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주보에 넣기 좋은 기독교적인 글만 엄선하여 모았습니다.

예수님도 비유로

예화모음

 

아무 생각 없이 바보처럼 살아가는 사람

물맷돌............... 조회 수 187 추천 수 0 2021.01.03 19:08:37
.........

[아침편지2625] 2020년 12월 19일 토요일

 

아무 생각 없이 바보처럼 살아가는 사람

 

샬롬! 12월의 세 번째 주말 아침입니다. 강추위와 코로나를 잘 이겨내면서 즐거운 주말 보내시기 바랍니다. 아시다시피, 우리나라 암 사망률 1위가 ‘폐암’이라고 합니다. 통계청 조사결과, 다른 암들의 사망률은 줄었지만, 폐암의 경우는 오히려 20% 증가했다는 겁니다. 폐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완치가 가능하지만, 그러나 ‘조기발견이 아주 낮은 편’이라고 합니다.

 

‘남자는 자존심, 여자는 사랑으로 산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전반적으로 인간은 무엇으로 산다고 할 수 있을까요? 밥, 돈, 명예, 남녀 간의 사랑만으로 사람이 사는 것은 아닙니다. 사람이 사람으로 살지 못하면 그냥 ‘인간’일 뿐입니다. / 사람이란 ‘얼’이라는 뜻입니다. 그래서 아직 얼이 자라지 못한 사람은 ‘얼인이(어린이)’라 하고, 얼이 자란 사람은 ‘얼은(어른)’이라 합니다. 아무리 나이를 먹었어도 ‘얼’이 자라지 못한 사람은 ‘어른’이라 할 수 없습니다. 얼이 제대로 맛나지 않으면 ‘아직 간이 안 배었다.’고 해서 ‘얼간이’라 합니다. ‘얼빠진 놈’이란 ‘아무 생각 없이 바보처럼 살아가는 사람’을 일컫는 말인데, 알고 보면 얼마나 심한 욕인지 모릅니다. / 얼은 어디에 있을까요? 얼은 보이지 않지만, 그것은 얼굴에 나타납니다. 얼굴이란 ‘얼이 나오는 구멍’을 뜻합니다. 그래서 얼굴을 보면, 그 사람의 ‘얼’상태를 알 수 있습니다. 어리석은, 어리둥절, 얼떨떨, 어리버리, 얼치기 등등. 얼을 표현하는 말이 많습니다. 취한 얼굴을 ‘얼큰하다’고 하는 것도 ‘얼’을 표현하는 말입니다. 요즘에는 ‘얼’이 없는(어이없는)것을 보고 ‘헐’이라고 합니다. 빌 허(虛)를 써서 ‘얼이 비었다’는 뜻으로 ‘헐!’이라 하잖나 싶습니다.(들꽃편지, 최용우)

 

우리가 어렸을 적에는, 사람이 죽으면 지붕에 올라가 초혼(招魂)을 했습니다. 육신을 떠나 허공에서 떠돌고 있는 넋(얼)이 다시 돌아오라고, 죽은 사람의 이름을 부르면서 그가 살던 곳의 주소를 알려주었던 것입니다. 기독교인은 ‘영혼의 존재’를 믿습니다. 우리가 삶을 마치면, 그 영혼이 우리 육신을 떠나 영원히 머물러 사는 곳이 ‘천국’인 것입니다.(물맷돌)

 

[주여, 내 목숨을 다시 살려주시고 내 영혼을 다시 소생시켜 주소서! 이 병든 몸을 고쳐주시고 나를 다시 살려주소서!(사38:16) 육신은 멸망케 되더라도,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오실 때, 그의 영혼만은 구원을 받게 하려는 것입니다(고전5:5)]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6370 사랑은 좋은 것이고, 결혼은 두려운 일이 아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9 나이에 구애받지 않고 배우려는 모습이 감명 깊었습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8 그 누구도 영원히 살 수는 없는 것입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36367 자신의 기억력을 과신하지 말아야 합니다! new 물맷돌 2021-01-25 2
36366 100점도 아닌 85점 받았다’고 동네에 떡을 돌린 어머니 new 물맷돌 2021-01-25 3
36365 내가 원하는 삶은 내가 만드는 거다!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4 넌 언제 엄마가 가장 좋으냐? new 물맷돌 2021-01-25 1
36363 당신 말이 맞아요 new 물맷돌 2021-01-25 3
36362 세속화 된 신앙인 김장환 목사 2021-01-21 326
36361 백발의 지혜 김장환 목사 2021-01-21 222
36360 여호수아 이야기 김장환 목사 2021-01-21 155
36359 단 세 장의 사진 김장환 목사 2021-01-21 146
36358 삶의 의미 김장환 목사 2021-01-21 156
36357 가우디의 정신 김장환 목사 2021-01-21 120
36356 하나님이 쓰실 수 없는 사람 김장환 목사 2021-01-21 152
36355 진실한 관계의 기준 김장환 목사 2021-01-21 101
36354 인생 여행 전담양 목사 2021-01-18 267
36353 5만원보다 500원 손석일 목사 2021-01-18 313
36352 이름을 불러 주시는 주님 한재욱 목사 2021-01-18 215
36351 임종예배 한희철 목사 2021-01-18 158
36350 선제적 감사 이성준 목사 2021-01-18 162
36349 한 시인의 감사 차진호 목사 2021-01-18 170
36348 굳은살 전담양 목사 2021-01-18 207
36347 건짐 받은 개미 손석일 목사 2021-01-18 173
36346 곧 석양이 될 것 같아서 일어섰습니다. 물맷돌 2021-01-14 233
36345 우리는 더더욱 그분들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24
36344 이제는 문제부모가 아니라도 문제아가 나오고 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06
36343 ‘풍요한 삶’의 시작은 ‘현명한 소비’로부터 물맷돌 2021-01-14 87
36342 아름다운 이웃 물맷돌 2021-01-14 187
36341 노인의 눈에는 어느새 맑은 눈물이 고여 있었습니다 물맷돌 2021-01-14 132
36340 사랑에 감동이 되면 일상생활의 모습이 달라집니다! 물맷돌 2021-01-14 127
36339 아빠! 저는 아빠가 화를 내도 아빠를 사랑해요 물맷돌 2021-01-14 104
36338 목사님의 전단지 김장환 목사 2021-01-11 437
36337 기준의 대상 김장환 목사 2021-01-11 363
36336 후회한 이유 김장환 목사 2021-01-11 31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