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설교 모음

택스트 설교

  설교자'가 확실한 설교만 올릴 수 있습니다.

베드로는 소리를 높여

사도행전 강승호목사............... 조회 수 136 추천 수 0 2020.05.29 09:02:01
.........
성경본문 : 행2:14-21 
설교자 : 강승호 
참고 :  

제목: 베드로는 소리를 높여(2:14-21)

레마주석에 나온 예화

새 한 마리가 땅속에서 머리를 밀고 올라오는 두더지와 대화를 나누었다. 넌 왜 그리 소란을 피우니? 두더지가 나뭇가지에 앉아 노래하는 새에게 말했다. , 햇살과 나무들 풀잎과 시내, 언덕 위의 흰 구름! 온 세상이 아름답잖니천만에! 두더지가 말했다. 내가 너보다 오랫동안 살아왔지만 땅속 이리저리 돌아다녀보아도 그런 것은 하나도 없단다. 꿈틀거리는 벌레 따위밖에는 아무것도 없다는 사실을 넌 모르니?

 

모든 일에 부정적인 사람들은 제자들이 성령에 감동되어 방언하는 것을 보고 술취했다고 비난하던 사람들처럼 무엇이든지 먼저 거부하는 태도를 취하게 된다. 그러나 하나님을 알고자 하는 자들에게 이런 태도는 아주 불필요한 것이다.

성령에 감동된 베드로가 다락방 부근으로 모인 많은 유대인들에게 담대히 설교하는 내용이 본문에 기록되어 있다.

 

14베드로가 열한 사도와 함께 서서 소리를 높여 이르되 유대인들과 예루살렘에 사는 모든 사람들이 이 일을 너희로 알게 할 것이니 내 말에 귀를 기울이라

베드로는 담대하게 소리를 높여 유대인들에게 외치고 있습니다.

 

베드로는 과거 예수께서 함께 계셨음에도 자주 두려움에 휩싸이던 사람이었습니다

14:29오라 하시니 베드로가 배에서 내려 물 위로 걸어서 예수께로 가되 30바람을 보고 무서워 빠져 가는지라 소리 질러 이르되 주여 나를 구원하소서 하니

26:69베드로가 바깥 뜰에 앉았더니 한 여종이 나아와 이르되 너도 갈릴리 사람 예수와 함께 있었도다 하거늘 70베드로가 모든 사람 앞에서 부인하여 이르되 나는 네가 무슨 말을 하는지 알지 못하겠노라 하며 71앞문까지 나아가니 다른 여종이 그를 보고 거기 있는 사람들에게 말하되 이 사람은 나사렛 예수와 함께 있었도다 하매 72베드로가 맹세하고 또 부인하여 이르되 나는 그 사람을 알지 못하노라 하더라 73조금 후에 곁에 섰던 사람들이 나아와 베드로에게 이르되 너도 진실로 그 도당이라 네 말소리가 너를 표명한다 하거늘 74그가 저주하며 맹세하여 이르되 나는 그 사람을 알지 못하노라 하니 곧 닭이 울더라

 

그런데 본문을 보면 그는 이러한 두려움을 말끔히 극복하고 있습니다. 그는 예수께서 십자가에 달려 돌아가신 지 50일밖에 안 되었는데 핍박자의 소굴이라 할 수 있는 성전에서 복음을 외치고 있습니다. 이렇게 베드로가 담대히 복음을 전할 수 있었음은 오순절 날에 모인 곳에 성령의 세례를 받았기 때문입니다.

베드로의 외침은 무엇입니까?

요엘을 통하여 마지막 날의 징조들을 선포합니다.

18그때에 내가 내 영을 내 남종과 여종들에게 부어 주리니 그들이 예언할 것이요

 

마지막 날엔 주님께서 남종과 여종들에게 영을 부어 주신다고 말씀합니다. 바로 말세에 임하는 하나님의 영은 예언의 영입니다. 그 영은 다름아닌 심판주 그리스도의 재림과 그로 인해 가해질 불의 심판에 대한 예언의 영입니다. 주께서 재림하시는 그때는 사랑도 온유함도 겸손도 자비도 없는 무서운 심판의 때입니다. 그러므로 말세에 성도가 외쳐야 할 가장 중요하고 시급한 메시지는 다시 오실 재림주 예수와 그의 심판입니다.

 

19또 내가 위로 하늘에서는 기사를 아래로 땅에서는 징조를 베풀리니 곧 피와 불과 연기로다 20주의 크고 영화로운 날이 이르기 전에 해가 변하여 어두워지고 달이 변하여 피가 되리라

빛이 변하여 어둠이 되고 밝음이 변하여 피가 되는 이러한 현상은 진리의 타락과 사망의 방편으로 변하는 생명의 법을 의미합니다

즉 사랑의 부재 이것이 말세에 나타나는 가장 현격한 현상이요 징조입니다.

24:12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서로에 대한 동정이나 이해심, 따뜻한 연민과 긍휼히 여기는 마음 대신 모든 것을 자기 수중에 끌어 넣고자 하는 욕심과 이웃에 대한 무관심, 자기 기만과 독선이 바로 말세의 가장 보편적인 현상입니다. 위로 대신 다툼 자비대신 비판 사랑 대신 미움, 화해 대신 싸움 이것이 주의 재림이 가까웠다는 표징입니다.

(레마 사도행전 p79-84 부분 발췌)

이번 코로나 19도 하나님이 내리신 징벌입니다.

3:5내가 심판하러 너희에게 임할 것이라 점치는 자에게와 간음하는 자에게와 거짓 맹세하는 자에게와 품꾼의 삯에 대하여 억울하게 하며 과부와 고와를 압제하며 나그네를 억울하게 하며 나를 경외 하지 아니하는 자들에게 속히 증언하리라 만군의 여호와가 말하였느니라

14:12그들이 금식할지라도 내가 그 부르짐음을 듣지 아니하겠고 번제와 소제를 드릴지라도 내가 그것을 받지 아니할 뿐 아니라 칼과 기근과 전염병으로 내가 그들을 멸하리라

(구약땐 이스라엘백성들이 간음하다가 하루에 23천명이 죽음)

베드로는 말세에 일어날 일들을 선포합니다,

19또 내가 위로 하늘에서는 기사를 아래로 땅에서는 징조를 베풀리니 곧 피와 불과 연기로다 20주의 크고 영화로운 날이 이르기 전에 해가 변하여 어두워지고 달이 변하여 피가 되리라

우리 말세 때에 베드로처럼 사도들처럼 소리를 높여 외쳐야 합니다.

21누구든지 주의 이름을 부르는 자는 구원을 받으리라 하였느니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날짜 조회 수
» 사도행전 베드로는 소리를 높여 행2:14-21  강승호  2020-05-29 136
16663 요한복음 새롭게 하시는 성령님 요20:19-23  강승호목사  2020-05-27 229
16662 누가복음 너희는 나를 불러 주여 주여 하면서도 눅6:45-47  김경형목사  2020-05-27 93
16661 창세기 가정은 하나님이 만드신 대표작품입니다.(가정의 달) 창1:24-31  김기성 목사  2020-05-26 83
16660 요한복음 영원토록 함께 하리라 요14:15-21  강승호목사  2020-05-25 111
16659 요한계시 첫사랑 회복 계2:5  강종수목사  2020-05-24 103
16658 사도행전 세상의 증인되라 행1:6-14  강승호목사  2020-05-23 116
16657 고린도전 사랑이 뭐 길래? 고전13;1-3  전원준목사  2020-05-23 179
16656 베드로전 고난이 올 때 벧전4:12-14,5:6-11  강승호목사  2020-05-21 171
16655 잠언 성실 잠언19;1-25  전원준목사  2020-05-21 128
16654 누가복음 나무는 각각 그 열매로 아나니. 눅6:44  김경형목사  2020-05-20 147
16653 베드로전 적극적으로 선을 행하라 벧전3:13-22  강승호목사  2020-05-19 79
16652 에배소서 믿음의 가정에 꼭 있어야 할 두 가지 (가정의 달) 엡5:15-33  김기성 목사  2020-05-18 198
16651 누가복음 말세의 신국관 눅17:20-21  강종수목사  2020-05-17 64
16650 베드로전 거룩한 제사장 벧전2:2-10  강승호목사  2020-05-17 102
16649 사도행전 삶을 바꾸는 증언 행17:22-31  강승호목사  2020-05-14 184
16648 시편 나를 건지소서 시31:1-5,15-16  강승호목사  2020-05-13 187
16647 누가복음 그 후에야 네가 밝히 보고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를 빼리라. 눅6:41-44  김경형목사  2020-05-13 73
16646 에배소서 코로나는 회개운동의 시작입니다 엡6:18-20  김기성 목사  2020-05-11 252
16645 누가복음 말세의 불신앙 눅18:7-8  강종수목사  2020-05-10 174
16644 잠언 정직한 가정의 장막이 흥하는 이유가 있다 (가정의 달) 잠14:1-11  김기성 목사  2020-05-10 149
16643 창세기 당신은 효자입니까? 창45;25-28  전원준목사  2020-05-09 267
16642 누가복음 먼저 네 눈 속에서 들보를 빼어라. 눅6:39-42  김경형목사  2020-05-06 136
16641 요한복음 양을 위한 사랑 요10:1-10  강승호목사  2020-05-05 183
16640 마태복음 믿음의 대를 잇는 것은 부모의 책임입니다 (가정의 달) 마1:1-17  김기성 목사  2020-05-03 276
16639 마태복음 우상 심리와 예수 마 24:23-24  강종수목사  2020-05-03 104
16638 사사기 이 아이를 어떻게 가르칠까 ? 삿13:12-14  전원준 목사  2020-05-02 206
16637 베드로전 인내하는 믿음 벧전2:19-25  강승호목사  2020-05-02 200
16636 사도행전 성령의 능력으로 행2:42-47  강승호목사  2020-05-01 150
16635 마태복음 어린이를 사랑하신 예수님 마19:13-15  김중곤 목사  2020-05-01 177
16634 누가복음 너희의 그 헤아림으로 너희도 헤아림을 도로 받을 것이니라. 눅6:37-38  김경형목사  2020-04-29 101
16633 마가복음 삼백과 삼십 사이 막14:1-11  김기성 목사  2020-04-27 282
16632 골로새서 종말의 2가지 우상 골 3:5  강종수목사  2020-04-26 153
16631 잠언 무리에게서 나누는 자 잠18;1-24  전원준목사  2020-04-25 142
16630 베드로전 행위대로 심판 벧전1:17-23  강승호목사  2020-04-23 107

설교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