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아, 내가 더 이상 살 수 있는 상황이 아니구나!

물맷돌............... 조회 수 178 추천 수 0 2020.11.13 23:45:39
.........

[아침편지2590] 2020년 11월 9일 월요일

 

‘아, 내가 더 이상 살 수 있는 상황이 아니구나!’

 

샬롬! 어저께 주일은 은혜롭게 잘 보내셨는지요? 이번 한 주간도 건강하고 즐거운 나날이 되시길 기원합니다. 다음은 한 신문기자가 밝힌 ‘노화방지 수면습관’입니다. 1.정해진 시간에 자고 일어남 2.잠자기 좋은 환경을 갖춤 3.저녁엔 물과 음료수를 많이 마시지 않음 4.걱정을 없앰 5.취침 전 과격한 운동 금물 6.오후 4시 이후의 낮잠은 피함 7.숙면을 도와주는 음식섭취

 

어느 날이었습니다. 중환자실에서 전신이 붕대로 꽁꽁 매여 지내던 때였습니다. 전신 피부 55%가 3도 화상환자에게 붕대는, 피부손상으로 인한 체액의 과도손실로 생기는 탈수를 막기 위한 것이었고, 여러 감염인자로부터 생명을 보호하는 필수적인 것이었습니다. 그 당시 저는, 중환자실에 날아든 날파리가 제 눈의 진물에 앉는 것도 쫓지 못할 정도로, 운신이 어려웠습니다. 스스로의 의지가 아닌, 치료를 위하여 침대 위에 앉혀져있었는데, 그때 처음으로 ‘붕대가 벗겨진 제 다리’가 시야에 들어왔습니다. 그 형상은 사람의 것이 아니었습니다. 생닭에서나 볼 수 있었던 붉은 고기에, 약간의 노란지방과 뼈가 고스란히 드러나 있는 다리를 직접 보니, ‘아, 내가 더 이상 살 수 있는 상황이 아니구나!’하는 자각이 밀려왔습니다. ‘살 소망을 감히 가져서는 안 되겠다’는 생각을 하던 날, 면회시간이 되면 누구보다 먼저 뛰어 들어오시는 엄마에게 조심스레 “엄마, 상황을 직접 보니 더 살 가능성은 없어 보여요. 우리도 마음의 준비가 필요해요!”하고 말했습니다. 생사의 갈림길에서 살 소망을 놓으려는 저에게, 엄마는 단호한 어조로 “다시는 ‘눈에 보이는 현실만 보지 않겠다’고 약속하라”고 말씀했습니다. 그리고 준비해 오신 도시락을 꺼내어 먹이기 시작했습니다. 엄마는 저의 입안에다가 밥알을 밀어 넣으시며 에스겔서 37장을 암송했습니다. 그날, 저는 엄마의 그 밥을 도저히 거절할 수가 없었습니다.(출처; 지선아, 사랑해! 한동대교수 이지선)

 

이미 많은 분들이 이 책을 읽어봤으리라 여겨집니다. 누군가 그에게 “당신의 삶이 억울하지 않느냐?”고 물어봤다고 합니다. 그렇습니다. 아무리 어려운 처지에 놓여있다 해도, 이분 앞에서 우리는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을 것입니다. 지금 우리의 상황이 아무리 고달프고 힘들더라도, 이지선 씨를 생각하면서 더욱 용기 내어 열심히 살아가도록 합시다.(물맷돌)

 

[내가 오늘 하늘과 땅을 증인으로 세우고 여러분에게 생명과 죽음, 축복과 저주를 제시했습니다. 그러므로 여러분과 여러분의 자손이 살려고 한다면 부디 ‘생명의 길’을 택하십시오.(신30: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242 사실, 난 괜찮지 않았습니다! 물맷돌 2020-11-25 66
36241 일의 수준을 최고로 높이기 위하여 힘을 다할 때 물맷돌 2020-11-25 34
36240 돈도 안 되는 그런 일을 굳이 할 필요가 있을까? 물맷돌 2020-11-25 43
36239 아빠, 요즘 많이 힘들죠?” 물맷돌 2020-11-25 41
36238 이 사람들은 참 고마운 사람들이야! 물맷돌 2020-11-25 33
36237 너 아니면 엄마는 벌써 삶을 포기했을 거다 물맷돌 2020-11-25 30
36236 남편이 나이 들면서 잔소리가 느는 것은? 물맷돌 2020-11-25 36
36235 냄새나는 발은 다시 씻으면 그만이었습니다. 물맷돌 2020-11-25 38
36234 성덕 file 이성준 목사 2020-11-20 229
36233 엉또 폭포 file 차진호 목사 2020-11-20 286
36232 정직한 거미 file 한희철 목사 2020-11-20 269
36231 진정성 file 이성준 목사 2020-11-20 201
36230 약속 file 차진호 목사 2020-11-20 197
36229 안아주다 file 전담양 목사 2020-11-20 216
36228 촉매효과 file 손석일 목사 2020-11-20 194
36227 흘림이 있는 사람 file 한재욱 목사 2020-11-20 228
36226 작은 관심이 살린 노숙자 김장환 목사 2020-11-16 308
36225 삼일운동과 이스라엘 절기 김장환 목사 2020-11-16 148
36224 그리스도인이 보여줘야 할 것 김장환 목사 2020-11-16 387
36223 기도를 가르쳐 주신 이유 김장환 목사 2020-11-16 311
36222 일을 미루지 않는 법 김장환 목사 2020-11-16 204
36221 말씀이 말하는대로 김장환 목사 2020-11-16 268
36220 문턱을 조금만 낮추라 김장환 목사 2020-11-16 185
36219 지도가 있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0-11-16 230
36218 당신의 삶이 억울하지 않은가? 물맷돌 2020-11-13 292
» 아, 내가 더 이상 살 수 있는 상황이 아니구나! 물맷돌 2020-11-13 178
36216 우리 아이에게 좋은 유전자를 물려주고 싶습니다! 물맷돌 2020-11-13 116
36215 내가 없으면, 저 아이는 누구한테 슬픔과 기쁨을 말할까? 물맷돌 2020-11-13 107
36214 자로(子路)는 제 명(命)에 죽기 어렵다 물맷돌 2020-11-13 121
36213 어두워서 화장실을 찾지 못하셨군요? 물맷돌 2020-11-13 161
36212 죽음보다 더 고통스러운 일 물맷돌 2020-11-13 147
36211 좋은 아저씨가 와서 기쁘다! 물맷돌 2020-11-13 100
36210 거듭 친 밑줄 file 한희철 목사 2020-11-11 332
36209 구독’과 ‘좋아요 file 이성준 목사 2020-11-11 231
36208 돌고래의 분수공 file 차진호 목사 2020-11-11 19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