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돋보기

물맷돌............... 조회 수 258 추천 수 0 2020.07.18 23:04:15
.........

[아침편지2493] 2020.07.18. (T.01032343038)


돋보기

 

샬롬! 7월의 세 번째 주말 아침입니다. 그야말로 뜨거운 여름입니다. 여름 무더위 잘 극복하시고 즐거운 주말을 보내시기 바랍니다. 제주 돌하르방은 두 손을 배에 대고 있습니다. 왼손이 올라가 있으면 칼을 잡는 무사, 오른손이 위쪽에 자리하면 글을 쓰는 문관이라고 합니다. 왼손은 칼집을 쥐는 손, 오른손은 붓을 잡는 손이기 때문입니다.

 

이제는 돋보기를 쓰지 않으면 바로 눈앞에 있는 글씨도 희미해서 잘 볼 수 없습니다. 책을 많이 보는데도 시력 하나는 끄떡없었는데, 어쩔 수 없이 제 몸의 기능도 낡아지고 있습니다. 자연스런 현상이니, 감사할 일입니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적당히 보고, 대충 못 본 척도 하면서 살라’는 뜻 아니겠습니까? ‘안경과 같은 역할을 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습니다. 안경은 희미하게 보이는 것을 선명하게 볼 수 있도록 해줍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눈에 안 보입니다. 안 보이는 예수님을 볼 수 있도록 해주는 사람이 목회자나 신학자들이 아닌가 싶습니다. 저도 사람들에게 ‘예수님의 모습을 밝고 또렷하게 보여주는 삶’을 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안경이 더러우면 예수님도 더럽게 보일 것 같아서 ‘깨끗한 안경’이 되고자 애썼습니다. 어느 날, 안경을 깨끗이 하려고 닦다가 문득 깨달은 것이 있습니다. 안경은 그냥 안경일 뿐 안경 스스로가 깨끗이 할 수 없다는 것, 고로 제가 아무리 예수를 잘 보여주는 안경이 되고 싶어도 ‘주인이 저를 깨끗케 하시지 않으면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그 후, 저는 ‘나를 깨끗이 해야 한다’는 바리새적인 생각을 버렸습니다. 하지만, 어느 날 “너는 안경이 아니라 사람이다. 안경은 아무 것도 할 수 없지만, 너는 너 스스로 뭐든지 할 수 있다.”는 주님의 음성을 들었습니다.(출처; 들꽃편지, 최용우)

 

그러나 돋보기가 필요한 사람 그 자신이 눈을 감아버리면, 아무리 좋은 안경도 전혀 소용이 없게 됩니다. 진리에 대하여 간절한 마음을 갖거나, 하나님 앞에서 우리 인간이 어떤 존재인지 바로 깨닫고 겸손하게 되면, 비록 안경이 좋지 않아도 진리이신 예수님을 밝히 볼 수 있을 겁니다.(물맷돌)

 

[마음에 근심하는 사람에게 일러주어라.(중간생략) 하나님이 오셔서 너희를 구해주실 것이다. 그 때에, 보지 못하는 사람이 다시 보고, 듣지 못하는 사람이 다시 들을 것이다.(사35:4,쉬운성경) 그들을 내버려 두어라. 이들은 앞 못 보는 인도자이다. 보지 못하는 사람이 다른 보지 못하는 사람을 안내하면 둘 다 구덩이에 빠질 것이다(마15:1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46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40
36345 우리는 더더욱 그분들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물맷돌 2021-01-14 71
36344 이제는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53
36343 ‘풍요한 삶’의 시작은 ‘현명한 소비’로부터 물맷돌 2021-01-14 53
36342 아름다운 이웃 물맷돌 2021-01-14 102
36341 노인의 눈에는 어느새 맑은 눈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74
36340 사랑에 감동이 되면 일상생활의 모습이 달라집니다! 물맷돌 2021-01-14 65
36339 아빠! 저는 아빠가 화를 내도 아빠를 사랑해요 물맷돌 2021-01-14 52
36338 목사님의 전단지 김장환 목사 2021-01-11 362
36337 기준의 대상 김장환 목사 2021-01-11 300
36336 후회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21-01-11 252
36335 배우는 자가 열매를 맺는다 김장환 목사 2021-01-11 240
36334 위로하시는 주님 김장환 목사 2021-01-11 286
36333 천하와 바꿀 수 없는 것 김장환 목사 2021-01-11 231
36332 내 몸과 같이 사랑하는 것 김장환 목사 2021-01-11 195
36331 우리가 살고 있는 곳 김장환 목사 2021-01-11 209
36330 작은 감사 file 한재욱 목사 2021-01-07 417
36329 밥 먹어라 file 한희철 목사 2021-01-07 255
36328 나비효과 file 이성준 목사 2021-01-07 223
36327 아론의 향로 file 차진호 목사 2021-01-07 209
36326 매화틀 file 전담양 목사 2021-01-07 122
36325 내 편과 내 편 들어주기 file 손석일 목사 2021-01-07 159
36324 적게 할 것과 많이 할 것 file 한재욱 목사 2021-01-07 190
36323 좋은 시계 file 한희철 목사 2021-01-07 223
36322 세상에 공짜는 없습니다! 물맷돌 2021-01-03 342
36321 내가 하고 있는 이 일을 정말 좋아합니다! 물맷돌 2021-01-03 187
36320 안 돼! 돌아와! 물맷돌 2021-01-03 153
36319 아무 생각 없이 바보처럼 살아가는 사람 물맷돌 2021-01-03 179
36318 너희는 아빠처럼 살지 마라!” 물맷돌 2021-01-03 114
36317 무엇으로 그 구덩이를 메꿀 수 있을까요? 물맷돌 2021-01-03 95
36316 관공서와 학교에서만이라도 동태꽃을 심어야 한다! 물맷돌 2021-01-03 69
36315 아직 엉덩이가 뒤에 있다는 사실을 깜빡했습니다. 물맷돌 2021-01-03 170
36314 미술품을 모은 이유 김장환 목사 2020-12-28 320
36313 하루 백통의 전화 김장환 목사 2020-12-28 348
36312 죽음을 이기는 힘 김장환 목사 2020-12-28 38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