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마음 한 살

물맷돌............... 조회 수 190 추천 수 0 2020.08.07 23:47:29
.........

[아침편지2505] 2020.08.01. (T.01032343038)


마음 한 살


샬롬! 8월 초하루 아침입니다. 휴가철이 되었습니다. 안전사고 없도록 늘 조심하고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합니다. 지난 7월 28일에 있었던 전국육상대회 여고부계주 결승에서, 양예빈 선수가 소속한 ‘용남고’가 경기시작과 동시에 금메달이 확정되고 말았습니다. 왜냐하면, 경기해봤자 그 결과가 뻔한 고로, 다른 팀들이 대부분 포기했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해서, 양예빈 선수가 워낙 출중해서 다른 선수들이 경기할 생각을 애당초 버린 것입니다.


어릴 적엔, 마흔 살쯤엔 사랑하는 사람과 행복한 가정을 꾸미고, 아이는 두셋, 좋은 직장, 넓은 집과 멋진 차를 가진, 진짜 어른이 되어 있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실제로 마흔이 되니, 영 그렇지 않습니다. 저는 여전히 어린아이 같습니다. 이제 네 살이 된 아이가 요즘 말을 배웁니다. 그런데, 이 아이가 매일 하는 질문이 있습니다. “아빠는 몇 살이야?”하고 묻습니다. 그때마다, 저는 “응, 아빤 마흔한 살”이라고 대답하는데, 아이가 잘못 알아듣는 것 같습니다. 한 번은 제가 먼저 “아빠는 몇 살이지?”하고 물었더니, “응, 아빠는 마음 한 살”이라고 대답하는 겁니다. 저는 아이의 잘못된 발음을 고쳐주려고 애썼습니다. “마음 한 살이 아니고, 마흔한 살”이라고. 하지만, 아이는 고개를 세차게 저었습니다. “아니야, 아빠는 마음 한 살이야.” “그럼, 너는 몇 살인데?” “나는 네 살. 그러니까 아빠는 아기야. 내가 언니야.” 어이없었지만, 생각해보니 그것도 괜찮겠다 싶었습니다. 몸은 늙어가나, 나이만은 새롭게 세어가기로 맘먹었습니다.(출처; 좋은생각, 문지혁)


사실, 그렇습니다. 나이는 70이나, 마음은 2,30대에 머물러 있습니다. 손주들이 ‘할아버지!’하면, 저는 영 어색하고 생경합니다. 제가 젊었을 적에 어른들이 ‘마음은 청춘’이라고 했던 말씀이 이제 정말 실감납니다. 마음은 이미 저만치 가 있는데, 몸이 제자리에서 잘 움직여지지 않습니다.(물맷돌)


[우리의 수명이 70이요 강건하면 80이라도, 그 모든 날이 수고와 슬픔뿐이요 신속히 지나가니, 인생은 날아가듯 빨리 지나갑니다.(시90:10) 우리의 마음을 밝혀서 우리에게 주시려고 예비해두신 것을 깨닫도록 기도합니다. 또한, 하나님의 백성에게 약속하신 복이 얼마나 풍성하고 놀라운지 깨닫도록 기도하고 있습니다.(엡1:1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082 승리의 조건 김장환 목사 2020-09-18 229
36081 당연히 해야 하는 일 김장환 목사 2020-09-18 186
36080 성실의 대가 김장환 목사 2020-09-18 171
36079 해초가 있는 이유 김장환 목사 2020-09-18 135
36078 진정한 사랑 김장환 목사 2020-09-18 124
36077 왕도는 없다 김장환 목사 2020-09-18 138
36076 미래를 새롭게 하는 과거 김장환 목사 2020-09-18 111
36075 복음의 씨앗을 뿌리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0-09-18 87
36074 양심(良心) 물맷돌 2020-09-15 184
36073 안(安) 기사님의 매서운 충고 물맷돌 2020-09-15 104
36072 아가, 이 세상에 잘 왔다! 물맷돌 2020-09-15 92
36071 제 아이는 중2입니다. 물맷돌 2020-09-15 66
36070 시선(視線)이 따뜻하고 긍정적이면 좋겠습니다. 물맷돌 2020-09-15 64
36069 지금 생각하면 참 어리석었다 싶습니다. 물맷돌 2020-09-15 59
36068 산책은 당장 오늘 밤에 시작합시다! 물맷돌 2020-09-15 42
36067 마음이 너무 아팠습니다. 물맷돌 2020-09-15 63
36066 타격의 달인’ 장효조 선수의 마지막 순간 물맷돌 2020-09-15 102
36065 귀하는 자녀의 마음을 얼마나 잘 알고 있습니까? 물맷돌 2020-09-15 36
36064 생존자 file 이성준 목사 2020-09-11 359
36063 은퇴식은 있지만… file 차진호 목사 2020-09-11 215
36062 고요한 밤 file 전담양 목사 2020-09-11 145
36061 잡초밭 file 손석일 목사 2020-09-11 271
36060 과거 현재 미래 file 한재욱 목사 2020-09-11 245
36059 믿음의 품새 file 한희철 목사 2020-09-11 238
36058 자연 치유 file 이성준 목사 2020-09-11 160
36057 등대 같은 사람 file 차진호 목사 2020-09-11 243
36056 지나치는 사람들 김장환 목사 2020-09-07 407
36055 삶으로 하는 번역 김장환 목사 2020-09-07 313
36054 진정한 본향 천국 김장환 목사 2020-09-07 289
36053 크게 기대하라 김장환 목사 2020-09-07 280
36052 새로운 결심 김장환 목사 2020-09-07 229
36051 중심을 보시는 분 김장환 목사 2020-09-07 309
36050 한 마디의 비결 김장환 목사 2020-09-07 290
36049 어둠을 피하라 김장환 목사 2020-09-07 219
36048 모든 사물과 인간들은 서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영혼의정원 2020-09-06 12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