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냄새나는 발은 다시 씻으면 그만이었습니다.

물맷돌............... 조회 수 220 추천 수 0 2020.11.25 22:10:21
.........

[아침편지2592] 2020년 11월 11일 수요일

 

냄새나는 발은 다시 씻으면 그만이었습니다.

 

샬롬! 다시 새날이 밝았습니다. 오늘 하루도 건강하고 행복하게 보낼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면역력을 높이기 위한 방법 중, ‘온랭욕법’도 아주 효과적이라고 합니다. 견딜 수 있을 만큼 뜨거운 물로 샤워한 다음, 곧바로 15-30초쯤 찬물샤워를 하는 겁니다. 이렇게 총 15분간 번갈아 한 후, 마지막 30초는 찬물샤워로 마무리하면 된다고 합니다.

 

군 제대 후 복학을 하게 되었습니다. 자취비용을 벌어야 했으나, 취업준비로 일할 시간이 빠듯했습니다. 전에 학원에서 일한 적이 있었는데, 그 원장선생님이 저의 사정을 전해듣고서 ‘지인 딸에게 수학과외를 해보라’고 권했습니다. 며칠 뒤, 학생 집으로 갔습니다. 면담 내내 아이가 뾰루퉁해 하면서 진땀을 흘렸습니다. 나중에 학생 어머니로부터 전화가 왔습니다. 그리고 과외하기가 어렵겠다고 했습니다. 그 이유를 물으니, ‘선생님의 발 냄새가 심해서 아이가 꺼려한다.’는 것이었습니다. 그 후, 원장님과 설렁탕집에서 만났습니다. 이미 사연을 전해들은 눈치였습니다. 그리고 “내가 말해놨으니, 내일 다시 가보라”고 했습니다. 저는 ‘그러고 싶지 않다’고 했습니다. 그러자, 원장님은 “세상에 힘든 일이 얼마나 많은데, 이렇게 포기하는 거야? 발 냄새가 난다면 그걸 없애면 되잖아!”하고 재차 권면했습니다. 저는 한 마디 말도 못하고 돌아왔습니다. 밤새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다음 날, 저는 발을 씻고 학생 집으로 갔습니다. 학생은 여전히 심드렁했으나, 저는 두 시간을 버텼습니다. 그리고 취직하기 전까지 계속 과외를 했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학생은 이전 과외선생님을 많이 좋아해서 괜히 트집을 잡은 거라고 했습니다. 원장님 말씀처럼, 그 뒤로도 저의 인생에는 많은 위기가 있었습니다. 그때마다, 저는 쭈그려 앉아 발 냄새를 맡아보던 그날 저녁을 떠올렸습니다. 냄새나는 발은 다시 씻으면 그만이었습니다.(출처; 좋은생각, 김세훈)

 

그렇습니다. 문제의 원인을 찾아 제거하면, 그 문제는 잘 해결되리라고 봅니다. 제가 살아오는 동안에도 ‘억울하다 싶은 일’들이 종종 있었습니다. 때론, 잘 참고 이겨냈습니다. 그랬더니, 저를 억울하게 했던 그 사람을 오히려 고마워하게 되는 경우도 생겼습니다. 왜냐하면, 억울하다 싶었던 그 일로 인해서 이전보다 더 좋은 결과를 가져왔기 때문입니다.(물맷돌)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들, 곧 하나님의 뜻대로 부르심을 받은 사람들에게는 ‘모든 일이 서로 협력해서 선을 이룬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롬8:2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62 세속화 된 신앙인 김장환 목사 2021-01-21 299
36361 백발의 지혜 김장환 목사 2021-01-21 205
36360 여호수아 이야기 김장환 목사 2021-01-21 140
36359 단 세 장의 사진 김장환 목사 2021-01-21 127
36358 삶의 의미 김장환 목사 2021-01-21 135
36357 가우디의 정신 김장환 목사 2021-01-21 106
36356 하나님이 쓰실 수 없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1-21 136
36355 진실한 관계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21-01-21 84
36354 인생 여행 전담양 목사 2021-01-18 250
36353 5만원보다 500원 손석일 목사 2021-01-18 299
36352 이름을 불러 주시는 주님 한재욱 목사 2021-01-18 205
36351 임종예배 한희철 목사 2021-01-18 151
36350 선제적 감사 이성준 목사 2021-01-18 154
36349 한 시인의 감사 차진호 목사 2021-01-18 163
36348 굳은살 전담양 목사 2021-01-18 200
36347 건짐 받은 개미 손석일 목사 2021-01-18 167
36346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물맷돌 2021-01-14 230
36345 우리는 더더욱 그분들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21
36344 이제는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03
36343 ‘풍요한 삶’의 시작은 ‘현명한 소비’로부터 물맷돌 2021-01-14 84
36342 아름다운 이웃 물맷돌 2021-01-14 181
36341 노인의 눈에는 어느새 맑은 눈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29
36340 사랑에 감동이 되면 일상생활의 모습이 달라집니다! 물맷돌 2021-01-14 123
36339 아빠! 저는 아빠가 화를 내도 아빠를 사랑해요 물맷돌 2021-01-14 102
36338 목사님의 전단지 김장환 목사 2021-01-11 431
36337 기준의 대상 김장환 목사 2021-01-11 359
36336 후회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21-01-11 308
36335 배우는 자가 열매를 맺는다 김장환 목사 2021-01-11 285
36334 위로하시는 주님 김장환 목사 2021-01-11 342
36333 천하와 바꿀 수 없는 것 김장환 목사 2021-01-11 289
36332 내 몸과 같이 사랑하는 것 김장환 목사 2021-01-11 243
36331 우리가 살고 있는 곳 김장환 목사 2021-01-11 268
36330 작은 감사 file 한재욱 목사 2021-01-07 456
36329 밥 먹어라 file 한희철 목사 2021-01-07 303
36328 나비효과 file 이성준 목사 2021-01-07 25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