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아직 엉덩이가 뒤에 있다는 사실을 깜빡했습니다.

물맷돌............... 조회 수 176 추천 수 0 2021.01.03 19:08:37
.........

[아침편지2616] 2020년 12월 9일 수요일

 
아직 엉덩이가 뒤에 있다는 사실을 깜빡했습니다.


샬롬! 지난밤 단잠 주무셨는지요? 오늘 우리에게 주어진 ‘하루’라는 시간도 보람 있게 사용했으면 하는 소망을 가져봅니다. 영어로 ‘존중(respect)’은 ‘다시(re)’와 ‘보다(spect)’의 합성어입니다. ‘제이 라이프 스쿨’ 이민호 대표는 ‘다음 세 가지를 다시 보라’고 권합니다. 사소하다고 생각했던 것, 밉게 느껴지는 상대의 모습, 부족해서 마음에 들지 않는 모든 것.


뭐든지 계획한 대로 완벽한 하루를 보내기 위해서 서두르다 보면 ‘뜻밖의 상처’를 입는 경우가 있습니다. 몸은 생각의 속도를 따라가지 못합니다. 현관문을 빨리 지나가려다가 엉덩이를 부딪치는 일도 비일비재합니다. 목만 내놓고서는 아직 엉덩이가 뒤에 있다는 사실을 깜빡하는 것입니다. 부딪치는 것 중 최악은 서류정리함입니다. 모서리에 너무 많이 부딪쳐서, 다리에는 만화경 같은 알록달록한 멍이 가실 날이 없습니다. 저는 늘 옷을 서둘러 벗어버리는 버릇이 있습니다. 중요한 일에 곧바로 돌입하기 위해서입니다. 양말, 바지, 팬티스타킹, 혹은 다른 속옷들을 한 번에 하나씩 차례대로 벗지를 못합니다. 매번 한꺼번에 홱 벗어던지곤 합니다. 그러다 보면, 팬티와 양말이 뭉쳐져 바지 어딘가에 처박혀 있곤 했습니다. 한 번은 허벅지 쪽에서 뭔가 뭉쳐있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바지 속에 손을 넣어보니, 지난번에 벗어놓은 양말 한 짝이었습니다. 매사 여유를 갖고 싶은데, 이처럼 아직도 생각만큼 따라주지 않습니다. 하지만, 무엇이 문제라는 것을 인지했다는 것만으로도 너무 늦은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출처; 행복한 사람은 있는 것을 사랑하고, 불행한 사람은 없는 것을 사랑한다, 레지나 브렛)

 

아시다시피, 우리나라의 ‘빨리 빨리’는 온 세계가 다 아는 바라고 합니다. 저도 꽤나 조급한 편입니다. 그러다 보니, 실수하거나 손해 보는 경우가 많습니다. 글쓴이는 저보다 더한 듯싶습니다. 아무튼, 우리 모두 여유를 갖고 살아야겠습니다. 조금 늦더라도 실수가 없도록 해야겠습니다.(물맷돌)

 

[어느 누가 자기 허물을 낱낱이 알겠습니까? 미처 깨닫지 못한 죄까지도 깨끗하게 씻어주십시오.(시19:12) 주께서는, 자신이 다시 오시는 날, 우리가 죄와 허물이 없는 자로 바르게 설 수 있도록 끝까지 책임을 져주십니다.(고전1:8)]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70 사랑은 좋은 것이고, 결혼은 두려운 일이 아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9 나이에 구애받지 않고 배우려는 모습이 감명 깊었습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8 그 누구도 영원히 살 수는 없는 것입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36367 자신의 기억력을 과신하지 말아야 합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6 100점도 아닌 85점 받았다’고 동네에 떡을 돌린 어머니 new 물맷돌 2021-01-25 3
36365 내가 원하는 삶은 내가 만드는 거다!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4 넌 언제 엄마가 가장 좋으냐?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3 당신 말이 맞아요 new 물맷돌 2021-01-25 3
36362 세속화 된 신앙인 김장환 목사 2021-01-21 326
36361 백발의 지혜 김장환 목사 2021-01-21 222
36360 여호수아 이야기 김장환 목사 2021-01-21 155
36359 단 세 장의 사진 김장환 목사 2021-01-21 146
36358 삶의 의미 김장환 목사 2021-01-21 156
36357 가우디의 정신 김장환 목사 2021-01-21 119
36356 하나님이 쓰실 수 없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1-21 151
36355 진실한 관계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21-01-21 101
36354 인생 여행 전담양 목사 2021-01-18 267
36353 5만원보다 500원 손석일 목사 2021-01-18 313
36352 이름을 불러 주시는 주님 한재욱 목사 2021-01-18 215
36351 임종예배 한희철 목사 2021-01-18 158
36350 선제적 감사 이성준 목사 2021-01-18 162
36349 한 시인의 감사 차진호 목사 2021-01-18 170
36348 굳은살 전담양 목사 2021-01-18 207
36347 건짐 받은 개미 손석일 목사 2021-01-18 173
36346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물맷돌 2021-01-14 233
36345 우리는 더더욱 그분들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24
36344 이제는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06
36343 ‘풍요한 삶’의 시작은 ‘현명한 소비’로부터 물맷돌 2021-01-14 86
36342 아름다운 이웃 물맷돌 2021-01-14 186
36341 노인의 눈에는 어느새 맑은 눈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31
36340 사랑에 감동이 되면 일상생활의 모습이 달라집니다! 물맷돌 2021-01-14 126
36339 아빠! 저는 아빠가 화를 내도 아빠를 사랑해요 물맷돌 2021-01-14 103
36338 목사님의 전단지 김장환 목사 2021-01-11 436
36337 기준의 대상 김장환 목사 2021-01-11 362
36336 후회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21-01-11 31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