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가면 올빼미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27 추천 수 0 2020.04.05 22:15:14
.........

l_2019051601001745500136631.jpg

서울사람들은 입마개 마스크를 달고 다니며 입 냄새를 즐기는 묘한 취향들을 갖고 있다. 차라리 매연과 먼지가 입 냄새보단 나을 거 같은데. 조그맣지도 않고 얼굴을 다 가리는 마스크는 가면 수준. 시골에선 마스크를 구경하기 어렵다. 혹시 올빼미를 보면 복면을 하고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하겠군. 검은 주둥이를 가진 똥개도 동네를 어슬렁거리기도 해. 복면 도둑을 잡자는 것이지 검정 마스크를 쓴 날강도는 아님이렷다.
의사 샘들이 마스크를 쓰고 수술을 하는 이유는 혹시 잘못되어도 담당 의사가 누구인지 모르게 하려고 그러는지도 모르겠어. 힛~. 아무튼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늘자 올빼미도 움쩍 뒷발질을 하게 된다.
입을 가리면 표정을 알 수 없지. 한 항공회사 노동자들이 파업을 하면서 내건 구호가 “노 스마일!” ‘웃지 않기’였단다. 직원들이 미소를 거두고 화난 표정을 짓는다면 손님들이 대번 외면하게 되어 있다. 거기다가 마스크까지 착용하면 꼬마 손님들은 놀라서 울지도 모른다.
사장님은 노동자를 웃게 만들어 줘야 한다. 그래야 자기도 웃는 인생을 살 수 있다. 또한 노동자도 감정노동이어서가 아니라 미소 띤 얼굴로 사는 편이 먼저 자기 자신과 영혼에 좋다.
언젠가 호주 숲에 갔다가 하얀 복면을 한 ‘흰가면 올빼미’를 보았다. 가면 올빼미는 탈을 쓴 광대처럼 보였다. 불행한 죽음을 가져온다 해서 원주민들은 이 친구를 잡아다가 현관문에 못 박고 액막이를 했다고 한다. 우리나라엔 흰가면 올빼미가 살지 않아 다행. 죽음은 올빼미가 가져오는 게 아니라 웃지 않는 인간이 가져오는 어두운 침묵. 올빼미는 죽어 가면을 벗겠지만 우리는 겹겹 회칠한 거짓과 위선을 벗게 될 것이다. 우리 사회는 관용과 호의는커녕 혐오와 배척이 도가 지나치다 싶다. 특히 사랑의 종교라는 기독교 일부는 가장 혐오와 배척의 주동세력으로 고착되었다. 가면 뒤엔 전쟁광 금약탈꾼 ‘십자군’의 얼굴이 보인다.
임의진 목사·시인
2019.05.15


댓글 '1'

나무

2020.04.05 22:15:59

그 마스크를 서로 사려고 대란이라는 것이 일어났으니....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93 김남준 교회를 위한 가장 큰 기도 제목 김남준 2020-05-27 220
9992 김남준 복음의 일꾼이 되어야 합니다 김남준 2020-05-27 20
9991 김남준 기도를 배움 김남준 2020-05-27 24
9990 김남준 그 힘의 능력으로 강건하여지고 김남준 2020-05-27 22
9989 김남준 성령 충만 사랑 충만 김남준 2020-05-27 39
9988 김남준 성령 충만하기 위한 삶의 정비 김남준 2020-05-27 32
9987 김남준 성령으로 충만하기를 구하라 김남준 2020-05-27 35
9986 김남준 우리는 비판에 너무 익숙해졌습니다. 김남준 2020-05-25 24
9985 김남준 기도의 대적은 죄입니다. 김남준 2020-05-25 19
9984 임의진 [시골편지] 토끼굴 file 임의진 2020-05-24 13
9983 임의진 [시골편지] 때밀이 file [1] 임의진 2020-05-23 15
9982 임의진 [시골편지] 게릴라 쥐 file 임의진 2020-05-21 19
9981 임의진 [시골편지] 자작자작 file 임의진 2020-05-20 13
9980 임의진 [시골편지] 세밑 덕담 file 임의진 2020-05-19 9
9979 임의진 [시골편지] 거비거비의 프러포즈 file 임의진 2020-05-18 9
9978 임의진 [시골편지] 세상의 눈, 카타추타 file 임의진 2020-05-17 15
9977 임의진 [시골편지] 세상의 중심, 울루루 file 임의진 2020-05-16 16
9976 임의진 [시골편지] 비밀기지 file 임의진 2020-05-14 19
9975 임의진 [시골편지] 기억 상실 file 임의진 2020-05-13 17
9974 김남준 가슴을 찢어놓는 기도 제목 김남준 2020-05-12 36
9973 김남준 열렬한 기도 김남준 2020-05-12 18
9972 김남준 하나님의 나라에 대한 소망 김남준 2020-05-12 22
9971 김남준 기도의 자리 김남준 2020-05-12 17
9970 김남준 마음이 무너졌다면 김남준 2020-05-12 25
9969 김남준 말씀을 깨달아야 기도가 변합니다. 김남준 2020-05-12 27
9968 김남준 움켜쥐었던 손을 펴게 될 때 김남준 2020-05-12 21
9967 김남준 하나님의 영광에 대한 사모 김남준 2020-05-12 20
9966 김남준 무엇을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20-05-12 19
9965 김남준 기도는 우리를 영적으로 성숙하게 합니다. 김남준 2020-05-12 16
9964 임의진 [시골편지] 월간지 인연 file 임의진 2020-05-11 6
9963 임의진 [시골편지] 자유인 file 임의진 2020-05-10 16
9962 임의진 [시골편지] 밤과 추위 file 임의진 2020-05-09 16
9961 홍승표 [시골편지] 영혼이 찾아온 날 file 임의진 2020-05-08 20
9960 임의진 [시골편지] 시인의 근심걱정 file 임의진 2020-05-07 22
9959 임의진 [시골편지] 파리의 불심 file 임의진 2020-05-06 14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