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돌고래의 분수공

차진호 목사............... 조회 수 199 추천 수 0 2020.11.11 23:43:37
.........

202009210005_23110924156823_1.jpg

[겨자씨] 돌고래의 분수공


제주도에서는 무리 지어 헤엄치는 돌고래를 자주 볼 수 있습니다. 돌고래는 일반 물고기처럼 아가미 호흡이 아닌 허파 호흡을 하는 포유류 동물입니다. 그래서 주기적으로 물 위로 떠 올라 분수공으로 물을 뿜어내고 공기를 들이마셔야 죽지 않고 살 수 있습니다. 동료 돌고래가 아파 스스로 바다 표면으로 올라와 호흡하기 힘든 경우에는 다른 돌고래들이 힘을 모아 아픈 돌고래를 수면으로 올려주어 호흡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합니다.
우리도 세상이란 바닷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그런데 종종 세상 밖으로 나와 영적 호흡을 해야 영이 죽지 않고 살 수 있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우리에게 “쉬지 말고 기도하라”(살전 5:17)고 명령하신 것입니다. 최근 현장예배를 드리지 못하면서 많은 성도님이 영적 호흡 곤란을 경험하고 있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꼭 집이나 직장에서도 기도 생활을 해야 합니다. 그래야 영이 죽지 않고 살아갈 수 있습니다. 아울러 아픈 돌고래를 호흡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동료 돌고래처럼, 우리도 영적 호흡을 하지 못해 믿음이 식어가는 가족이나 교우들을 도와야 하겠습니다.
차진호 목사(여의도순복음서귀포교회)
<겨자씨/국민일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242 사실, 난 괜찮지 않았습니다! 물맷돌 2020-11-25 66
36241 일의 수준을 최고로 높이기 위하여 힘을 다할 때 물맷돌 2020-11-25 34
36240 돈도 안 되는 그런 일을 굳이 할 필요가 있을까? 물맷돌 2020-11-25 43
36239 아빠, 요즘 많이 힘들죠?” 물맷돌 2020-11-25 41
36238 이 사람들은 참 고마운 사람들이야! 물맷돌 2020-11-25 33
36237 너 아니면 엄마는 벌써 삶을 포기했을 거다 물맷돌 2020-11-25 30
36236 남편이 나이 들면서 잔소리가 느는 것은? 물맷돌 2020-11-25 36
36235 냄새나는 발은 다시 씻으면 그만이었습니다. 물맷돌 2020-11-25 38
36234 성덕 file 이성준 목사 2020-11-20 229
36233 엉또 폭포 file 차진호 목사 2020-11-20 286
36232 정직한 거미 file 한희철 목사 2020-11-20 269
36231 진정성 file 이성준 목사 2020-11-20 201
36230 약속 file 차진호 목사 2020-11-20 197
36229 안아주다 file 전담양 목사 2020-11-20 216
36228 촉매효과 file 손석일 목사 2020-11-20 194
36227 흘림이 있는 사람 file 한재욱 목사 2020-11-20 228
36226 작은 관심이 살린 노숙자 김장환 목사 2020-11-16 307
36225 삼일운동과 이스라엘 절기 김장환 목사 2020-11-16 148
36224 그리스도인이 보여줘야 할 것 김장환 목사 2020-11-16 387
36223 기도를 가르쳐 주신 이유 김장환 목사 2020-11-16 311
36222 일을 미루지 않는 법 김장환 목사 2020-11-16 204
36221 말씀이 말하는대로 김장환 목사 2020-11-16 268
36220 문턱을 조금만 낮추라 김장환 목사 2020-11-16 185
36219 지도가 있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0-11-16 230
36218 당신의 삶이 억울하지 않은가? 물맷돌 2020-11-13 292
36217 아, 내가 더 이상 살 수 있는 상황이 아니구나! 물맷돌 2020-11-13 178
36216 우리 아이에게 좋은 유전자를 물려주고 싶습니다! 물맷돌 2020-11-13 116
36215 내가 없으면, 저 아이는 누구한테 슬픔과 기쁨을 말할까? 물맷돌 2020-11-13 107
36214 자로(子路)는 제 명(命)에 죽기 어렵다 물맷돌 2020-11-13 121
36213 어두워서 화장실을 찾지 못하셨군요? 물맷돌 2020-11-13 161
36212 죽음보다 더 고통스러운 일 물맷돌 2020-11-13 147
36211 좋은 아저씨가 와서 기쁘다! 물맷돌 2020-11-13 100
36210 거듭 친 밑줄 file 한희철 목사 2020-11-11 332
36209 구독’과 ‘좋아요 file 이성준 목사 2020-11-11 231
» 돌고래의 분수공 file 차진호 목사 2020-11-11 19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