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이 세상에서 당신이 제일이지요!

물맷돌............... 조회 수 149 추천 수 0 2020.06.03 22:48:05
.........

[아침편지2453] 2020.06.02. (T.01032343038)


이 세상에서 당신이 제일이지요!


샬롬! 지난밤도 편히 잘 쉬셨는지요? 오늘 하루도 건강하고 행복한 날이 되시기를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그동안 가장 두렵게 여겼던 ‘코로나바이러스’의 정체를 밝힌 과학자에게 “이제 무엇이 가장 두려우냐?”고 물었습니다. 그랬더니, “지금은 아무래도 아내가 화를 내면 좀 무섭습니다.”라고 대답했다고 합니다.


 20여 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어제 일처럼 뇌리에 생생하게 남아있는 장면 하나가 있습니다. 캐나다에 잠시 머물고 있을 때, 우리는 한 카페에 들러 햇볕이 잘 드는 창가에 앉아 커피를 마시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벽면에 가득히 걸려있는 명화도 감상하면서 아기자기한 실내장식에 눈길을 주고 있었습니다. 순간, 영화 같은 장면이 펼쳐졌습니다. 허구가 아닌 실제상황이 우리의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곱게 나이든 부부가 얼굴을 마주하고 앉아 서로를 지그시 바라보고 있었습니다. 그 노부부의 표정은 “이 세상에서 당신이 제일이지요!”라고 말하는 듯했습니다. 앞에는 두 잔의 커피와 달콤한 계피빵이 놓여있었는데, 남편은 빵을 먹고 아내는 커피만 마셨습니다. 잠시 후, 남편이 가방에서 뭔가를 꺼내더니 화장실에 갔다가 돌아와 아내의 손에 소독한 틀니를 쥐어줬습니다. 아내는 자연스레 그것을 받아 잇몸에 끼우고 나서 커피에 빵을 찍어 맛있게 먹었습니다. 남편은 그런 아내의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봤습니다. 잠시 후, 그들은 나가고, 동화 속 주인공처럼 해맑았던 노부부의 모습이 저의 망막 속에 오래도록 자리했습니다. 저는 그때도 ‘나도 저렇게 늙어가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출처; 빛과 소금, 수필가 전희훈)


그야말로, 영화 속 한 장면을 보는 듯 같습니다. ‘아름답다’는 말이 절로 나오네요. 저도 그렇게 늙어가고 싶습니다. 물론,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닐 겁니다. 진정, 우리 두 내외의 부단한 노력이 있어야겠지요.(물맷돌)


[나는 너희가 늙어 백발이 될 때까지, 너희 하나님이 되어 너희를 보살필 것이다. 내가 너희를 만들었으니, 너희를 돌보고 보살필 것이며, 너희를 도와주고 구해주겠다.(사46:4) 이들 부부는 하나님이 보시기에 의로운 사람들이었으며, 주님의 모든 계명과 규정을 빈틈없이 잘 지켰습니다.(눅1: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877 부모는 어느 선까지 용서하고 인내해야 하는 것일까? 물맷돌 2020-06-30 62
35876 스스로를 인정하고 사랑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물맷돌 2020-06-30 47
35875 세상을 탓하기 전에 당신의 방부터 정리하라! 물맷돌 2020-06-30 50
35874 저의 몸과 마음이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물맷돌 2020-06-30 37
35873 이처럼 소중한 것인 줄, 이전엔 정말 몰랐습니다. 물맷돌 2020-06-30 57
35872 난 네가 잘 웃지 않는 게 더 걱정이었어! 물맷돌 2020-06-30 45
35871 하고 싶은 말을 잘 참고 신중하게 해야 합니다 물맷돌 2020-06-30 44
35870 혼자 있으면, 문득 이유를 알 수 없는 불안과 슬픔이 몰려왔습니다. 물맷돌 2020-06-30 29
35869 꼰대 아닌 참스승 file 한대욱 목사 2020-06-29 151
35868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기를 file 한의철 목사 2020-06-29 112
35867 코로나 덕분에 file 이성준 목사 2020-06-29 189
35866 내가 있어야 할 자리 file 차진호 목사 2020-06-29 124
35865 듣고 계시다는 것 file 전담양 목사 2020-06-29 106
35864 인생의 약도 file 손석일 목사 2020-06-29 139
35863 할매들은 시방 file 한재욱 목사 2020-06-29 105
35862 지성이면 감천 file 한희철 목사 2020-06-29 83
35861 행복이 만드는 희망 김장환 목사 2020-06-25 451
35860 인간의 본성, 자만 김장환 목사 2020-06-25 266
35859 말씀대로 사는 법 김장환 목사 2020-06-25 368
35858 청년들의 초청방식 김장환 목사 2020-06-25 161
35857 순교자의 기도 김장환 목사 2020-06-25 237
35856 모든 것을 판 남자 김장환 목사 2020-06-25 266
35855 꿈의 시작 김장환 목사 2020-06-25 242
35854 인생의 주인공 김장환 목사 2020-06-25 253
35853 하다못해 *막대기도 할 일이 있는데… 물맷돌 2020-06-22 265
35852 재능은 타고나야 하지만, 끈기는 기를 수 있다 물맷돌 2020-06-22 133
35851 내가 뭘 잘못한 거지? 물맷돌 2020-06-22 97
35850 우리 인간의 가장 큰 문제는? 물맷돌 2020-06-22 171
35849 내 짐이 가장 무겁다! 물맷돌 2020-06-22 182
35848 계산이 불가능한 나(我)의 가치 물맷돌 2020-06-22 138
35847 어린아이처럼 file 이성준 목사 2020-06-19 281
35846 변함없는 믿음의 온도 file 차진호 목사 2020-06-19 479
35845 나는 할 수 있다. file 전잠양 목사 2020-06-19 240
35844 비무장지대의 교훈 file 손석일 목사 2020-06-19 257
35843 하나님의 장난기 file 한재욱 목사 2020-06-19 26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