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우선순위

전담양 목사............... 조회 수 522 추천 수 0 2020.06.06 23:19:51
.........

202004241900_23110924134690_1.jpg

[겨자씨] 우선순위

요나 1장에 보면 니느웨로 가서 심판을 선포하라는 하나님의 명령을 거절하고 다시스로 향하는 배를 타고 가는 요나의 모습이 나옵니다. 그 불순종의 길에서 배는 큰 풍랑을 만났습니다. 폭풍이 누구 때문인지 제비를 뽑자 요나가 걸렸습니다. 배 안의 사람들은 재앙이 어디에서 왔으며 너는 누구냐고 물었을 때, 요나는 “나는 히브리 사람이요 바다와 육지를 지으신 하늘의 하나님 여호와를 경외하는 자로라”(욘 2:9)고 대답했습니다.

그의 답 속에서 우리는 요나의 우선순위를 봅니다. 그는 하나님보다 자기 자신이 히브리 사람임을 먼저 밝혔습니다. 그의 무의식 속에는 하나님의 뜻보다 자기 민족이 우선이었습니다. 자기 민족이 아니라 이방 민족을 구원하시려는 하나님이 싫었던 것입니다.

거칠고 험한 바다 위에서 힘겹게 항해하는 우리에게 오늘도 성령은 우선순위가 무엇인지를 세밀한 음성으로 묻고 계십니다. 첫 마디가 하나님이 되게 하십시오. 이해 가지 않는다고 불평하지 말고 주를 신뢰하십시오. 구원의 역사가 나타날 것입니다.

전담양 목사(고양 임마누엘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09 이기주의의 모습 김장환 목사 2020-07-13 54
35908 사명의 성공 김장환 목사 2020-07-13 41
35907 두 개의 눈 김장환 목사 2020-07-13 52
35906 영접의 거리 김장환 목사 2020-07-13 32
35905 함께 하시는 주님 김장환 목사 2020-07-13 36
35904 성공의 공통분모 김장환 목사 2020-07-13 35
35903 수렁에서 구하시는 주님 김장환 목사 2020-07-13 36
35902 분별력 김장환 목사 2020-07-13 40
35901 엄마가 해줄까? 물맷돌 2020-07-11 163
35900 복도 창가로 스며든 따뜻한 햇살 물맷돌 2020-07-11 66
35899 화장지를 거는 방법에서도 성격이 보입니다! 물맷돌 2020-07-11 111
35898 진짜 좋은 엄마’의 자격을 갖추었으면 좋겠습니다! 물맷돌 2020-07-11 59
35897 미안함과 용서의 눈물 물맷돌 2020-07-11 137
35896 진정 좋은 친구라면? 물맷돌 2020-07-11 82
35895 마음도 잘 볶으면 향기가 날까요? 물맷돌 2020-07-11 92
35894 부모님의 위로, 다르면서도 같았습니다! 물맷돌 2020-07-11 48
35893 별헤는 밤 file 전담양 목사 2020-07-09 159
35892 돌담의 지혜 손석일 목사 2020-07-09 185
35891 꽃잎이 모여 꽃이 됩니다 file 한재욱 목사 2020-07-09 207
35890 어려운 숙제 file 한희철 목사 2020-07-09 187
35889 이태원 프리덤 file 이성준 목사 2020-07-09 101
35888 습관과 마음의 거리 file 차진호 목사 2020-07-09 237
35887 나를 감싸안으며 file 전담양 목사 2020-07-09 133
35886 보이지 않는 날개 file 손석일 목사 2020-07-09 161
35885 신앙에 대한 질문 김장환 목사 2020-07-04 398
35884 이미 가진 보화 김장환 목사 2020-07-04 461
35883 7가지 고개 김장환 목사 2020-07-04 342
35882 연봉을 묻지 않은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7-04 260
35881 잠언이 가르치는 경제 김장환 목사 2020-07-04 240
35880 천국을 상상하라 김장환 목사 2020-07-04 271
35879 새벽을 깨우는 도전 김장환 목사 2020-07-04 211
35878 모르게 돕는 기쁨 김장환 목사 2020-07-04 201
35877 부모는 어느 선까지 용서하고 인내해야 하는 것일까? 물맷돌 2020-06-30 156
35876 스스로를 인정하고 사랑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물맷돌 2020-06-30 110
35875 세상을 탓하기 전에 당신의 방부터 정리하라! 물맷돌 2020-06-30 14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