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연민이 아닌 공감

한재욱 목사............... 조회 수 112 추천 수 0 2020.06.02 22:19:51
.........

202004090005_23110924132166_1.jpg

[겨자씨] 연민이 아닌 공감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연민을 느끼는 한, 우리는 우리 자신이 그런 고통을 가져온 원인에 연루돼 있지는 않다고 느끼는 것이다.”

미국의 소설가 수전 손택의 책 ‘타인의 고통’ 중 한 구절입니다. 연민과 공감은 다릅니다. 연민은 고난받는 그에 대한 측은한 ‘감정’입니다. 타인의 고통을 연민의 차원에서만 바라본다면 “나는 당신의 고통의 원인에 연루돼 있지 않아요”라는 자기합리화가 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공감은 상대방이 돼버리는 것입니다. 소설가 이외수는 세상에서 제일 매운 고추는 빨간 고추도 빻은 고추도 아니라 ‘눈에 들어간 고추’라고 했습니다. 공감은 이와 같습니다. 눈에 들어간 고추처럼 대상과 내가 하나가 돼 맵고 아픔을 같이 느끼는 것이 공감입니다.

하나님은 사람의 육신을 입고 이 땅에 오셔서 우리의 아픔을 같이 겪으시며 십자가에 달려 우리 죄를 사해 주셨습니다. 하나님이 우리와 같이 되신 공감의 사랑! 그 사랑이 우리를 살렸습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요 3:16)

한재욱 목사(강남비전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877 부모는 어느 선까지 용서하고 인내해야 하는 것일까? 물맷돌 2020-06-30 62
35876 스스로를 인정하고 사랑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물맷돌 2020-06-30 47
35875 세상을 탓하기 전에 당신의 방부터 정리하라! 물맷돌 2020-06-30 49
35874 저의 몸과 마음이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물맷돌 2020-06-30 36
35873 이처럼 소중한 것인 줄, 이전엔 정말 몰랐습니다. 물맷돌 2020-06-30 55
35872 난 네가 잘 웃지 않는 게 더 걱정이었어! 물맷돌 2020-06-30 43
35871 하고 싶은 말을 잘 참고 신중하게 해야 합니다 물맷돌 2020-06-30 42
35870 혼자 있으면, 문득 이유를 알 수 없는 불안과 슬픔이 몰려왔습니다. 물맷돌 2020-06-30 27
35869 꼰대 아닌 참스승 file 한대욱 목사 2020-06-29 149
35868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기를 file 한의철 목사 2020-06-29 107
35867 코로나 덕분에 file 이성준 목사 2020-06-29 179
35866 내가 있어야 할 자리 file 차진호 목사 2020-06-29 118
35865 듣고 계시다는 것 file 전담양 목사 2020-06-29 100
35864 인생의 약도 file 손석일 목사 2020-06-29 132
35863 할매들은 시방 file 한재욱 목사 2020-06-29 102
35862 지성이면 감천 file 한희철 목사 2020-06-29 81
35861 행복이 만드는 희망 김장환 목사 2020-06-25 448
35860 인간의 본성, 자만 김장환 목사 2020-06-25 265
35859 말씀대로 사는 법 김장환 목사 2020-06-25 365
35858 청년들의 초청방식 김장환 목사 2020-06-25 161
35857 순교자의 기도 김장환 목사 2020-06-25 236
35856 모든 것을 판 남자 김장환 목사 2020-06-25 265
35855 꿈의 시작 김장환 목사 2020-06-25 241
35854 인생의 주인공 김장환 목사 2020-06-25 249
35853 하다못해 *막대기도 할 일이 있는데… 물맷돌 2020-06-22 265
35852 재능은 타고나야 하지만, 끈기는 기를 수 있다 물맷돌 2020-06-22 133
35851 내가 뭘 잘못한 거지? 물맷돌 2020-06-22 97
35850 우리 인간의 가장 큰 문제는? 물맷돌 2020-06-22 171
35849 내 짐이 가장 무겁다! 물맷돌 2020-06-22 181
35848 계산이 불가능한 나(我)의 가치 물맷돌 2020-06-22 138
35847 어린아이처럼 file 이성준 목사 2020-06-19 281
35846 변함없는 믿음의 온도 file 차진호 목사 2020-06-19 478
35845 나는 할 수 있다. file 전잠양 목사 2020-06-19 240
35844 비무장지대의 교훈 file 손석일 목사 2020-06-19 256
35843 하나님의 장난기 file 한재욱 목사 2020-06-19 26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