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설교 모음

택스트 설교

  설교자'가 확실한 설교만 올릴 수 있습니다.

신앙은 실험이 아닌 적용

로마서 강종수............... 조회 수 187 추천 수 0 2017.06.18 17:45:48
.........
성경본문 : 롬4:18-22 
설교자 : 강종수 목사 
참고 :  

신앙은 실험이 아닌 적용


롬4:18-22 ‘18. 아브라함이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었으니 이는 네 후손이 이같으리라 하신 말씀대로 많은 민족의 조상이 되게 하려 하심이 라 19.그가 백 세나 되어 자기 몸이 죽은 것 같고 사라의 태가 죽은 것 같 음을 알고도 믿음이 약하여지지 아니하고 20.믿음이 없어 하나님의 약속 을 의심하지 않고 믿음으로 견고하여져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며 21.약 속하신 그것을 또한 능히 이루실 줄을 확신하였으니 22. 그러므로 그것 이 그에게 의로 여겨졌느니라’ 아멘.


 진리를 보고 듣고 확신을 얻었다면 그래서 신앙인이 되었다는 말은 이제 이것이 사실인지 다시 실험을 해나가는 것이 아닙니다. 이미 진리가 절대 치라는 사실을 안 이상 이제 적용할 단계만 남았습니다. 우리의 예수믿는 신앙도 결국 신약에서 이른 바 믿음의 조상 아브라함의 신앙을 닮아야 합니다.아브라함의 신앙은 한마디로 [신앙은 실험이 아닌 적용]이라는 것을 말합니다.


1. 비합리적 언약을 소망 중에 믿는 것


 성경은 인간의 경험적 합리성에 비추어 보면 오해의 소지가 가득하나 실 행해보면 가장 합리적인 내용임을 알게 됩니다.가령 일주일에 한번 안식 하는 것이 옳겠다는 깨달음을 얻기까지는 많은 세월을 보낸 뒤에 사회도 그것을 좀 알게 됩니다.


본문 18절, ‘아브라함이 바랄 수 없는 중에 바라고 믿었으니..’ 이것이 신앙입니다. 신앙은 세상이 이해해주는 것만 믿으려는 것이 아니 라 상식을 초월한 언약도 믿는 겁니다.  죄 사함을 위해 인류사는 종교사라 할만큼 많은 종교를 통해 죄에서 해탈 하고 신에게 적합하여 복 받기를 원했습니다. 하지만 이론상 모든 교주는 죄로 다 죽고 말았지만 예수님은 다시 사시므로 죄의 열매 사망을 이기셨 으니 주께서 하신 말씀을 신뢰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속죄,부활,영생,천국 등은 세상에서 해석하기 어려운 비합리적 명제들이 나 이것이 사실화 되었고 또 재림하실 때 다 이루어주실 일들입니다. 이 것을 믿고 동시에 여러 성경교훈들을 생활에 적용합니다.  긴가민가하고 성경을 실험적으로 여기면 좌절하고 또는 예수를 떠날 수 도 있습니다. 아브라함은 믿을 수 없는 중에 하나님의 뜻을 믿고 나아갔 다는데 신앙의 기본을 말해줍니다.


2. 불가능의 상황에서도 의심,변명하지 않았다


 우리는 여러 환경의 변화를 경험합니다. 외부로부터 혹은 나 자신의 연약 한 죄성으로 인해 지속적인 신앙을 유지하는데 흔들릴 수 있습니다. 방황 도 찾아오고 때로는 의심이 너무 많이 일어나 믿을 수 없는 지경에도 갑 니다. 아브라함도 편안한 인생 살아낸 것 아닙니다. 약속은 믿었으나 언제 이뤄질지 막연한 환경적 요소,미래를 살아야 했습 니다. 그러나 의심을 버렸습니다.왜냐하면 하나님의 진정성을 믿었기 때 문입니다. 그가 고향과 친척을 떠라 하나님이 가자고 하신 약속의 땅으로 가는 것 부터 안정된 상황으로 인도하신 것이 아니었습니다. 다만 하나님의 언약 을 굳게 믿었던 것뿐입니다.


창12:4 ‘이에 아브람이 여호와의 말씀을 좇아 갔고...’ 히11:8 ‘믿음으로 아브라함은 부르심을 받았을 때에 순종하여 장래 기업 으로 받을 땅에 나갈쌔 갈 바를 알지 못하고 나갔으며’  본문 19-20절, ‘19.그가 백 세나 되어 자기 몸이 죽은 것 같고 사라의 태 가 죽은 것 같음을 알고도 믿음이 약하여지지 아니하고 20. 믿음이 없어 하나님의 약속을 의심하지 않고 믿음으로 견고하여져서’라고 했습니다. 사람마다 가진 환경이 달라서 어떻게 인내하고 삶을 잘 살아야할지 같은 답은 없습니다.다만 진리는 변하지 않고 누구에게나 믿는 자에게 적용되 게 하신다는 사실입니다.


3. 하나님의 말씀은 이루어질 줄 확신한 신앙


 사회적 인간관계도 신뢰가 있어야 서로 편하고 소통이 잘됩니다. 하나님 과의 관계도 하나님의 절대적 진리의 진정성을 믿고 확신을 해야 합니다. 확신이 없는 신앙은 처음부터 신앙이 아닙니다. 본문 21-22절, ‘21. 약속하신 그것을 또한 능히 이루실 줄을 확신하였으 니 22. 그러므로 그것이 그에게 의로 여겨졌느니라’고 했습니다.  확신의 플레로포레오(πληροφορέω)란 말은 플레레스(πλήρης)의 가득 한,충분한 의 말과 포레오(φορέω),항상 착용한다는 말의 합성어로 언제 나 그렇게 확신으로 차있다는 뜻입니다.이 단어는 수동태로 되어 있어서 믿음을 주신 의지로 봐야 합니다(엡2:8).


 사14:24 ‘만군의 여호와께서 맹세하여 가라사대 나의 생각한 것이 반드 시 되며 나의 경영한 것이 반드시 이루리라’ 사55:11‘내 입에서 나가는 말도 헛되이 내게로 돌아오지 아니하고 나의 뜻을 이루며 나의 명하여 보낸 일에 형통하리라’라고 했습니다.  오늘의 사회는 과학적 생각만 할 줄 알고 그 이상은 불안해서 믿고 살고 자하는 의지가 없습니다. 불신적 사회이지요. 우리가 하나님을 믿는 것은 성경진리를 근거로 하는데,어떠한 세상의 합 리적 제안보다 믿고 의지할만하다는 것이 이미 증명된 책입니다.하나님 의 음성으로 믿습니다.그렇다면 적어도 신의 음성의 차원으로 안다면 믿 고 신뢰하고 살아볼만 한 것입니다.


 그러므로 기독교 신앙은 실험적 종교가 아니라 이미 참된 말씀으로 역사 성이 뚜렷하기에 적용만 하면 다 성취 가능함을 시사합니다. 이렇게 믿고 삶을 살아내려고 하는 것이 가장 바른 신앙입니다.진리에 목숨을 걸고 살 면 반드시 승리할 줄 믿습니다. 아멘.

----------------------------------------------------------------------

출처:사이버신학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날짜 조회 수
14371 에배소서 믿음의 축복 엡4:17-32  강승호 목사  2017-06-30 176
14370 시편 감사 찬송부르며 시132:13-18  강승호 목사  2017-06-29 163
14369 누가복음 겨자씨와 누룩의 비유 눅13:18-21  이한규 목사  2017-06-27 159
14368 신명기 말씀 중심적인 신앙 신6:5-9  이한규 목사  2017-06-27 174
14367 신명기 이원론적 태도를 버리십시오 신6:1-4  이한규 목사  2017-06-27 64
14366 신명기 하나님께 맞설 것은 없습니다 신6:1-4  이한규 목사  2017-06-27 73
14365 마태복음 큰 믿음을 가지십시오 마14:28-36  이한규 목사  2017-06-27 164
14364 신명기 결코 치우치지 마십시오 신5:30-33  이한규 목사  2017-06-27 95
14363 신명기 듣고 행하려고 하십시오 신5:22-29  이한규 목사  2017-06-27 127
14362 로마서 성령님이 하시는 일 롬8:26-30  이한규 목사  2017-06-27 130
14361 마태복음 구원 이후 문화생활 마5:13-17  강종수 목사  2017-06-26 61
14360 요한계시 큰 음녀의 최후 계17:1-18  강종수 목사  2017-06-25 25
14359 누가복음 왜 예수님은 변화산 사건을 연출하셨을까? 눅9:28-36  안창천 목사  2017-06-25 66
14358 누가복음 어떤 그리스도를 믿고 어떻게 그리스도를 따르지? 눅9:18-27  안창천 목사  2017-06-25 58
14357 누가복음 기적은 어떻게 일어나는가? 눅9:10-17  안창천 목사  2017-06-25 110
14356 누가복음 헤롯의 반응을 통해 주의 음성을 듣다 눅9:7-9  안창천 목사  2017-06-25 38
14355 누가복음 전도, 이렇게 해야 합니다. 눅9:1-6  안창천 목사  2017-06-25 94
14354 누가복음 신앙생활은 믿음으로만 하는 게 아닙니다 눅8:40-56  안창천 목사  2017-06-25 121
14353 누가복음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입니다 눅8:26-39  안창천 목사  2017-06-25 74
14352 누가복음 고난을 대하는 태도를 바꾸세요 눅8:22-25  안창천 목사  2017-06-25 84
14351 마태복음 겨자씨 비유, 누룩 비유. 마13:31-35  김경형 목사  2017-06-25 58
14350 마태복음 천국은 좋은 씨를 제 밭에 뿌린 사람과 같으니. 마13:24-30  김경형 목사  2017-06-25 60
14349 고린도전 본이 되는 신앙의 7가지 모습 고전16:13-18  전원준 목사  2017-06-24 214
14348 마태복음 주님을 따르려면 마16:24-25  강승호 목사  2017-06-23 192
14347 창세기 기도의 응답과 은혜 창21:8-21  강승호 목사  2017-06-21 208
» 로마서 신앙은 실험이 아닌 적용 롬4:18-22  강종수 목사  2017-06-18 187
14345 요한계시 7대접 재앙 계16:1-21  강종수 목사  2017-06-18 42
14344 마태복음 씨 뿌리는 자의 비유 해석. 마13:18-23  김경형 목사  2017-06-18 71
14343 마태복음 너희 눈은 봄으로 너희 귀는 들음으로 복이 있도다. 마13:1-17  김경형 목사  2017-06-18 85
14342 요한복음 베데스다 못 요5:1-8  강승호 목사  2017-06-18 148
14341 마태복음 사명을 감당하라 마9:35-10:8  강승호 목사  2017-06-17 139
14340 사무엘하 압살롬을 데려오라! 삼하14:21-33  전원준 목사  2017-06-17 114
14339 로마서 굳건한 믿음을 가지십시오 롬4:23-25  이한규 목사  2017-06-16 209
14338 로마서 믿음이 주는 3대 유익 롬5:1-4  이한규 목사  2017-06-16 253
14337 로마서 피해야 할 믿음생활 형태 롬1:16-17  이한규 목사  2017-06-16 182

설교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