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TV를 틀어놔야 잠이 드는 남편의 내력(來歷)

물맷돌............... 조회 수 175 추천 수 0 2020.06.03 22:48:05
.........

[아침편지2454] 2020.06.03. (T.01032343038)


TV를 틀어놔야 잠이 드는 남편의 내력(來歷)


샬롬! 새로운 아침을 맞이하여 아침인사 드립니다. 즐겁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시인이었던 주요한 씨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친구라는 사람은 많지만, 떨어지면 그립고 꿈에도 보이는 그런 친구는 드물다. 영혼의 교감이 있는 사이가 참다운 친구이니, 연령과는 관계가 없다.’


 남편과 저는 오랜 연애 끝에 결혼했습니다. 서로를 잘 알기에 조율할 시간은 필요 없으리라 생각했지만, 착각이었습니다. 화장실 휴지 거는 방향부터 치약 짜는 모양까지, 서로 다른 습관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힘든 것은 ‘수면방법’이었습니다. 저는 조용하고 깜깜해야 잠이 드는 가하면, 남편은 TV를 틀어놔야 잠을 잤습니다. 우리는 서로 유별나다며 자주 언성을 높였습니다. 명절에는 시댁에서 잠을 잡니다. 그날 새벽, 잠결에 방 밖에서 목소리가 들리는 듯해서 나갔습니다. 시어머님께서 TV를 켜신 채로 거실 소파에서 주무시고 있었습니다. 저는 리모컨을 찾아 TV를 껐습니다. 그 기척에 잠에서 깨신 어머니가 “아이고 아가, 시끄러워서 깼니? 얼른 자거라.”하시며 저의 등을 토닥여주셨습니다. 다음날, 어머니와 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나 때문에 잠을 설쳐서 어쩌누? 그게 습관이 돼서…. 나도 예전엔 조용해야 잠이 잘 왔는데, 결혼하고 달라졌단다. 너희 시아버지는 외국에서 일했으니, 홀로 어린애를 안고 집에 있으면 어찌나 허전하고 텅 빈 것 같은지. 사람 소리가 그리워 TV를 켜놓고 밥을 먹거나 잠을 자곤 했어. 이젠 그 소리 없이는 잠이 안 오더구나. 네 남편도 그게 몸에 배어 쉽게 고쳐지지 않을 게야. 이해하려무나.” 이제 저는 TV를 보다 잠든 남편의 코 고는 소리에 슬며시 미소 짓곤 합니다.(출처; 좋은생각, 김윤정)


우리 내외도 서로 다른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처음엔 ‘내 방식이 옳다’면서 이따끔 다툼이 있었지만, 지금은 서로 상대방의 스타일을 존중해주고 있습니다. 때론, 아내가 해놓은 것을 내 방식대로 고쳐놓기도 하지만, 굳이 내 방식을 고집하지는 않습니다. 짧은 인생, 별 것도 아닌 것을 가지고 서로 다툴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입니다.(물맷돌)


[너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사람과는 이유 없이 다투지 마라(잠3:30) 다투기 좋아하는 사람과 한집에 사는 것보다, 차라리 옥상 한 구석에서 혼자 사는 것이 더 낫다.(잠25:24) 무슨 일을 하든지 불평하거나 다투지 마십시오.(빌2:1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877 부모는 어느 선까지 용서하고 인내해야 하는 것일까? 물맷돌 2020-06-30 63
35876 스스로를 인정하고 사랑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물맷돌 2020-06-30 47
35875 세상을 탓하기 전에 당신의 방부터 정리하라! 물맷돌 2020-06-30 51
35874 저의 몸과 마음이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물맷돌 2020-06-30 37
35873 이처럼 소중한 것인 줄, 이전엔 정말 몰랐습니다. 물맷돌 2020-06-30 57
35872 난 네가 잘 웃지 않는 게 더 걱정이었어! 물맷돌 2020-06-30 45
35871 하고 싶은 말을 잘 참고 신중하게 해야 합니다 물맷돌 2020-06-30 44
35870 혼자 있으면, 문득 이유를 알 수 없는 불안과 슬픔이 몰려왔습니다. 물맷돌 2020-06-30 29
35869 꼰대 아닌 참스승 file 한대욱 목사 2020-06-29 152
35868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기를 file 한의철 목사 2020-06-29 113
35867 코로나 덕분에 file 이성준 목사 2020-06-29 193
35866 내가 있어야 할 자리 file 차진호 목사 2020-06-29 126
35865 듣고 계시다는 것 file 전담양 목사 2020-06-29 107
35864 인생의 약도 file 손석일 목사 2020-06-29 141
35863 할매들은 시방 file 한재욱 목사 2020-06-29 106
35862 지성이면 감천 file 한희철 목사 2020-06-29 84
35861 행복이 만드는 희망 김장환 목사 2020-06-25 452
35860 인간의 본성, 자만 김장환 목사 2020-06-25 267
35859 말씀대로 사는 법 김장환 목사 2020-06-25 369
35858 청년들의 초청방식 김장환 목사 2020-06-25 163
35857 순교자의 기도 김장환 목사 2020-06-25 239
35856 모든 것을 판 남자 김장환 목사 2020-06-25 267
35855 꿈의 시작 김장환 목사 2020-06-25 243
35854 인생의 주인공 김장환 목사 2020-06-25 255
35853 하다못해 *막대기도 할 일이 있는데… 물맷돌 2020-06-22 265
35852 재능은 타고나야 하지만, 끈기는 기를 수 있다 물맷돌 2020-06-22 134
35851 내가 뭘 잘못한 거지? 물맷돌 2020-06-22 98
35850 우리 인간의 가장 큰 문제는? 물맷돌 2020-06-22 172
35849 내 짐이 가장 무겁다! 물맷돌 2020-06-22 183
35848 계산이 불가능한 나(我)의 가치 물맷돌 2020-06-22 138
35847 어린아이처럼 file 이성준 목사 2020-06-19 281
35846 변함없는 믿음의 온도 file 차진호 목사 2020-06-19 479
35845 나는 할 수 있다. file 전잠양 목사 2020-06-19 240
35844 비무장지대의 교훈 file 손석일 목사 2020-06-19 257
35843 하나님의 장난기 file 한재욱 목사 2020-06-19 26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