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설교 모음

택스트 설교

  설교자'가 확실한 설교만 올릴 수 있습니다.

침착함과 과단성을 겸비하라

창세기 이한규 목사............... 조회 수 127 추천 수 0 2019.08.15 22:42:58
.........
성경본문 : 창8:6-14 
설교자 : 이한규 목사 
참고 : 온라인새벽기도(2603) 

참착함과 과단성을 겸비하라 (창세기 8장 6-14절)


<노아가 방주에 있었던 기간 >

 하나님은 땅에 죄악이 넘치는 것을 보고 심판을 작정하셨다. 그러나 의로운 노아의 가족은 살리시려고 노아에게 방주를 만들라고 하셨다. 노아는 하나님의 명령대로 기쁘게 순종했다. 노아 가족도 함께 순종해서 같이 구원받았다. 그렇게 방주를 짓고 노아 가족이 방주 안으로 들어가자 드디어 홍수가 시작되었다.

 노아가 얼마나 방주에 있었는가? 노아는 홍수 시작 7일 전에 이미 방주에 들어갔다(창 7:7-10). 홍수는 노아가 육백 세 되던 해 2월 17일에 시작되었기에(7:11) 그들이 방주에 들어간 날짜는 2월 10일이었다. 비가 땅에 쏟아진 기간 40일이었기에(7:12) 3월 28일까지 비가 내렸을 것이다. 또한 비가 땅에 쏟아진 기간을 포함해 150일간 땅에 물이 가득했고(7:24) 방주가 아라랏 산에 머물렀던 때는 그해 7월 17일이었다(4절).

 그때부터 물이 감소되어 산들의 봉우리가 보이기 시작한 때는 그해 10월 1일이었다(5절). 그때부터 다시 40일 후 물이 더 감소해 노아가 까마귀를 내어놓았다(6-7절). 그때는 11월 10일로 추정된다. 처음 내보낸 까마귀는 떠난 후 아무 소식이 없었다. 홍수로 인해 사방에 널린 먹을 것에 정신이 팔려 돌아오지 않았을 것이다.

 노아는 기다리다 못해 12월 15일경에 비둘기를 내어놓아 지면에 물이 줄어들었는지를 알고자 했는데 아직 온 땅에 물이 있어서 비둘기는 방주로 돌아왔다(8-9절). 일주일 후인 12월 22일경 다시 비둘기를 내어놓았다(10절). 그 비둘기가 저녁때에 돌아왔는데 그 입에 감람나무 새 잎사귀가 있었기에 물이 줄어든 줄 알았다(11절). 다시 일주일 후인 12월 말경에 비둘기를 내어놓았는데 그 비둘기가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다(12절).

 드디어 노아는 601세 되던 해 1월 1일에 방주 뚜껑을 제치고 나와 물이 걷힌 것을 보았다(13절). 그리고 바로 방주에서 뛰어나가지 않고 계속 방주에서 땅이 마르는 것을 지켜보다가 그해 2월 27일 방주에서 내려왔다(14-19절). 노아가 방주에 얼마나 있었는가? 그가 600세 되던 해 2월 10일에 방주로 들어가서 601세 되던 해 2월 27일에 방주에서 내려왔기에 방주에 있었던 기간은 약 1년 20일이었다.

< 침착함과 과단성을 겸비하라 >

. 노아가 방주에 있었던 기간은 그에게는 인내의 시간이었다. 영성의 핵심 요소 중 하나는 인내다. 홍수 후의 일처리를 보면 노아는 갑자기 뜨거워졌다가 갑자기 침체되는 변덕스런 사람이 아니었다. 물이 감소한 것을 알고 어떤 단계를 밟는가? 먼저 창문을 열고 까마귀를 내어놓았다(6-7절). 까마귀는 홍수 후에 널린 먹이를 보고 정신이 팔려 아무런 단서를 주지 않았다. 그러나 노아는 실망하지 않고 다시 비둘기를 내어놓았다.

 비둘기를 세 번째 내어놓고 돌아오지 않자 그때야 방주 뚜껑을 제치고 보았다(13절). 그때가 이듬해 1월 1일이었다. 땅에 물이 걷힌 것이 보였을 때 얼마나 방주에서 내려오고 싶었겠는가? 그러나 바로 내려오지 않고 다시 57일간 기다렸다가 2월 27일이 되어서야 비로소 땅이 마른 것을 보고 방주에서 나왔다. 그 57일의 기간도 꼭 필요하다. 최후의 기다림을 참지 못해 마지막에 실패할 때도 많다.

 성급하게 행동하지 않는 노아의 모습을 통해 그의 차원 높은 영성을 발견한다. 영성은 무작정 하나님 앞에서 무릎 꿇고 있는 것만도 아니고 무작정 세상을 향해 뛰쳐나가는 것만도 아니다. 참된 영성은 때를 기다리면서 하나님의 뜻을 구하다가 때가 되면 거룩한 사명을 가지고 세상으로 뛰어드는 것이다.

 노아는 하늘만 바라보고 무작정 기다리지 않았다. 사물과 환경의 변화에 따라 그 상황을 주관하는 하나님의 뜻을 계속 확인했다. 그래서 창을 열고 까마귀와 비둘기를 내어보냈고 물이 걷힌 것을 확인하고도 바로 뛰어나가지 않고 땅이 마를 때까지 침착하게 기다렸다. 기도와 병행해 기대, 기다림, 노력, 관찰, 확인을 수반시키라. 그리고 때가 되면 용기 있게 세상을 향해 머뭇거리지 말고 나아가라. 침착함과 과단성을 겸비한 영성이 진짜 영성이다.

ⓒ 이한규목사  http://www.john316.or.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성경본문 설교자 날짜 조회 수
16205 마태복음 내게 세상을 비추는 빛이 있나? 마5:14  강종수목사  2019-08-30 100
16204 사도행전 성령이 주는 4대 마음 행1:4-8  이한규 목사  2019-08-29 313
16203 창세기 바른 선택의 3대 원리 창13:14-18  이한규 목사  2019-08-29 223
16202 창세기 너무 서두르지 말라 창16:1-6  이한규 목사  2019-08-29 146
16201 창세기 드리고 나누고 베풀라 창14:21-24  이한규 목사  2019-08-29 132
16200 창세기 복을 예비하는 선택 창13:1-9  이한규 목사  2019-08-29 158
16199 창세기 하나님 안에 거하라 창11:26-32  이한규 목사  2019-08-29 128
16198 창세기 축복에 대한 바른 관점 창10:1-20  이한규 목사  2019-08-29 129
16197 창세기 육식을 허락하시는 하나님 창9:1-6  이한규 목사  2019-08-29 66
16196 에배소서 중생 전의 영과 중생 후의 영의 다른 점. 엡2:10  김경형목사  2019-08-29 65
16195 시편 하나님은 나를 돕는 이시로다 시54:1-7  이장규 목사  2019-08-29 214
16194 골로새서 탐내지 말라 골3:5  강종수목사  2019-08-28 81
16193 시편 아픔중에 주를 신뢰 시71:1-6  강승호목사  2019-08-28 140
16192 누가복음 제자가 되는 조건 눅14:25-33  강승호목사  2019-08-27 123
16191 요한계시 종말에 나타날 두 증인 계11:1-19  강종수목사  2019-08-25 79
16190 창세기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창1:26-31, 2:8-25  김경형목사  2019-08-25 68
16189 누가복음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여기서 뛰어내리라. 눅4:9-12  김경형목사  2019-08-25 62
16188 요한복음 축복이 넘치는 삶으로 초대 요2;1-11  전원준목사  2019-08-24 227
16187 요한복음 하나님의 섭리적 삶을 살라 요14:6  강종수목사  2019-08-23 128
16186 히브리서 하나님을 바르게 섬기려면 히12;18-29  강승호목사  2019-08-22 187
16185 누가복음 진정한 안식일과 주의 날 눅13:10-17  강승호목사  2019-08-21 123
16184 갈라디아 거짓 증거 하지 말라 갈6:7  강종수목사  2019-08-21 66
16183 스바냐 하나님이 너희 가운데 계시니 습3:17  강승호목사  2019-08-19 186
16182 요한계시 11장 이하의 예언 두루마리 계10:1-11  강종수목사  2019-08-18 53
16181 누가복음 주 너의 하나님께 경배하고 다만 그를 섬기라. 눅4:7-8  김경형목사  2019-08-18 74
16180 요한계시 흰돌에 세겨진 내이름 계2;12-17  전원준목사  2019-08-17 190
16179 마태복음 베드로와 가룟.유다 감각의 차이 마26:74-75, 27:3-4  강종수목사  2019-08-16 88
» 창세기 침착함과 과단성을 겸비하라 창8:6-14  이한규 목사  2019-08-15 127
16177 창세기 교회는 어떤 공동체인가? 창7:13-16  이한규 목사  2019-08-15 185
16176 창세기 은혜를 입은 자의 삶 창18:1-8  이한규 목사  2019-08-15 276
16175 창세기 하나님이 기뻐하시는 믿음 창7:1-7  이한규 목사  2019-08-15 175
16174 창세기 노아의 방주가 주는 교훈 창6:14-16  이한규 목사  2019-08-15 152
16173 창세기 번성에 집착하지 말라 창6:1-4  이한규 목사  2019-08-15 105
16172 창세기 믿음으로 기근을 이겨내라 창12:10-13  이한규 목사  2019-08-15 179
16171 창세기 아브라함처럼 복 받는 길 창15:8-18  이한규 목사  2019-08-15 122

설교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