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갑돌이와 갑순이의 사랑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물맷돌............... 조회 수 244 추천 수 0 2020.07.27 22:13:34
.........

.[아침편지2497] 2020.07.23. (T.01032343038)


갑돌이와 갑순이의 사랑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샬롬! 다시 새아침이 밝았습니다. 아무쪼록 건강하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길 기원합니다. 혹시, 빗방울을 맞아도 아프지 않은 이유를 아십니까? 반지름이 2mm인 빗방울의 속도는 초당 9m이고, 지상에 떨어질 때의 충격은 0.0018뉴턴이랍니다. 이것은, 엄지손가락으로 휴대전화를 누르는 힘의 크기보다 작아서, 우리가 체감하기에는 매우 작은 값이라고 합니다.


이 세상은 ‘보이는 물질세계’와 ‘보이지 않는 영적세계’가 서로 겹쳐져 있습니다. 인간은 ‘하나님이 만든 피조물’ 중에서 이 두 세계에 걸쳐 살고 있는 유일한 존재입니다. 보이지 않는 영적세계는 생각으로 알 수 있고, 그 생각을 ‘보이는 세계’로 끄집어내는 것이 ‘말’입니다. 제가 누군가를 사랑한다고 합시다. 그러면, 영계(靈界)에서는 그 사랑의 파장이 상대방에게 전달되어 ‘누가 누구를 사랑한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그러나 그 사랑이 실제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갑돌이와 갑순이는 서로 사랑했지만, 그 사랑이 이루어지지는 않았습니다. 그 사랑이 이루어지도록 만드는 것은 ‘말(言)’입니다. 고로, 사랑한다면 말로 사랑을 고백해야 그 결실이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누군가가 ‘예수를 그리스도로 영접하겠다.’생각하고 마음으로 믿으면, 영계에서는 영적구원이 이루어집니다. 그러나 그것은 육혼영이 다 구원을 받는 ‘온전한 구원’이라 할 수 없을 것입니다. 반드시 입을 통해서 나오는 말로 그 사실(믿음)을 시인하고 고백해야, 이 세상에서 그 ‘믿음의 구원’이 온전히 이루어지는 것입니다.(출처; 들꽃편지, 최용우)


혹시 생각과 말이 어긋나는 경험을 해보신 적이 없는지요? 생각으로는 이렇게 말하려고 했는데, 말은 그와 다른 내용으로 하게 된 경우 말입니다. 그리고 입으로는 분명 ‘주님’을 찾고 있지만, 그 하는 행동은 주님의 뜻과는 거리가 먼 경우도 적잖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주변 사람들에게 그리스도가 자신의 구주이심을 고백할 수 있어야 합니다.(물맷돌)


[그제야 다윗이 자신의 허물을 깨닫고 하나님께 죄를 고백하였다. “제가 큰 죄를 저질렀습니다. 저의 죄를 용서해주소서! 제가 경솔한 탓에 그런 행동을 저질렀습니다.”(대상21:8) 사람은 마음으로 믿을 때 하나님과 올바른 관계를 맺게 되고, 그 믿음을 다른 사람에게 입으로 고백함으로써 확실하게 구원을 얻는 것입니다.(롬10:10,현대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974 저는 착한신자 콤플렉스에 시달렸습니다. new 물맷돌 2020-08-07 4
35973 아빠도 불쌍한 사람이야! new 물맷돌 2020-08-07 4
35972 저는 보잘것없는 사람입니다 new 물맷돌 2020-08-07 2
35971 마음 한 살 new 물맷돌 2020-08-07 2
35970 여보, 나 오늘 좀 멋지지 않아요? new 물맷돌 2020-08-07 3
35969 우울증의 반대는 생동감이다! new 물맷돌 2020-08-07 4
35968 왜, 하는 일마다 이 모양일까요? new 물맷돌 2020-08-07 2
35967 어제와 다른 오늘, 오늘과 다른 내일 new 물맷돌 2020-08-07 3
35966 길들인다는 것 file 전담양 목사 2020-08-05 105
35965 새끼손가락 약속 file 손석일 목사 2020-08-05 85
35964 발명해 낸 ‘적’ file 한재욱 목사 2020-08-05 54
35963 진짜 지옥은 file 한희철 목사 2020-08-05 80
35962 승부처 file 이성준 목사 2020-08-05 46
35961 하귤이 사라졌어요 file 차진호 목사 2020-08-05 42
35960 VAR(Video Assistant Referees) file 전담양 목사 2020-08-05 29
35959 광을 낸 구두처럼 file 손석일 목사 2020-08-05 48
35958 하나님의 축복이 있기를 [1] 영혼의정원 2020-08-04 122
35957 현대 기독교인의 모습 김장환 목사 2020-08-03 150
35956 하나님이 맡기신 인생 김장환 목사 2020-08-03 186
35955 시간관리 10계명 김장환 목사 2020-08-03 101
35954 최전선 선교지 김장환 목사 2020-08-03 67
35953 내면의 매력을 키워라 김장환 목사 2020-08-03 80
35952 기도의 계단 김장환 목사 2020-08-03 109
35951 하나님이 주신 재물 김장환 목사 2020-08-03 65
35950 성도의 생애 김장환 목사 2020-08-03 73
35949 때로는 그저 느끼는 그대로 행동하는 것이 남을 돕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1] 영혼의정원 2020-07-30 220
35948 꿈을 기록하면 현실이 된다! 물맷돌 2020-07-27 283
35947 친구야, 너를 알게 된 것은 내게 큰 행운이었어! 물맷돌 2020-07-27 155
35946 이렇게 바다가 보이는 집에 사는구나! 물맷돌 2020-07-27 108
» 갑돌이와 갑순이의 사랑이 이뤄지지 않은 것은? 물맷돌 2020-07-27 244
35944 아빠, 입학식에는 꼭 와 주세요. 물맷돌 2020-07-27 65
35943 우리는 눈(雪)이 귀한 줄을 모른다! 물맷돌 2020-07-27 92
35942 어떤 난관에도 길은 항상 있다 물맷돌 2020-07-27 236
35941 하나님 무서운 줄 알라 새벽기도 2020-07-26 333
35940 한 노인이 전해준 낡고 작은 한 권의 책 [1] 영혼의정원 2020-07-26 37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