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설교 모음

택스트 설교

  설교자'가 확실한 설교만 올릴 수 있습니다.

피해야 할 믿음생활 형태

로마서 이한규 목사............... 조회 수 182 추천 수 0 2017.06.16 23:41:29
.........
성경본문 : 롬1:16-17 
설교자 : 이한규 목사 
참고 : 실시간 온라인 새벽기도 (2037) 

피해야 할 믿음생활 형태 (로마서 1장 16-17절)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마십시오 >

 왜 사도 바울이 복음을 전하려고 힘썼습니까? 은혜에 대한 빚진 자 의식을 가졌기 때문입니다. 그런 빚진 자 의식을 가지십시오. 자신에게 사랑받을 만한 면이 많아서 하나님이 사랑하신 것이 아닙니다. 사랑받을 만한 면이 없었어도 하나님이 사랑하고 구원하셨기에 늘 빚진 자 의식을 가지고 살면서 때로 시련을 주셔도 감사하고 최선을 다해 헌신하며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마십시오.

 한 간호사는 평생 남동생 뒷바라지를 하며 독신으로 지냈습니다. 동생은 누나의 결혼을 독촉했고 지인들도 너무 지나치다고 했지만 그녀는 동생만을 위해 살았습니다. 어느 날, 그녀가 세상을 떠나기 전에 왜 자신이 그렇게 동생을 위해 헌신하며 살았는지 비로소 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녀가 사춘기 때, 갑자기 수혈을 받게 되었습니다. 피를 급히 구하기 어려웠을 때 어린 남동생의 자원으로 수혈을 받았습니다. 수혈 후, 남동생이 입원실에서 의사선생님께 뜻밖의 질문을 했습니다. “선생님! 저는 언제 죽어요?” 알고 보니까 어린 남동생은 누나를 위해 피를 뽑아주면 자신은 죽는 줄 알았던 것입니다. 그 말을 전해 듣고 그녀는 평생 동생을 위해 살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죽음을 각오하고 자기를 위해 수혈해준 동생에게 평생 빚진 자 의식을 가지고 살면서 동생을 위해 헌신한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자기를 위해 돌아가신 예수님의 은혜에 대해 평생 빚진 자 의식을 가지고 살았기에 복음을 힘써 전하면서 부끄러워하지 않았습니다. 그처럼 예수님의 십자가의 은혜를 생각하고 복음 전파를 부끄럽게 생각하지 말고 인생 최대의 사명으로 아십시오. 복음 전파는 말로만 하는 것이 아닙니다. 성도가 사랑으로 행동하는 것도 무언의 복음전파입니다. 사실상 후자 형태의 복음 전파가 더 중요합니다.

< 피해야 할 믿음생활 형태 >

 구원은 믿음으로 받기에 어떤 경우에도 믿음이 흔들리지 말아야 합니다(17절). 믿음이 흔들리지 않도록 피해야 할 믿음 생활의 형태로는 다음과 같은 것들이 있습니다. 첫째, 지나치게 비약하는 믿음을 피하십시오. 공부를 못하는 학생이 기도 중에  “좁은 문으로 들어가라.”는 성경 말씀을 하나님이 자신에게 주신 말씀으로 여기고 명문대 의대에 지원하는 것은 믿음이 아닙니다. 잘못된 비약은 오히려 믿음의 가치를 떨어뜨립니다.

 둘째, 말씀을 개인 경험에 맞춰 재단하지 마십시오. 부흥회나 특별집회 등에서 들은 누군가의 종교적 체험을 절대화시키면 기복적인 복권 신앙, 피상적인 성공 추구, 흥미 본위의 집회 선호, 사람의 영광과 자리 추구, 사이비 종교단체 등에 영혼이 매일 수 있습니다. 한 이단 교주는 말합니다. “8천 번의 임상실험을 한 결과 귀신은 불신자들의 사후 영입니다.” 그러나 8억 번의 임상 경험이 있어도 성경이 진리라고 말하지 않으면 진리가 아닙니다.

 셋째, 마술적 도구로서의 믿음은 피하십시오. 믿음은 삶에 편리와 유익과 해결을 주는 마술적 도구가 아닙니다. 하나님을 믿지 않고 해결을 믿으면 해결이 없을 때 하나님을 떠나게 되는 허탈한 믿음이 됩니다. 남녀가 이성교제를 할 때 돈을 목적으로 사귀다가 그 목적을 달성하지 못해서 떠난다면 상대가 얼마나 배반감이 들겠습니까? 하나님을 그렇게 믿는다면 하나님의 진국 은혜를 맛보지 못할 것입니다.

 넷째, 조작해 만드는 믿음을 피하십시오. “하면 된다. 할 수 있다!”고 하는 것은 참된 믿음이 아니라 세상적인 신념입니다. 좋은 신념도 때로는 필요하지만 그것이 기독교적인 믿음은 아닙니다. 믿음은 하나님이 주시는 선물입니다. “내게 능력 주시는 자 안에서 모든 것을 할 수 있다.”는 말씀은 “하나님 안에서 어떤 장벽과 고난도 극복하거나 초월하거 승화시킬 수 있다!”는 말씀입니다.

 다섯째, 행함이 없는 말만의 믿음은 피하십시오. “믿습니다! 아멘!” 이라고 했으면서 실천을 하지 않는 것은 복된 믿음이 아닙니다. 믿음의 말보다 믿음의 행위가 더욱 중요합니다. 그런 원리를 전한다고 해서 “행위로 천국에 갑니까?”라고 따지지 마십시오. 믿음의 행위가 중요하다는 것은 믿음의 말만 번듯하면 안 된다는 뜻입니다. 왜 믿음이 연약해지고 변질됩니까? 믿음으로 시작했다가 감정이나 경험이나 행위를 앞세우기 때문입니다. 믿음으로 시작했으면 끝까지 믿음을 고수하며 오직 믿음으로 사십시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날짜 조회 수
14371 에배소서 믿음의 축복 엡4:17-32  강승호 목사  2017-06-30 176
14370 시편 감사 찬송부르며 시132:13-18  강승호 목사  2017-06-29 163
14369 누가복음 겨자씨와 누룩의 비유 눅13:18-21  이한규 목사  2017-06-27 159
14368 신명기 말씀 중심적인 신앙 신6:5-9  이한규 목사  2017-06-27 174
14367 신명기 이원론적 태도를 버리십시오 신6:1-4  이한규 목사  2017-06-27 64
14366 신명기 하나님께 맞설 것은 없습니다 신6:1-4  이한규 목사  2017-06-27 73
14365 마태복음 큰 믿음을 가지십시오 마14:28-36  이한규 목사  2017-06-27 164
14364 신명기 결코 치우치지 마십시오 신5:30-33  이한규 목사  2017-06-27 95
14363 신명기 듣고 행하려고 하십시오 신5:22-29  이한규 목사  2017-06-27 127
14362 로마서 성령님이 하시는 일 롬8:26-30  이한규 목사  2017-06-27 130
14361 마태복음 구원 이후 문화생활 마5:13-17  강종수 목사  2017-06-26 61
14360 요한계시 큰 음녀의 최후 계17:1-18  강종수 목사  2017-06-25 25
14359 누가복음 왜 예수님은 변화산 사건을 연출하셨을까? 눅9:28-36  안창천 목사  2017-06-25 66
14358 누가복음 어떤 그리스도를 믿고 어떻게 그리스도를 따르지? 눅9:18-27  안창천 목사  2017-06-25 58
14357 누가복음 기적은 어떻게 일어나는가? 눅9:10-17  안창천 목사  2017-06-25 110
14356 누가복음 헤롯의 반응을 통해 주의 음성을 듣다 눅9:7-9  안창천 목사  2017-06-25 38
14355 누가복음 전도, 이렇게 해야 합니다. 눅9:1-6  안창천 목사  2017-06-25 94
14354 누가복음 신앙생활은 믿음으로만 하는 게 아닙니다 눅8:40-56  안창천 목사  2017-06-25 121
14353 누가복음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입니다 눅8:26-39  안창천 목사  2017-06-25 74
14352 누가복음 고난을 대하는 태도를 바꾸세요 눅8:22-25  안창천 목사  2017-06-25 84
14351 마태복음 겨자씨 비유, 누룩 비유. 마13:31-35  김경형 목사  2017-06-25 58
14350 마태복음 천국은 좋은 씨를 제 밭에 뿌린 사람과 같으니. 마13:24-30  김경형 목사  2017-06-25 60
14349 고린도전 본이 되는 신앙의 7가지 모습 고전16:13-18  전원준 목사  2017-06-24 214
14348 마태복음 주님을 따르려면 마16:24-25  강승호 목사  2017-06-23 192
14347 창세기 기도의 응답과 은혜 창21:8-21  강승호 목사  2017-06-21 208
14346 로마서 신앙은 실험이 아닌 적용 롬4:18-22  강종수 목사  2017-06-18 187
14345 요한계시 7대접 재앙 계16:1-21  강종수 목사  2017-06-18 42
14344 마태복음 씨 뿌리는 자의 비유 해석. 마13:18-23  김경형 목사  2017-06-18 71
14343 마태복음 너희 눈은 봄으로 너희 귀는 들음으로 복이 있도다. 마13:1-17  김경형 목사  2017-06-18 85
14342 요한복음 베데스다 못 요5:1-8  강승호 목사  2017-06-18 148
14341 마태복음 사명을 감당하라 마9:35-10:8  강승호 목사  2017-06-17 139
14340 사무엘하 압살롬을 데려오라! 삼하14:21-33  전원준 목사  2017-06-17 114
14339 로마서 굳건한 믿음을 가지십시오 롬4:23-25  이한규 목사  2017-06-16 209
14338 로마서 믿음이 주는 3대 유익 롬5:1-4  이한규 목사  2017-06-16 253
» 로마서 피해야 할 믿음생활 형태 롬1:16-17  이한규 목사  2017-06-16 182

설교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