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저의 작은 행동이 그들 마음에 한 줄기 빛이 되어

물맷돌............... 조회 수 87 추천 수 0 2020.07.18 22:57:21
.........

[아침편지2489] 2020.07.14. (T.01032343038)

 

저의 작은 행동이 그들 마음에 한 줄기 빛이 되어

 

샬롬! 7월 14일 아침이 밝았습니다. 오늘 하루도 무더위 잘 이기시고 건강한 하루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요즘, 딸네가 와서 머무르고 있습니다. 지난주일 오후, 둘째는 외할머니 따라 외출 나가고, 첫째는 엄마와 함께 마음속 이야기를 나눈다고 집에 남았습니다. 그런데, 둘째(10)가 ‘엄마와 맛있는 것 사먹으면서 이야기 나누라’고 언니에게 2만원을 주고 갔습니다.

 

힘겹게 눈을 깜빡이던 할아버지는 할머니를 향하여 손을 까딱였습니다. ‘바쁘게 일하는 간호사 괴롭히지 말라’는 뜻입니다. 5분쯤 지났을까, 할머니는 ‘할아버지가 이상하다’며 소리쳤습니다. 할아버지의 심장박동 수가 점점 느려졌습니다. 누구도 기다리지 않는 순간이 다가왔습니다. 저는 할아버지가 가족들과 마지막 인사를 하는 모습을 지켜봤습니다. 가족들 못지않게 받아들이기 힘들었습니다. ‘방금까지 나랑 이야기했는데…. 혈압, 맥박 다 괜찮았는데….’ 마치 제 잘못인 것처럼 그 순간에서 헤어날 수 없었습니다. 눈물 흘리는 모습을 보이면 안 될듯하여 구석에서 혼자 마음을 추슬렀습니다. 며칠이 흘렀습니다. 할머니가 저를 찾아왔습니다. “간호사님, 우리 할아버지 가는 길에 울어줘서, 같이 있는 동안 외롭지 않게 해줘서 고마워요. ‘할아버지, 할아버지’ 하면서 손녀딸처럼 불러줘서 고마워요. 덕분에, 할아버지가 우리 얼굴 보고 가신 것 같아요.” 환자상태를 확인하기 위하여 눈을 맞추고 이야기 건넸을 뿐인데, 일이 힘들다고 볼멘소리 하는 게 일상이었는데, 저의 작은 행동이 그들 마음에 한 줄기 빛처럼 다가갔다니, 저로서는 그저 부끄러울 뿐이었습니다.(출처; 좋은생각, 임미희)


이 세상에 수많은 직업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호스피스나 양로원에서 일하는 간호사들이야말로 가장 귀한 일을 담당하고 있잖나 싶습니다. 그 일이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결코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입니다. 누구나 가야 하는 마지막 길을 편안히 갈 수 있도록 돕는 일, 참으로 귀하고 아름다운 일이라는 생각이 듭니다.(물맷돌)

 

[모세는 120 세에 죽었습니다. 그러나 그의 눈은 어두워지지 않았고, 그때까지도 기력이 약해지지 않았습니다.(신34:7) 예수님 바로 앞에 서 있던 백부장(사형집행관)이, 예수께서 마지막 숨을 거두시는 것을 보고 말했습니다. “이분은 진실로 하나님의 아들이었도다!”(막15:3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66 길들인다는 것 file 전담양 목사 2020-08-05 56
35965 새끼손가락 약속 file 손석일 목사 2020-08-05 47
35964 발명해 낸 ‘적’ file 한재욱 목사 2020-08-05 33
35963 진짜 지옥은 file 한희철 목사 2020-08-05 45
35962 승부처 file 이성준 목사 2020-08-05 25
35961 하귤이 사라졌어요 file 차진호 목사 2020-08-05 24
35960 VAR(Video Assistant Referees) file 전담양 목사 2020-08-05 16
35959 광을 낸 구두처럼 file 손석일 목사 2020-08-05 30
35958 하나님의 축복이 있기를 [1] 영혼의정원 2020-08-04 99
35957 현대 기독교인의 모습 김장환 목사 2020-08-03 106
35956 하나님이 맡기신 인생 김장환 목사 2020-08-03 116
35955 시간관리 10계명 김장환 목사 2020-08-03 77
35954 최전선 선교지 김장환 목사 2020-08-03 55
35953 내면의 매력을 키워라 김장환 목사 2020-08-03 64
35952 기도의 계단 김장환 목사 2020-08-03 63
35951 하나님이 주신 재물 김장환 목사 2020-08-03 50
35950 성도의 생애 김장환 목사 2020-08-03 58
35949 때로는 그저 느끼는 그대로 행동하는 것이 남을 돕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1] 영혼의정원 2020-07-30 218
35948 꿈을 기록하면 현실이 된다! 물맷돌 2020-07-27 278
35947 친구야, 너를 알게 된 것은 내게 큰 행운이었어! 물맷돌 2020-07-27 153
35946 이렇게 바다가 보이는 집에 사는구나! 물맷돌 2020-07-27 105
35945 갑돌이와 갑순이의 사랑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물맷돌 2020-07-27 237
35944 아빠, 입학식에는 꼭 와 주세요. 물맷돌 2020-07-27 63
35943 우리는 눈(雪)이 귀한 줄을 모른다! 물맷돌 2020-07-27 88
35942 어떤 난관에도 길은 항상 있다 물맷돌 2020-07-27 232
35941 하나님 무서운 줄 알라 새벽기도 2020-07-26 329
35940 한 노인이 전해준 낡고 작은 한 권의 책 [1] 영혼의정원 2020-07-26 365
35939 정말 중요한 건… file 한재욱 목사 2020-07-23 550
35938 끝까지 한결같이 file 한희철 목사 2020-07-23 399
35937 눈의 의미 file 이성준 목사 2020-07-23 281
35936 파도타기 file 차진호 목사 2020-07-23 237
35935 훈민정음 file 전담양 목사 2020-07-23 173
35934 목이 곧지 않은 갈대처럼 file 손석일 목사 2020-07-23 226
35933 첫 번째 사람 file 한재욱 목사 2020-07-23 194
35932 오디와 새똥 file 한희철 목사 2020-07-23 19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