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설교 모음

택스트 설교

  설교자'가 확실한 설교만 올릴 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잊지 말라

호세아 이한규 목사............... 조회 수 140 추천 수 0 2019.07.17 23:45:04
.........
성경본문 : 호13:4-8 
설교자 : 이한규 목사 
참고 : 온라인새벽기도(2574) 

하나님을 잊지 말라 (호세아 13장 4-8줄)


< 우상숭배의 파멸성 >

 우상숭배에 빠지면 태양이 떠오른 후 곧 사라지는 아침 구름과 쉽게 사라지는 이슬처럼 되고 타작마당에서 광풍에 날리는 쭉정이나 굴뚝에서 나가는 연기처럼 된다(3절). 우상숭배는 파멸이 예고된 것이란 뜻이다. 하나님은 우상숭배에 빠진 백성에게 자신을 사자와 길가에서 기다리는 표범과 새끼를 잃은 곰과 암사자와 같다고 비유하셨다(7-8절). 무섭고 빠르고 위엄스럽게 우상숭배에 빠진 백성을 심판하실 것이란 암시다. 한 마디로 말하면 우상숭배에 빠지면 엄중하게 심판하신다는 뜻이다.

 하나님은 양보와 관용이 넘치지만 다른 우상에게 참된 신의 지위를 양보하거나 우상숭배에 대해 관용하심으로 진리를 양보하지는 않는다. 양보해도 될 것을 양보하지 않는 것은 완고한 것이지만 진리를 양보하지 않는 것은 독실한 것이다. 불신자의 눈에 유일신 사상이 독선처럼 보여도 전능하신 참 신은 한분일 수밖에 없다. 다른 사상은 다 타협의 여지가 있어도 하나님을 여러 신 중 하나쯤으로 여기는 사상에는 타협이 없어야 한다. 사람이 가장 하지 말아야 할 것은 하나님 자리에 다른 우상을 두는 것이다.

 어떤 사람은 전능하신 하나님이 나 같은 사람을 어떻게 깊이 사랑할 수 있느냐고 하면서 하나님의 사랑을 순수하게 받아들이지 않는다. 하나님의 사랑을 많은 사람에 대한 사랑 중의 하나인 M분의 일쯤의 사랑으로 가볍게 여기지 말라. 하나님은 수많은 사람을 사랑해도 일대일의 사랑만큼 깊은 차원에서 사랑하신다. 그 사랑을 진중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자신도 M분의 일의 사랑만으로 하나님을 사랑하려는 것은 하나님의 사랑을 배신하는 것과 마찬가지로서 파멸적인 결과를 낳는다.

 나를 향한 하나님의 사랑을 일대일의 깊은 사랑으로 알고 하나님만 사랑하라. 헛되 자존심과 이성을 앞세워 하나님의 사랑을 가볍게 여기지 말라. 상대의 진실한 사랑의 고백을 계산적인 사랑으로 오해하고 다른 것을 바라보면 상대에게 큰 상처가 된다. 하나님의 사랑을 오해해 다른 헛된 신을 바라보지 말라. 사랑을 잘 주는 적극성도 중요하지만 사랑을 잘 받는 수용성도 중요하다. 행동도 잘해야 하지만 그 전에 마음과 성향을 하나님 중심적으로 잘 가꾸는 사람이 하나님의 마음을 얻고 파멸에서 구원받는다.

< 하나님을 잊지 말라 >

 하나님만 구원자로 알고 다른 신을 알거나 섬기지 말라(4절). 왜 이스라엘이 다른 신을 찾아 섬겼는가? 교만한 마음으로 하나님을 잊었기 때문이다. 즉 하나님은 이스라엘이 광야에서 고생할 때 그의 형편과 처지와 사정을 알아줄 정도로 친근한 사랑을 보여주고 돌봐주며 필요를 채워주고 배부르게 하시니까 교만해져서 하나님을 잊었기 때문이다(5-6절). 우상숭배란 마음이 교만해져서 하나님의 은혜와 사랑을 잊는 것이다.

 왜 하나님의 은혜를 잊는가? 근본적인 이유는 아직도 자기를 완전히 부인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은혜의 절실한 필요를 모르고 혼자서도 잘살 수 있다고 여기면 하나님을 믿는다고 하면서도 어느새 다른 곳으로 눈을 돌릴 수 있다. 자기 교만이 완전히 깨져서 손바닥이 땅에 닿은 후 일어서야 하나님의 은혜가 마음속에 깊이 각인된다. 그때 삶의 중심에 하나님을 모시고 하나님의 뜻에 모든 것을 맡길 수 있다.

 하나님의 뜻대로 살지 못하는 것은 뿌리 깊은 내적인 교만 때문이다. 자기에 대한 자부심은 또 하나의 우상이 될 수 있다. 마음이 넓되 하나님 자리에서 하나님을 몰아내는 양보는 없게 하라. 믿음은 절대적이어야 능력도 생긴다. “이래도 그만, 저래도 그만”이란 식의 믿음에는 역사가 생기기 힘들다. 일본과 태국은 우리나라보다 복음이 훨씬 일찍 접했지만 부흥의 역사가 나타나지 않았다. 불교와 미신으로 전도에 진전이 없자 “절에 가면서 교회에 나와도 좋습니다.”라고 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초대 교회는 처음부터 복음의 절대성을 내세웠다. 우상을 불태우고 교회에 나오라고 했다. 제사와 술 담배도 금했다. 지나친 모습 같았지만 그 모습을 통해 생명력이 커지고 강해졌다. 하나님만 바라보았던 믿음의 선배들이 부흥의 초석을 다진 것이다. 세상에서 타협은 미덕이 될 수 있지만 복음의 진리만은 양보하지 말라. 우상에게 하나님 자리를 양보하지 말고 나를 내세우거나 앞세우지 말라. 100퍼센트의 은혜를 앞세울 때 100퍼센트의 충성이 나오면서 내일의 더욱 큰 은혜도 예비된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날짜 조회 수
16136 마태복음 나를 버릴 각오 마23:13-15  김중곤 목사  2019-07-25 286
16135 골로새서 부모를 공경하라 골3:20  강종수 목사  2019-07-24 97
16134 창세기 신실한 일등 성도가 되라 창4:19-24  이한규 목사  2019-07-23 199
16133 창세기 인생을 의미 있게 살라 창5:1-20  이한규 목사  2019-07-23 266
16132 누가복음 끝이 없는 주님의 사랑 눅15:1-4  이한규 목사  2019-07-23 229
16131 누가복음 계속 인내하라 참아주라 눅15:1-4  이한규 목사  2019-07-23 151
16130 누가복음 한 사람을 중시하라 눅15:1-4  이한규 목사  2019-07-23 156
16129 창세기 부족해도 희망이 있다 창4:9-15  이한규 목사  2019-07-23 229
16128 창세기 자기를 드리라 창4:1-5  이한규 목사  2019-07-23 143
16127 창세기 절망 중에 희망을 가지라 창3:20-21  이한규 목사  2019-07-23 241
16126 아모스 네 번째 심판의 환상 암8:1-12  강승호 목사  2019-07-22 71
16125 요한계시 천체와 자연의 재앙 계6:9-17  강종수 목사  2019-07-21 72
16124 누가복음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눅4:1-4  김경형 목사  2019-07-21 101
16123 욥기 정금같은신앙 욥23:10-17  전원준 목사  2019-07-20 335
16122 골로새서 예수님이 찬양 받으실 이유 골1:15-23  강승호 목사  2019-07-19 146
16121 요한복음 평안 요14:27  강종수 목사  2019-07-19 187
16120 창세기 노아는 의인이요 당세에 완전한 자라. 창4:1-6:22  김경형 목사  2019-07-19 187
16119 창세기 하나님의 아들들이 사람의 딸들의 아름다움을 보고. 창4:1-16  김경형 목사  2019-07-19 130
16118 누가복음 구하고 얻는 비결 눅11:1-13  강승호목사  2019-07-18 226
16117 창세기 소통의 프로가 되라 창3:11-15  이한규 목사  2019-07-17 195
16116 요엘 종말을 대비하며 살라 엘1:1-4  이한규 목사  2019-07-17 161
16115 디도서 복된 가정을 만드는 요소 딛2:1-8  이한규 목사  2019-07-17 194
16114 호세아 하나님의 사랑을 확신하라 호14:4-9  이한규 목사  2019-07-17 174
16113 호세아 사람을 의지하지 말라 호13:9-11  이한규 목사  2019-07-17 233
» 호세아 하나님을 잊지 말라 호13:4-8  이한규 목사  2019-07-17 140
16111 호세아 의를 자랑하지 말라 호12:7-9  이한규 목사  2019-07-17 99
16110 빌레몬서 멘토를 기쁘게 하는 삶 몬1:20-25  이한규 목사  2019-07-17 105
16109 출애굽기 안식일 계명 출31:13  강종수 목사  2019-07-17 62
16108 아모스 담대히 선포하라 암7:7-17  강승호 목사  2019-07-17 94
16107 요한계시 땅의 재앙들 계6:3-8  강종수 목사  2019-07-14 113
16106 누가복음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니라 하였느니라. 눅4:1-4  김경형 목사  2019-07-14 100
16105 잠언 네 자신을 지키라 잠6:1-32  전원준 목사  2019-07-13 285
16104 갈라디아 십자가만 자랑 갈6:14  김중곤 목사  2019-07-12 221
16103 고린도후 구원은 경험으로 확신한다 고후13:5  강종수 목사  2019-07-12 129
16102 골로새서 골로새 교회에 필요한 것 골1:1-14  강승호 목사  2019-07-11 169

설교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