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어느 소도시의 두 빵 가겟집

물맷돌............... 조회 수 407 추천 수 0 2020.10.24 23:35:26
.........

[아침편지2577] 2020.10.24. (T.010-3234-3038)

 

어느 소도시의 두 빵 가겟집

 

샬롬! 시월 들어 네 번째로 맞이하는 주말 아침입니다. 아무쪼록 오늘 하루도 즐겁고 행복한 주말이 되시기 바랍니다. 인간의 신체 중에는 성장을 멈추지 않는 두 개의 기관이 있다고 합니다. 코와 귀입니다. 다른 부위가 성장을 멈춘 뒤에도, 코와 귀는 죽을 때까지도 계속 커진다고 하네요.

 

어느 소도시에 빵가게가 두 집 있습니다. 그런데, 한 집은 항상 새로 만든 것처럼 아주 부드럽고 신선한 빵을 팔고 있는 반면에, 다른 한 집은 하루쯤 지난 빵을 내놓고 있다는 것입니다. 그러니, 사람들이 어느 집을 더 많이 이용하겠습니까? 말할 것도 없이, 금방 새로 만든 것처럼 부드러운 빵을 파는 집이 아니겠습니까? 그렇다면, 그 원인이 뭘까요? 자세한 것은 직접 확인할 길이 없어서 말하기가 쉽지 않습니다만, 항상 묵은 빵을 내놓는 집은 단 한 번의 손해를 보려고 하지 않기 때문에 생기는 문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러니까, 어느 날 하루는 빵이 다 팔리지 않았으면 그걸 과감하게 버리든지, 아니면 어떻게든지 다른 방법으로 처분해야 합니다. 그러면, 늘 새로운 빵을 내놓을 수 있는 것입니다. 그런데, 그 하루치를 버리기가 아까워서 그 다음날 다시 내놓게 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날 들어온 것은 그 다음 날에 다시 내놓는 것입니다. 그렇게 되면, 악순환을 거듭하게 마련입니다. 그러니, 계속 묵은 빵을 내놓으면 자연히 손님이 줄어들게 되는 것이고, 그래서 팔리지 않는 빵은 더 많아지게 될 것입니다.(주일설교 중에서)

 

위의 이야기는 실제로 있었던 사례입니다. 그런데, 제가 직접 빵가게를 운영해 본 것이 아니라서, 실제 빵가게 사정과 다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나타난 현상은 틀림없는 사실입니다. 그러니까, 무엇을 하던지 돈을 벌기 위한 수단으로만 여길 경우,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줄뿐만 아니라, 결과적으로는 그 자신도 손해를 보게 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물맷돌)

 

[그가 남의 재물을 집어삼켜도 그것을 다시 토해낼 수밖에 없는 것은 하나님이 그것을 뱃속에서 다시 나오게 하실 것이기 때문이다.(욥20:15) 돈을 사랑하는 것은 온갖 죄의 길로 빠지는 첫걸음입니다. 돈을 사랑하여 하나님을 떠나 버린 탓으로 결국 극심한 고통을 당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딤전6:1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258 오아시스 file 한재욱 목사 2020-12-03 180
36257 물들다와 닮다 file 한희철 목사 2020-12-03 108
36256 깜깜이 file 이성준 목사 2020-12-03 96
36255 바닷물 file 차진호 목사 2020-12-03 91
36254 잡음이라도 아름답게 file 전담양 목사 2020-12-03 84
36253 접붙인 플라스틱 file 손석일 목사 2020-12-03 70
36252 맑은 눈초리 file 한재욱 목사 2020-12-03 75
36251 이런 교회 있어 고맙다 file 한희철 목사 2020-12-03 145
36250 조건은 중요치 않다 김장환 목사 2020-11-29 307
36249 월척의 비결 김장환 목사 2020-11-29 211
36248 영원한 것을 위해 김장환 목사 2020-11-29 225
36247 행동으로 살 수 있는 것 김장환 목사 2020-11-29 148
36246 물질보다 중요한 것 김장환 목사 2020-11-29 169
36245 찬송을 하십시오 김장환 목사 2020-11-29 160
36244 성공한 인생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20-11-29 186
36243 믿는 사람의 대처 김장환 목사 2020-11-29 139
36242 사실, 난 괜찮지 않았습니다! 물맷돌 2020-11-25 308
36241 일의 수준을 최고로 높이기 위하여 힘을 다할 때 물맷돌 2020-11-25 92
36240 돈도 안 되는 그런 일을 굳이 할 필요가 있을까? 물맷돌 2020-11-25 195
36239 아빠, 요즘 많이 힘들죠?” 물맷돌 2020-11-25 171
36238 이 사람들은 참 고마운 사람들이야! 물맷돌 2020-11-25 138
36237 너 아니면 엄마는 벌써 삶을 포기했을 거다 물맷돌 2020-11-25 76
36236 남편이 나이 들면서 잔소리가 느는 것은? 물맷돌 2020-11-25 152
36235 냄새나는 발은 다시 씻으면 그만이었습니다. 물맷돌 2020-11-25 183
36234 성덕 file 이성준 목사 2020-11-20 307
36233 엉또 폭포 file 차진호 목사 2020-11-20 355
36232 정직한 거미 file 한희철 목사 2020-11-20 368
36231 진정성 file 이성준 목사 2020-11-20 278
36230 약속 file 차진호 목사 2020-11-20 276
36229 안아주다 file 전담양 목사 2020-11-20 301
36228 촉매효과 file 손석일 목사 2020-11-20 275
36227 흘림이 있는 사람 file 한재욱 목사 2020-11-20 306
36226 작은 관심이 살린 노숙자 김장환 목사 2020-11-16 392
36225 삼일운동과 이스라엘 절기 김장환 목사 2020-11-16 180
36224 그리스도인이 보여줘야 할 것 김장환 목사 2020-11-16 51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