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너 아니면 엄마는 벌써 삶을 포기했을 거다

물맷돌............... 조회 수 101 추천 수 0 2020.11.25 22:10:21
.........

[아침편지2594] 2020년 11월 13일 금요일

 

“너 아니면 엄마는 벌써 삶을 포기했을 거다.”

 

샬롬! 좋은 아침입니다. 이제 걷기는 필수운동(?)이 되었습니다. 다음 방법으로 걸어보시기 바랍니다. 1.걸음시간을 측정해서 통증 없이 얼마나 오래 걸을 수 있는지 확인 2.한 시간 넘게 걸을 수 있다면, 동일 거리를 더 빠른 시간 안에 주파 3.더 이상 시간을 단축할 수 없다면 매 5분마다 10~15초씩 조깅을 섞습니다. 4.통증 없이 쾌적하게 수행할 수 있다면 조깅시간을 점차 늘립니다. 5. 속도를 높이거나 거리를 늘리는 등의 변화를 줍니다.

 

여든 여섯인 아빠는 근근이 ‘기상하고 거동하고 잠드는’ 일상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엄마도 불가능한 것은 더 이상 바라지 않고, 다가올 일에 대하여 담담히 말할 때가 있습니다. 물론, 그런 말을 할 때에는 꼭 울먹합니다. 이제 왕좌에 앉아있는 것은 시간뿐입니다. 시간의 허락을 받아 엄마의 돌봄만이 분주해집니다. “아니야, 내가 분주할 것도 없어. 네 아버지가 스무 시간 넘게 주무시기만 하잖니….” 그래서 저의 역할이야말로 더는 분주하지 않습니다. 그저 엄마가 틀에 박힌 일상으로 인하여 우울함에 빠지지 않도록 돕는 것 정도입니다. 엄마를 언제나 기쁘게 해드리는 것은 자식들의 음식과 돈, 사랑표현 등입니다. 그리고 저는 하루 한 차례 꼭 전화합니다. “엄마, 오늘은 햇사과를 먹었어요. 너무 맛있어서 아범이 아빠한테도 보내드렸어요. 아빠만 드리시지 말고 엄마도 꼭 드셔야 해요!” 저는 어릴 적에도 엄마의 기쁨조였습니다. 그때는 그게 엄청 힘든 일이었습니다. “너 아니면 엄마는 벌써 삶을 포기했을 거다.” 엄마는 삶이 고될 때마다 그리 말씀하셨고, 저는 다급해서 엄마의 목숨을 어깨에 들쳐 메고 뛰었습니다.(출처; 좋은생각, 오소희)

 

글 속에 등장하는 아빠 엄마도 누군가의 아들이요 딸이었을 겁니다. 그리고 글쓴이도 누군가의 엄마이겠지요. 뿐만 아니라, 글쓴이도 언젠가는 자리보존하고 천국에 들어가게 될 날만을 기다리게 될 것입니다. 조금은 약간의 차이가 있겠지만, 그 누구도 이와 엇비슷한 틀에서 벗어날 수 있는 사람은 단 한 사람도 없으리라 여겨집니다.(물맷돌)

 

[인생은, 그 사는 날이 풀과 같고, 그 영화가 들의 꽃과 같다. 바람이 불면 그 꽃은 떨어져 다시 볼 수 없으나, 여호와의 사랑은 자기를 두려워하는 자에게 영원부터 영원까지 이르리라(시103:15-18) 죄인을 하나님께로 다시 돌아오게 한 이 사람(전도자)은, 방황하던 영혼을 죽음에서 구원하고, 또 그 사람이 저지른 많은 죄를 용서받게 하는 일을 해낸 것입니다.(약5:20)]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62 세속화 된 신앙인 김장환 목사 2021-01-21 299
36361 백발의 지혜 김장환 목사 2021-01-21 205
36360 여호수아 이야기 김장환 목사 2021-01-21 140
36359 단 세 장의 사진 김장환 목사 2021-01-21 129
36358 삶의 의미 김장환 목사 2021-01-21 135
36357 가우디의 정신 김장환 목사 2021-01-21 106
36356 하나님이 쓰실 수 없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1-21 136
36355 진실한 관계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21-01-21 84
36354 인생 여행 전담양 목사 2021-01-18 250
36353 5만원보다 500원 손석일 목사 2021-01-18 299
36352 이름을 불러 주시는 주님 한재욱 목사 2021-01-18 205
36351 임종예배 한희철 목사 2021-01-18 151
36350 선제적 감사 이성준 목사 2021-01-18 154
36349 한 시인의 감사 차진호 목사 2021-01-18 163
36348 굳은살 전담양 목사 2021-01-18 200
36347 건짐 받은 개미 손석일 목사 2021-01-18 167
36346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물맷돌 2021-01-14 230
36345 우리는 더더욱 그분들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21
36344 이제는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03
36343 ‘풍요한 삶’의 시작은 ‘현명한 소비’로부터 물맷돌 2021-01-14 84
36342 아름다운 이웃 물맷돌 2021-01-14 181
36341 노인의 눈에는 어느새 맑은 눈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29
36340 사랑에 감동이 되면 일상생활의 모습이 달라집니다! 물맷돌 2021-01-14 123
36339 아빠! 저는 아빠가 화를 내도 아빠를 사랑해요 물맷돌 2021-01-14 102
36338 목사님의 전단지 김장환 목사 2021-01-11 431
36337 기준의 대상 김장환 목사 2021-01-11 359
36336 후회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21-01-11 308
36335 배우는 자가 열매를 맺는다 김장환 목사 2021-01-11 285
36334 위로하시는 주님 김장환 목사 2021-01-11 342
36333 천하와 바꿀 수 없는 것 김장환 목사 2021-01-11 289
36332 내 몸과 같이 사랑하는 것 김장환 목사 2021-01-11 243
36331 우리가 살고 있는 곳 김장환 목사 2021-01-11 268
36330 작은 감사 file 한재욱 목사 2021-01-07 456
36329 밥 먹어라 file 한희철 목사 2021-01-07 303
36328 나비효과 file 이성준 목사 2021-01-07 25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