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교회와신앙] 문득 쉬고 싶을때 언제든지 찾아오세요 1
최용우
17573 2009-08-23
공지 우리의 꿈(vision) 1 file
최용우
16947 2009-04-02
95 좋은 ‘울음터’ 하나 만들고 싶습니다 4 updatefile
최용우
87 2020-06-13
좋은 ‘울음터’ 하나 만들고 싶습니다 “살다보면 아무도 모르는 곳에 가서 쉬고 싶을 때가 있지요. 그럴 때는 언제든지 찾아오세요. 아무 때나 오셔도 괜찮아요. 부담 가질 필요 없어요. 그냥 편히 오셔서 기도실에 들어가 실컷 우셔도 되고 실...  
94 [책과 삶]공간의 치유력, 머무는 곳이 심신의 행복을 좌우한다
최용우
3433 2013-07-06
[책과 삶]공간의 치유력, 머무는 곳이 심신의 행복을 좌우한다 김종목 기자 jomo@kyunghyang.com 경향신문 2013.7.6 ▲공간이 마음을 살린다에스더 M. 스턴버그 지음․서용조 옮김 | 더퀘스트 | 423쪽 | 1만7000원 미국의 환경심리학자 로저 울리...  
93 햇볕같은집.... 안녕 file
최용우
6652 2011-04-25
2011.4.30일까지 햇볕같은집 사역을 잘 마무리하였습니다. 남의 집을 빌려서 사는 사람들에게 가장 무서운 말은 그 집을 비워달라는 말을 들을 때가 아닐까요? 전세든 월세든 세를 살아본 사람들이 악착같이 빚을 내서라도 '자기집'을 사려고 ...  
92 신앙인의 휴가 file
최용우
7081 2011-03-29
" 한국 미술 5 천년 전"이 미국에서 꽤 장기간 열렸을 때 전시가 끝나갈 무렵 영국, 프랑스, 서독, 네델란드 등 유럽 쪽에서도 보여줬으면 좋겠다는 요청이 쇄도했다고 합니다. 그 때 국립중앙 박물관장은 "물건도, 거기 딸린 사람도 쉬어야 ...  
91 피정 避靜 (영어 retreat) file
최용우
7257 2010-09-08
피정 避靜 (영어 retreat) 피정 避靜 (영어 retreat) 신자들이 자신들의 영성생활에 필요한 결정이나 새로운 쇄신을 위해, 어느 기간 동안 일상적인 생활의 모든 업무에서 벗어나 묵상과 자기 성찰기도 등 종교적 수련을 할 수 있는 고요한 곳...  
90 언제 이렇게 1 file
해바라기
7308 2010-07-10
쪽두리 꽃이 피었습니다. 이 꽃을 보면 이렇게 피는 꽃도 있구나 싶어요. 분홍색, 보라색의 봉선화도 피었습니다. 어릴때 손톱에 꽃물을 많이 들였는데 말이죠. 노랑, 주황, 빨강색의 채송화도 날마다 꽃을 피워 벌을 부릅니다. 붉은 접시꽃이...  
89 날마다 잘 가꾸기
해바라기
6778 2010-07-08
"날마다 뽑아두 소용 없다니깨..." "아이구~ 힘들어 안 뽑을수두 없구, 뽑자니 날마다 씨름해야 되구." "어디 니가 이기나 내가 이기나 해보야지 뭐!" "그러다 여름 다 지나는겨..." 길가 옆 밭에 할머니께서 풀을 뽑으시면서 지나시던 동네 할...  
88 감자캐기 file
해바라기
7105 2010-07-01
감자를 캤습니다. 흰 감자보다 자주색 감자는 조금 더 놓아 두어도 된다는데 두어군데 캐보니 달린 감자에서 싹이 또 나고 있는게 아닙니까! 그래서 얼른 캐버리고 몇군데만 남겨 놓았습니다. 감자 순이 자라는 것을 보고 야무진 꿈을 꾸었지...  
87 종이꽃 1 file
해바라기
8835 2010-07-01
종이꽃이라 이름을 붙인 이유가 궁금했어요. 싹이 나서 조금씩 자랄때는 대싸리와도 흡사하더군요. 드디어 꽃을 피웠는데 정말 예쁩니다. 날씨가 환해야 꽃을 피우는데 오늘같이 흐린날은 꼭 오므리고 있습니다. 어릴적에 하늘거리는 얇은 습...  
86 자주 달개비 file
해바라기
7250 2010-06-29
자주 달개비 해 뜨기전 자주 달개비는 이미 피어 있지요! 밤에 피는지 새벽녘에 피는지는 확인해 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고요... 해가 비추이면 꽃잎이 녹는듯 안으로 말리면서 얼마 지나지 않아 오그라 듭니다. 그렇게 매일 하루에 한 송이씩 ...  
85 잡아주기 1 file
해바라기
7412 2010-06-21
잡아주기 기생화 줄기가 가늘어서 자꾸만 옆으로 눕는다. 비가 올때는 빗물 때문에 더 힘겨워 한다. 삼각형으로 대를 박고 줄로 둘러 주니 한시름 놓인다. 보인다 보여 쭉쭉 뻗어 올라가는 오이줄기에 맺힌 오이, 하루하루 커가는 것이 눈에 ...  
84 안녕 캘리포피 2 file
해바라기
7147 2010-06-17
꽃씨를 많이 모아 놓으신 사모님께서 주신 여러 꽃씨들 중 몇몇가지를 뿌렸습니다. 초봄에 뿌렸건만 이제나 저제나 기다려도 올라오지 않아 죽은줄 알았는데 어느날 보니 '나 여기 있어요!' 하는듯 새싹이 땅을 뚫고 나왔습니다. 그런데 또 얼...  
83 앵두 3 file
해바라기
8220 2010-06-15
조심 비온 뒤에 쑥쑥 뻗어 올라가는 오이 줄기를 붙들어 준다고 줄로 묶다가 그만 줄기가 똑! 부러졌습니다. 에고~ 그동안 잘 컸는데 아까워라... 너무 세게 잡아 당겼나봐요. 앵두 올해는 앵두가 작년에 비해 3분의 1정도 달렸네요. 봄에 엄...  
82 하늘 비 file
이인숙
6693 2010-06-14
청소 며칠전에 청소를 했는데 창틀에 또 먼지가 쌓였습니다. 날벌레들이 창틀에서 빠져 나오지 못하고 그만 생을 마감했네요. 한 번 청소한 뒤 항상 깨끗함을 유지하면 좋으련만... 그런데 오히려 자주 하면 청소하기 쉽습니다. 오랫만에 하는...  
81 고양이 네 덕인줄 알께 file
이인숙
7329 2010-06-05
흙을 부드럽게 해 열무 씨앗을 뿌려 놓았더니 다음날 고양이가 똥을 싸고 흙을 덮어 놓았다. 고양이의 습성이라 이해는 하는데 하필 맛있게 먹으려고 뿌린 채소밭이라니... 삽으로 떠서 호박 구덩이 주변에 넣고 나도 흙을 덮어 놓았다. 그 얘...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