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대여섯 살 때의 일을, 아들은 어떻게 아는 걸까요?

물맷돌............... 조회 수 75 추천 수 0 2020.05.24 14:55:33
.........

[아침편지2441] 2020.05.19. (T.01032343038)


대여섯 살 때의 일을, 아들은 어떻게 아는 걸까요?


샬롬! 지난밤 편히 쉬셨는지요? 오늘도 우리에게 주어진 ‘하루’라는 시간을 뜻깊게 보낼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어느 분이 말하기를 ‘살아가는 일은 사랑하는 일의 연속이다.’라고 했습니다. 하나님을 사랑하고, 인간을 사랑하고, 나라를 사랑하고, 장미, 괴테, 모차르트, 커피를 사랑하고….


 10년 전, 저는 함부로 그런 말을 했습니다. “당신은 이해 못 해. 당신과는 말이 안 통해.” 돌이켜보면 그 말은, 여느 중학생이 엄마한테 하는 말과 다를 바 없는 철없는 소리였습니다. 집이 재미없고, 엄마의 감시와 규율이 답답하다는 소리이자, 바깥세상에는 엄마가 모르는 신나는 일들이 너무도 많다는 소리였지요. 그 말과 함께, 저는 가벼운 거짓말로 한동안 아내를 속이기까지 했습니다. 아무 의미 없는 장난이라 생각하면서 말입니다. 그러나 사실을 알게 된 아내의 분노는 저의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것이었습니다. 가벼운 거짓말이 더욱 모욕적인 거짓말이며, 의미 없는 장난이야말로 잔인한 짓이라고 비명을 지르더군요. 그날부터, 우린 오랜 시간 다투었습니다. 저는 인제 그만 예전으로 돌아가자고 했고, 아내는 불가능하다고 했습니다. 끝내 결론에 이르지 못한 채, 아내는 배신감을, 저는 억울함을 끌어안고 서로 입을 다물고 말았지요. 대화가 없는 시간이 한참 더 흐르고서야 깨달았습니다. 아내는 헌신할 때 가장 행복한 사람이고, 저는 애초에 그런 헌신을 받을 자격이 없는 놈이었음을 말입니다. 며칠 전, 아들이 불쑥 “엄마한테 진심으로 잘못했다 말하고 용서를 구했나요?”하고 물었습니다. 순간, 저는 멍해졌습니다. 대여섯 살 때의 일을, 아들은 어떻게 아는 걸까요? 하긴, 바보가 아니라면 언제 알아도 알았을 겁니다. 꽤 오랜 시간, 우리 부부는 서로 비난하고 변명해왔으니까요. 그동안 애써 모른 척하고 있던 아들이, 표면적인 평화가 찾아온 인제 와서 비로소 저에게 물었던 겁니다. ‘엄마에게 한 번이라도 용서를 구했느냐?’고.(출처; 별별다방, 홍여사)


지난주에 끝난 드라마 ‘부부의 세계’에서도 알 수 있듯이, 부부가 다투거나 이혼하면, 가장 큰 피해를 보는 것은 그 자녀들입니다. 더군다나, 어릴 때의 상처는 어른이 된 다음에도 부작용으로 나타난다고 합니다. 진정한 자식사랑이 무엇인지 좀 더 깊이 생각해봐야겠습니다.(물맷돌)


[네 집 안에 있는 너의 아내는 결실한 포도나무 같으며 네 식탁에 둘러앉은 너의 자녀들은 어린 감람나무 같으리라.(시128:3) 아내의 몸은 자기 것만이 아니라 남편의 것이기도 하며, 남편의 몸도 자기 것만이 아니라 아내의 것이기도 합니다(고전7: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885 신앙에 대한 질문 김장환 목사 2020-07-04 214
35884 이미 가진 보화 김장환 목사 2020-07-04 262
35883 7가지 고개 김장환 목사 2020-07-04 197
35882 연봉을 묻지 않은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7-04 149
35881 잠언이 가르치는 경제 김장환 목사 2020-07-04 125
35880 천국을 상상하라 김장환 목사 2020-07-04 140
35879 새벽을 깨우는 도전 김장환 목사 2020-07-04 110
35878 모르게 돕는 기쁨 김장환 목사 2020-07-04 98
35877 부모는 어느 선까지 용서하고 인내해야 하는 것일까? 물맷돌 2020-06-30 133
35876 스스로를 인정하고 사랑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물맷돌 2020-06-30 88
35875 세상을 탓하기 전에 당신의 방부터 정리하라! 물맷돌 2020-06-30 109
35874 저의 몸과 마음이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물맷돌 2020-06-30 66
35873 이처럼 소중한 것인 줄, 이전엔 정말 몰랐습니다. 물맷돌 2020-06-30 149
35872 난 네가 잘 웃지 않는 게 더 걱정이었어! 물맷돌 2020-06-30 73
35871 하고 싶은 말을 잘 참고 신중하게 해야 합니다 물맷돌 2020-06-30 74
35870 혼자 있으면, 문득 이유를 알 수 없는 불안과 슬픔이 몰려왔습니다. 물맷돌 2020-06-30 58
35869 꼰대 아닌 참스승 file 한대욱 목사 2020-06-29 280
35868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기를 file 한의철 목사 2020-06-29 209
35867 코로나 덕분에 file 이성준 목사 2020-06-29 417
35866 내가 있어야 할 자리 file 차진호 목사 2020-06-29 248
35865 듣고 계시다는 것 file 전담양 목사 2020-06-29 195
35864 인생의 약도 file 손석일 목사 2020-06-29 261
35863 할매들은 시방 file 한재욱 목사 2020-06-29 179
35862 지성이면 감천 file 한희철 목사 2020-06-29 162
35861 행복이 만드는 희망 김장환 목사 2020-06-25 514
35860 인간의 본성, 자만 김장환 목사 2020-06-25 308
35859 말씀대로 사는 법 김장환 목사 2020-06-25 433
35858 청년들의 초청방식 김장환 목사 2020-06-25 194
35857 순교자의 기도 김장환 목사 2020-06-25 276
35856 모든 것을 판 남자 김장환 목사 2020-06-25 304
35855 꿈의 시작 김장환 목사 2020-06-25 284
35854 인생의 주인공 김장환 목사 2020-06-25 304
35853 하다못해 *막대기도 할 일이 있는데… 물맷돌 2020-06-22 287
35852 재능은 타고나야 하지만, 끈기는 기를 수 있다 물맷돌 2020-06-22 153
35851 내가 뭘 잘못한 거지? 물맷돌 2020-06-22 11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