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돈도 안 되는 그런 일을 굳이 할 필요가 있을까?

물맷돌............... 조회 수 243 추천 수 0 2020.11.25 22:10:21
.........

[아침편지2597] 2020년 11월 17일 화요일

 

돈도 안 되는 그런 일을 굳이 할 필요가 있을까?

 

샬롬! 지난밤 편히 쉬셨는지요? 아무쪼록, 오늘도 즐겁고 행복한 하루가 되시기를 빕니다. ‘노화방지’에 수면습관만큼 중요한 것이 없다는 것, 잘 아실 겁니다. 요컨대, 정해진 시간에 자고 정해진 시간에 일어나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취침은 9~10시, 기상은 5~6시가 가장 이상적이라고 합니다. 수면을 유도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은 빛에 의해서 조절된답니다.

 

어느 추운 겨울날, 버스정류장에 앉아 있는데, 엉덩이가 너무 차가웠습니다. ‘어떻게 하면 기다리는 동안 따뜻하게 보낼까?’하고 고민하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기 따뜻한 방석이 있으면 참 좋겠다.’ 그래서 손재주 뛰어난 엄마께 부탁해서 노란방석을 만들어 하나씩 정류장에 놓기 시작했습니다. 하루는 누군가가 방석에 노란쪽지를 끼워두고 갔습니다. 쪽지에는 “고맙습니다. 임산부인데, 엉덩이가 따뜻해서 좋아요.”라고 씌어 있었습니다. 꼭 뭔가를 바라고 한 것은 아니지만, 큰 선물을 받은 느낌이었습니다. 한편으로는, 저를 걱정하는 지인들도 있었습니다. “좋은 일인 것은 알겠는데, 돈도 안 되는 그런 일을 굳이 할 필요가 있을까?”하고 말입니다. 그때마다, 저는 이렇게 대답하곤 합니다. “가치에 집중하면, 그런 것은 나중에 다 돌아올 거라고 믿어요.” 사실, 부정적인 말을 들으면 상처받기도 합니다. 그래도 이런 작은 행동으로 인하여 사람들이 뿌듯해하는 모습을 보면, 그런 감정은 쉬이 사라집니다. 어느 영화에서 이런 대사를 본 적이 있습니다. ‘최고의 이기주의는 이타주의다.’(출처; 좋은생각, 설치미술가 이효열)

 

물질적인 이익과는 상관없이 가치 있는 일을 하고자 하면, 개인적인 희생과 수고가 있어야 합니다. 그리고 그런 일은 크게 환영받지 못할 때가 많습니다. 하지만, 그런 일이 ‘좋은 일’이라는 것만은 대체적으로 공감합니다. 그러기에, 신앙을 가진 사람은 사람이 아닌 하나님 보시기에 옳고 좋은 일을 하도록 힘써야 하는 것입니다.(물맷돌)

 

[결국 나는 사람이 먹고 마시는 것을 즐기고 자기의 일에 보람을 느끼며 사는 것보다 더 좋은 일이 없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러나 이런 기쁨도 하나님께서 주실 때만이 누릴 수 있다.(전2:24) 이것은 하나님 보시기에 좋은 일이며 우리 구세주 하나님을 기쁘게 해 드리는 일입니다. 하나님께서는 모든 사람이 구원을 얻고 진리를 깨닫게 되기를 원하십니다.(딤전2:3-4)]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62 세속화 된 신앙인 김장환 목사 2021-01-21 300
36361 백발의 지혜 김장환 목사 2021-01-21 206
36360 여호수아 이야기 김장환 목사 2021-01-21 141
36359 단 세 장의 사진 김장환 목사 2021-01-21 129
36358 삶의 의미 김장환 목사 2021-01-21 135
36357 가우디의 정신 김장환 목사 2021-01-21 106
36356 하나님이 쓰실 수 없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1-21 137
36355 진실한 관계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21-01-21 85
36354 인생 여행 전담양 목사 2021-01-18 251
36353 5만원보다 500원 손석일 목사 2021-01-18 299
36352 이름을 불러 주시는 주님 한재욱 목사 2021-01-18 205
36351 임종예배 한희철 목사 2021-01-18 151
36350 선제적 감사 이성준 목사 2021-01-18 154
36349 한 시인의 감사 차진호 목사 2021-01-18 163
36348 굳은살 전담양 목사 2021-01-18 200
36347 건짐 받은 개미 손석일 목사 2021-01-18 167
36346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물맷돌 2021-01-14 230
36345 우리는 더더욱 그분들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21
36344 이제는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03
36343 ‘풍요한 삶’의 시작은 ‘현명한 소비’로부터 물맷돌 2021-01-14 85
36342 아름다운 이웃 물맷돌 2021-01-14 181
36341 노인의 눈에는 어느새 맑은 눈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29
36340 사랑에 감동이 되면 일상생활의 모습이 달라집니다! 물맷돌 2021-01-14 123
36339 아빠! 저는 아빠가 화를 내도 아빠를 사랑해요 물맷돌 2021-01-14 102
36338 목사님의 전단지 김장환 목사 2021-01-11 431
36337 기준의 대상 김장환 목사 2021-01-11 359
36336 후회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21-01-11 308
36335 배우는 자가 열매를 맺는다 김장환 목사 2021-01-11 285
36334 위로하시는 주님 김장환 목사 2021-01-11 342
36333 천하와 바꿀 수 없는 것 김장환 목사 2021-01-11 289
36332 내 몸과 같이 사랑하는 것 김장환 목사 2021-01-11 243
36331 우리가 살고 있는 곳 김장환 목사 2021-01-11 268
36330 작은 감사 file 한재욱 목사 2021-01-07 456
36329 밥 먹어라 file 한희철 목사 2021-01-07 303
36328 나비효과 file 이성준 목사 2021-01-07 25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