중심, 울루루 file 임의진 2020-05-16 16
9976 임의진 [시골편지] 비밀기지 file 임의진 2020-05-14 19
9975 임의진 [시골편지] 기억 상실 file 임의진 2020-05-13 17
9974 김남준 가슴을 찢어놓는 기도 제목 김남준 2020-05-12 36
9973 김남준 열렬한 기도 김남준 2020-05-12 18
9972 김남준 하나님의 나라에 대한 소망 김남준 2020-05-12 22
9971 김남준 기도의 자리 김남준 2020-05-12 17
9970 김남준 마음이 무너졌다면 김남준 2020-05-12 25
9969 김남준 말씀을 깨달아야 기도가 변합니다. 김남준 2020-05-12 27
9968 김남준 움켜쥐었던 손을 펴게 될 때 김남준 2020-05-12 21
9967 김남준 하나님의 영광에 대한 사모 김남준 2020-05-12 20
9966 김남준 무엇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20-05-12 19
9965 김남준 기도는 우리를 영적으로 성숙하게 합니다. 김남준 2020-05-12 16
9964 임의진 [시골편지] 월간지 인연 file 임의진 2020-05-11 6
9963 임의진 [시골편지] 자유인 file 임의진 2020-05-10 16
9962 임의진 [시골편지] 밤과 추위 file 임의진 2020-05-09 16
9961 홍승표 [시골편지] 영혼이 찾아온 날 file 임의진 2020-05-08 20
9960 임의진 [시골편지] 시인의 근심걱정 file 임의진 2020-05-07 22
9959 임의진 [시골편지] 파리의 불심 file 임의진 2020-05-06 14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